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78건, 최근 1 건
   

"담임목사를 위한 재신임 제도" <10. 22. 2017> E-Sub.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7-10-21 (토) 21:29 조회 : 795
 

제가 담임목사로서 사역을 시작한지 지난 8월말로 5년이 지나서 지금은 6년째로 들어갔습니다. 우리교회 정관에 따르면, 담임목사는 6년을 시무한 끝에는 재신임 투표를 하게 되어있습니다. 회원교인을 대상으로 실시한 투표에서 투표수의 2/3 이상이 재시무에 찬성하면 다가오는 1년간 안식년을 가지고 그 다음 6년을 시무한 후 다시 재신임을 묻도록 되어 있습니다. 이 때 안식년은 1년을 모두 취할지 아니면 일부만 취할지는 담임목사가 선택하도록 되어있습니다. 자세한 것은 교회홈피에 있는 교회 헌법 / 규약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예전에 한번 목사님들의 모임에 갔다가 우리교회에 재신임 투표제도가 있다는 얘기를 한 적이 있습니다. 그랬더니 목회도 잘 하고 제가 평소에 좋아하는 한 목사님이 담임목사 재신임 제도는 절대 안 된다!’ 라고 톤을 높이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평소에 재신임 투표가 꼭 있어야 하는 좋은 제도라고 생각하고 있었던 터라 놀랍기도 하고, 그 교회에도 안수집사를 위한 재신임 제도가 있는 것을 아는 터라 왜 담임목사 재신임 제도만은 안 된다고 생각하는지 그 이유를 물었습니다.

 

이 분의 얘기는 사람은 이상한 성향이 있어서 가만히 두면 별일이 없는데도 평가를 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지면 괜히 잣대를 들어대고 흠집을 내려고 하는 경향이 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한 두 사람이 나쁜 얘기를 하게 되면 그것이 금방 사람들 사이에 떠돌게 되어 사람들을 동요시킨다는 것입니다. 안수집사의 재신임 투표는 교회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지만 담임목사의 경우는 재신임 투표가 교회를 위태롭게 하는 경우를 몇번 보았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담임목사 재신임 제도는 얼핏 들으면 멋지게 들릴지는 모르지만 교회를 혼란스럽게 만드는 안 좋은 법이라는 것입니다.

 

이 분의 얘기를 듣고 보니 그럴 수도 있겠다 싶었습니다. 그리고 거기에 더하여, 물론 큰 과오가 없으면 결국 2/3는 넘길 테고 재시무는 하게 되겠지만, 과연 몇 표를 받아야 무리 없이 계속하라는 격려로 느껴질까 하는 생각을 해 보게 되었습니다. 예를 들어서 본인이 생각한 것보다 많은 반대표가 나올 때, 찬성하는 분들이 여전히 많음에도 불구하고 생각보다 많은 반대표에 실망하게 되고, 결과적으로 재신임 투표가 기쁘게 사역을 시작해야 할 의지를 꺾어 놓는 역할을 하는 경우는 있을 수 있겠다 싶었습니다.

 

그런 문제에도 불구하고 저는 재신임 투표가 부정적인 면보다 긍정적인 면이 훨씬 더 많다고 생각합니다. 주기적으로 평가를 받을 때 아무래도 더 사역을 돌아보게 되고, 자신을 채찍질할 수 있어서 자칫 매너리즘에 빠지기 쉬운 사역에 건강한 긴장을 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것이 교회를 건강하게 만드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담임목사의 재신임 투표에서는 단순히 찬성, 반대가 아니라 성도님들의 의견이 반영되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해 보게 되었습니다.

 

예를 들어서 뭔가 개선해 주었으면 하는 바람이 반대표로 표현이 되어서 의지를 꺾어 놓는 역할을 한다던가, 아니면 반대로, 뭔가 개선이 필요하다고 느끼는데도 반대는 아니므로 찬성표를 던져서 평가받는 사람이 아무것도 느끼지 못하고 난 잘 하고 있어!’ 하고 안심하게 하는 오류가 없이 정확하게 사역을 재평가하고 본인을 돌아보게 하는 방법이 없을까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아직은 시간이 많이 남았으므로 하나님께 지혜를 구해서 좋은 재신임의 제도가 되도록 했으면 좋겠습니다.

    


REAPPOINTMENT SYSTEM FOR PASTOR


As of August of this year, it has been 5 years since I started serving as a Senior Pastor and now it is the 6th year.  According to SBC constitution, there is a vote for reappointment for Sr. Pastor at the end of his 6th year.  If 2/3 of voting executed by registered church members is for the reappointment, Sr. Pastor will have a Sabbatical year and serve for another 6 years. This reappointment voting will recur every 7 years like this.  The sabbatical year can be for one year or a part of a year depends on the preference of the pastor.  Please refer to the church constitution which is on the church website.


