총 게시물 278건, 최근 1 건
   

"아이의 문제를 바라보는 시선" <10. 15. 2017> E-Sub.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7-10-14 (토) 15:30 조회 : 528
 

기독교가 추구하는 중요한 가치 중에 하나로 우리에게는 청지기라는 개념이 있습니다. , 우리가 가진 모든 것은 우리의 것이 아니고 하나님께서 우리를 관리인으로 하여 잠시 맡겨 주셨다는 것입니다 (벧전4:10). 따라서 나의 재능도, 물질도, 시간도 그 분이 맡기신 것이므로 우리는 그 분의 의도대로 사용할 때 가장 가치가 있어지는 것입니다.

 

청지기의 개념을 생각할 때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하는 중요한 한 가지는 나의 자녀도 내 것이 아니고 하나님의 자녀라는 사실입니다. 하나님께서 우리를 부르셔서 네가 내 자녀를 잠시 맡아서 키워 줄래?’ 하고 맡겨주신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자녀를 최선을 다해서 키워야 하지만 과한 내 욕심이 들어가서는 안 됩니다.

 

따라서 이 아이를 향한 하나님의 뜻이 어디에 있는지를 발견하고, 그가 최선을 길을 선택하도록 돕는 것이 부모가 해야 할 가장 큰 책임입니다. 그런데 많은 경우 우리는 아이에게 의사가 되어 내가 이루지 못한 꿈을 대신 이루어 주기를 바라거나, 좋은 학교에 들어가 내 자존심을 높여줄 것으로 기대하기 일쑤이고, 그럴 때 더 서로에게 상처를 주고받게 됩니다.

 

이런 말을 하는 것은 조심스럽지만, 아이가 하나님께서 내 대신 키워달라고 맡겨주신 하나님의 자녀라는 것을 기억할 때, 장애가 있는 아이들을 바라보는 우리의 태도도 달라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미국의 크리스천들은 이 개념이 강하기 때문에 태아에게 심한 장애가 보인다고 해도 그냥 낳는 경우가 많습니다. 장애아에게도 하나님이 주신 소명이 있을 테니 우리 마음대로 그의 인생을 끝을 내서는 안 되고 하나님께서 다른 사람에게 맡기지 못하시니 나한테 맡기셨다는 소명 의식으로 아이를 키우는 부모들이 많습니다.

 

자녀의 문제를 바라보는 이런 시각의 차이는 아이에게 발달장애의 증상이 보일 때도 확연히 차이를 냅니다. 미국 부모들과는 달리 한국의 부모님들은 일단 받아들이려고 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혹시 선생님이 아이에게 발달장애의 가능성이 보이니 검사를 해 보자고 하면 불같이 화를 내면서 내 아이에게 문제가 있다고? 어림없는 소리!’ 하면서 학교를 옮기거나 교회를 옮기겠다는 식으로 나옵니다. 그래서 한국 교회나 한국 학교에서는 아이에게 그런 증상이 보여도 부모에게 말을 못하고 눈치만 보는 일이 많습니다.

 

그런데 이런 태도가 아이에게 더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합니다. 사실 발달장애 분야는 지난 수십 년간 빠른 속도로 발전해 왔기 때문에 정도에 따라서 받을 수 있는 치료요법이 많습니다. 그리고 특별히 어린 나이에 적정한 치료 방법을 빨리 택할수록 효과도 높다고 합니다. 그런데 한국 부모님들은 내 자녀가 그런 판정을 받는 것을 견디지 못해하고, 자존심 상해하기 때문에, 그런 사실을 부인하고 거부하다가 치료할 적기를 놓치곤 한다고 합니다.

 

그에 비해 미국 부모님들은 그런 사실을 쉽게 인정하고 최적의 치료법을 찾으려고 부부가 서로 협조하니 아이에게도 좋고, 또 부부 관계도 더 깊어지는 것을 발견합니다. 나의 아이는 내 자녀이기 전에 하나님의 자녀라는 것을 기억하고 자존심 상해하지 않고 내려놓고 기도하며 키울 때 아이도 상처받지 않고 최선으로 양육되고 부모도 행복해 질 수 있는 것 같습니다.  

 


CONCEPT OF STEWARDSHIP 


One of the important concepts Christianity follows is stewardship.  All we have is not ours but they belong to God who entrusted them to us for a time being (1 Peter 4:10).  Therefore, my talents, materials I own, or my time are God’s and it is the best to be used according to His purpose.