The other day, I mentioned this reappointment system of SBC in one of Sr. Pastors’ gatherings.  Upon hearing it, one pastor who does a good ministry work and has my respect, flatly declared.  ‘It is not a good system.’  I was surprised to hear that since I used to consider this system as a good system and knew that this pastor’s church also has reappointment procedure for deacons, so I asked him why.


According to him, humans have a strange tendency to apply lofty standard if chance is given and by doing so cause problems which could have been avoided without such chance like reappointment.  Negative comments from couple of people can easily gather momentum and stir up the whole congregation.  Reappointment for deacon does not affect church that much, but Reappointment for Sr. Pastor can break churches and he himself witnessed such occasions.  Therefore, reappointment for Sr. Pastor may sound justice but it can be fatal. 


When I heard his reason, I could understand his position.  In addition, without any big issue, it is likely to have approval of 2/3 and receive the reappointment.  However, how many votes should be construed as an encouragement to continue?  For example, if the number of apposition is greater than expected, although the number of approval is sufficiently high, the other number could dash the willingness and gladness of who starts the new term. 

 

Nevertheless, I believe the system has greater merit than fault.  It is good to be evaluated regularly since the existence of evaluation can serve as a challenge and prevent from falling into an idle rut.  Such is a healthy stimulus.  I believe that will contribute for the health of church.  I only hope that the reappointment ballot will be a chance to reflect the opinion of congregation rather than simple ‘for’ or ‘against’.


I started to think about how to accurately evaluate pastor’s ministry work since voting can be misleading.  Someone who wants certain improvement may cast against vote and ended up shattering the will of new term.  On the other hand, some see the need of improvement but they think it is not against and cast ‘for' vote which results in the false impression of ‘Everything is good.’  These are examples of limitation of ‘yes, no’ vote.  Since there is still time, we will seek God’s wisdom and we will have a good reappointment program.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278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1877
278  "담임목사로 청빙되던 때를 돌아봅니다." <12. 17. 2017> 이수관목사 2017-12-16 115
277  "결혼을 앞둔 분들에게 드리는 부탁" <12. 10.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12-09 368
276  "이상한 나라로의 여행" <12. 3.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12-02 406
275  "여성, 그대의 사명은" <11. 26.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11-25 467
274  "침례가 가지고 있는 성경적인 의미" <11. 19.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11-18 419
273  "목장에 오는 시간이 아까우세요?" <11. 12. 2017> E-Sub. +3 이수관목사 2017-11-11 752
272  "Houston Strong! 서울 교회 스트롱!" <11. 5. 2017> E-Sub. +1 이수관목사 2017-11-04 658
271  "부덕한 목사라서 듣는 말" <10. 29. 2017> E-Sub. +1 이수관목사 2017-10-28 1018
270  "담임목사를 위한 재신임 제도" <10. 22.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10-21 796
269  "아이의 문제를 바라보는 시선" <10. 15.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10-14 528
268  "삼위일체의 하나님" <10. 8.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10-07 392
267  "목장 순서에서 특별히 기억해야 할 몇가지" <10. 1. 2017> … 이수관목사 2017-10-05 475
266  "회원교인이 되시길 바랍니다." <9. 24. 2017> 이수관목사 2017-09-23 474
265  "목회자 컨퍼런스를 다녀오면서" <9. 17.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9-16 600
264  "재난의 현장에서 우리가 웃는 이유" <9. 10.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9-09 607
263  "허리케인 하비가 우리에게 남긴 것들" <9. 3.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9-02 862
262  "회원교인이 되시길 바랍니다." <8. 27. 2017> 이수관목사 2017-08-26 681
261  "신앙은 꽃을 피우는 것과 같습니다." <8. 20. 2017> 이수관목사 2017-08-21 501
260  "제가 미주 가사원장이 되었습니다." <8. 13. 2017> E-Sub +3 이수관목사 2017-08-12 871
259  "신앙은 성장해 가는 과정입니다." <8. 6.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8-06 581
258  "잘못된 교육열이 아쉽습니다." <7. 30. 2017> 이수관목사 2017-07-29 671
257  "이단에 대해서 알아두세요." <7. 23. 2017> +1 이수관목사 2017-07-22 793
256  "목사님이 왜 바쁘세요?" <7. 16.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7-15 861
255  "뜨거운 신앙체험을 해 보고 싶다." <7. 9. 2017> E-Sub. +1 이수관목사 2017-07-08 754
254  "아름답게 가꾸어야할 부부 성생활" <7. 2. 2017> E-Sub. 이수관목사 2017-07-02 89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