This important concept of stewardship applies to children that my children are not mine but God’s.  God called us and entrusted them to us, ‘Would you keep my children for a while and raise them?’ Therefore, we should do our best in raising them, but we should not force our wishes on them. 

 

The most important responsibility as a parent is to find God’s will for the child and help the child to choose the right path.  Often, we desire that child will be a doctor to achieve the dream which I could not achieve or that child will go to a high-ranking school to make me look good.  In this conflict, parent and child relationship scared sometimes.


This may be difficult to swallow, but if we remember that child is God’s and he is entrusted to us only for a while, our attitude toward special needs children should be different.  American Christians have strong belief in this concept.  They will have a child even though the child may have disability.  Many of these parents believe in purposes.  They believe that even handicap children have their purposes from God and it is not right for us to terminate their lives according to our understanding.  Some have faith in their being called to be parents to those special needs children.  God called them not somebody else. 

   

The difference in this attitude is quite evident as a child is diagnosed as having a problem in development.  Unlike American parents, Korean parents have difficulty to accept the possibility.  If a teacher suggests professional test since she notices some impediment in development, Korean parents often react with firm denial or violent rage and even threaten to move school or church.  Therefore, in Korean school or church, they cannot address the issue even when it is clear.


Unfortunately, such approach can cause more adverse effect to the child.  Since various treatment and technique have been developed for the last decades, depends on the level of impediments, there are several possible treatments.  The effectiveness of those treatments is known to be better if it was applied in the early stage.  However, since Korean parents would not accept the fact being shielded out of their ego, often they ended up losing the right time for the treatment.


On the other hand, American parents accept facts more readily and cooperate with each other to find the best possible treatment method, which is beneficial for the child and the cooperation also works to improve the relationship of the family.  Let’s remember that child is God’s before he is mine.  This belief will help us to accept child as God planned.  We need to raise child with prayer.  It is the best way to train a child without causing an unnecessary scar and parenting will be a blessing as God intended it to be.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278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1877
278  "담임목사로 청빙되던 때를 돌아봅니다." <12. 17. 2017> 이수관목사 2017-12-16 115
277  "결혼을 앞둔 분들에게 드리는 부탁" <12. 10.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12-09 368
276  "이상한 나라로의 여행" <12. 3.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12-02 406
275  "여성, 그대의 사명은" <11. 26.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11-25 467
274  "침례가 가지고 있는 성경적인 의미" <11. 19.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11-18 419
273  "목장에 오는 시간이 아까우세요?" <11. 12. 2017> E-Sub. +3 이수관목사 2017-11-11 752
272  "Houston Strong! 서울 교회 스트롱!" <11. 5. 2017> E-Sub. +1 이수관목사 2017-11-04 658
271  "부덕한 목사라서 듣는 말" <10. 29. 2017> E-Sub. +1 이수관목사 2017-10-28 1018
270  "담임목사를 위한 재신임 제도" <10. 22.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10-21 796
269  "아이의 문제를 바라보는 시선" <10. 15.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10-14 529
268  "삼위일체의 하나님" <10. 8.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10-07 392
267  "목장 순서에서 특별히 기억해야 할 몇가지" <10. 1. 2017> … 이수관목사 2017-10-05 475
266  "회원교인이 되시길 바랍니다." <9. 24. 2017> 이수관목사 2017-09-23 474
265  "목회자 컨퍼런스를 다녀오면서" <9. 17.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9-16 600
264  "재난의 현장에서 우리가 웃는 이유" <9. 10.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9-09 607
263  "허리케인 하비가 우리에게 남긴 것들" <9. 3.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9-02 862
262  "회원교인이 되시길 바랍니다." <8. 27. 2017> 이수관목사 2017-08-26 681
261  "신앙은 꽃을 피우는 것과 같습니다." <8. 20. 2017> 이수관목사 2017-08-21 501
260  "제가 미주 가사원장이 되었습니다." <8. 13. 2017> E-Sub +3 이수관목사 2017-08-12 871
259  "신앙은 성장해 가는 과정입니다." <8. 6.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8-06 581
258  "잘못된 교육열이 아쉽습니다." <7. 30. 2017> 이수관목사 2017-07-29 671
257  "이단에 대해서 알아두세요." <7. 23. 2017> +1 이수관목사 2017-07-22 793
256  "목사님이 왜 바쁘세요?" <7. 16.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7-15 861
255  "뜨거운 신앙체험을 해 보고 싶다." <7. 9. 2017> E-Sub. +1 이수관목사 2017-07-08 754
254  "아름답게 가꾸어야할 부부 성생활" <7. 2.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7-02 89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