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21건, 최근 0 건
   

"침례가 가지고 있는 성경적인 의미" <11. 19. 2017> E-Sub.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7-11-18 (토) 19:01 조회 : 767
 

예수님을 영접하셨으면서도 침례를 받지 않는 분들이 꽤 많은 것 같아서 오늘은 영접과 침례에 관해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원래 영접과 침례는 따로 떨어진 별개의 행위가 아니고 동시적인 것입니다. 예수님도 '물과 성령' 으로 거듭난다고 표현하심으로써 구원은 영접과 침례로 이루어진다는 것을 말씀하셨고 (3:5), 사도들도 예수님을 영접한 사람에게는 바로 침례를 주었습니다 (2:41).

 

우리가 예수님을 영접한다는 것은 예수님을 구세주로 영접하는 동시에 주님으로 영접하는 것입니다. 따라서 영접은 구원을 받는 것뿐 아니라 내가 살아온 삶을 회개하고 이제는 예수님의 뜻에 따라 살아보겠다는 헌신입니다. 물속에 눕혀졌다가 다시 일으켜 세워지는 침례는 이 헌신을 가장 잘 표현합니다. ‘이제 죄 가운데 살던 예전의 나는 죽어 예수님과 함께 묻히고, 새로운 삶을 살고자 하는 새 사람으로 내가 다시 태어났습니다.’ 라는 마음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6:3).

 

그렇기 때문에 예수님을 영접했지만 침례는 받지 않겠다는 것은 사실 어불성설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수 영접 모임에서 영접하신 분이 침례는 다음에 받겠다고 하면 저는 그 요청을 받아들입니다. 그 이유는 많은 사람들이 권해서 들어온 경우가 있으므로 조금 더 본인이 확신을 가질 시간을 드리기 위해서 입니다. 그렇다면 영접을 한 다음에 늦어도 한두 달 안에 마음을 정하고 침례를 받는 것이 당연하지, 영접하고는 1년이 넘도록 침례를 거부하고 있다면 그 분을 구원받은 분으로 생각해야 하는 것인지가 혼란스럽습니다.

 

영접까지는 몰라도 침례는 유아 때 나에게 영세나 세례를 받게 한 부모님을 배반하는 것으로 느끼시는 분들이 가끔 있는데 그것은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영세나 세례는 불완전한 침례였으므로, 그리고 성경은 침례를 성인이 자기의 믿음을 고백하고 받는 것이라고 가르치고 있으므로, 침례는 교단과 교파를 떠나 성경대로 돌아가는 것이고, 따라서 그 분들의 뜻을 배반하는 것이 아닌 그 분들의 뜻을 완성하는 것이 됩니다.

 

그 외에도 침례는 여러 가지 신앙의 의미를 잘 내포하고 있습니다. 침례는 예수님과 함께 죽고 함께 부활했다는 것을 실제로 표현함으로 이제는 예수님과 함께 살겠다는 예수님과의 개인적인 연합의 의지를 가장 잘 표현합니다. 침례는 내가 매일의 삶에서 죄 된 본성을 죽이고 죄를 멀리하고 살아가겠다는 성화의 의지를 가장 잘 표현합니다. 또한 침례는 이 세상이 끝이 아니며 언젠가 내가 죽음 후 부활하여 영원한 집에서 살 것이라는 부활 신앙을 가장 잘 표현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침례는 교회의 한 몸 됨을 잘 표현합니다. 내가 침례를 받을 때 물 속에 푹 잠기는 것처럼 이 교회에 몸을 담그고, 예수님의 몸인 교회를 사랑하고 소중히 여기고, 성도들을 소중히 여기며 섬기고 봉사하겠다는 교회에 대한 의지를 잘 표현합니다.

 

무엇보다도 신앙의 첫걸음은 순종이고, 순종을 통하여 우리는 하나님을 경험하는 법인데, 어떤 이유에서든지 침례를 미루고 있는 것은 불순종이 되어서 본인의 신앙의 성장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칩니다. 잘못된 이해로 침례를 미루고 계셨던 분들은 더 이상 미루지 마시고, 기쁘게 침례를 받으셔서 올바른 신앙의 고백을 완성하시고 성경대로 행할 때 주어지는 기쁨을 맛보시기 바랍니다.

  


THE BIBLICAL MEANING OF BAPTISM


I noticed that there are many who accepted Jesus but did not get baptized, so I want to talk to you about baptism.  Accepting Jesus and baptism is not two but one activity.  Jesus said that ‘no one can enter the kingdom of God unless they are born of water and the Spirit.’  (John 3:5)  Apostles baptized people when they accepted Jesus as their savior.  (Act 2:41)


Accepting Jesus means accepting Jesus as the Lord and savior.  Therefore, accepting Jesus not only means salvation, but also repenting the old way of life and making a decision to live according to the way of Jesus.  Baptism where a person is laid down in the water then rises up best describes this dedication.  ‘I who used to live in sin is dead and buried with Jesus and now I am born again to live a new life.’  (Romans 6:3)


That is why some who accepted Jesus but would not be baptized is totally illogical.  During the Jesus Recieveing meeting, however, I allowed some people’s request to postpone baptism.  The reason was some come to the meeting due to encouragement from others, so it was to give them more time until they gain conviction.  In that case, it is right to have the conviction within a month or two.  If the person refuses to be baptized for over a year, it is unclear whether he/she is truly saved.


Some feel that being baptized is a betrayal to parents who arranged a christening or sprinkling ceremony for them when they are little.  Nothing is further from the truth.  Christening or sprinkling was a simplified format of baptism.  Bible teaches baptism is to confess one’s faith as a grown up according to one’s faith.  Therefore, regardless of denomination or sects, baptism is according to the bible and completion of the parent’s intention and not a betrayal.


Not only this, baptism symbolizes many meanings of faith.  By its symbolic demonstration of death and resurrection, baptism best expresses a personal will of union with Jesus and decision to live with Him.  Baptism expresses one’s dedication to holiness by dying to the sinful nature in daily life.  Baptism also expresses that this life is not the end of existence but confirms one’s faith in resurrection from death and everlasting life afterwords. 


More than anything, baptism expresses that the church is one and one body.  Emersion during baptism signifies that one is immersed in the church just like he is immersed in water, loves the church which is the body of Christ and will serve and cherish the church.  By being baptized, he declares his will to do all this.


In addition, the first step of faith is obedience.  Through obedience, we get to experience God.  Delaying baptism for whatever reason becomes disobedience and adversely affects one’s growth in faith.  I urge anyone who postponed baptism due to some misunderstanding to be baptized with a cheerful heart and complete his confession of faith and experience the joy which comes from God.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32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2826
321  "재신임 투표의 과정을 마치면서" <10. 13.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10-13 312
320  "세미나 때 목장은 원칙을 보여주어야 합니다." <10. 7. 2018&g… +1 이수관목사 2018-10-07 318
319  "싱글 목장에 작은 변화가 있습니다." <9. 30. 2018> E-SUB. +3 이수관목사 2018-09-29 537
318  "하나님을 만나는 그 때가 언제일지.." <9. 23. 2018> E-Sub. +4 이수관목사 2018-09-22 534
317  "안식년을 이렇게 보내게 됩니다." <9. 16. 2018> 이수관목사 2018-09-15 538
316  "사역 박람회의 결과가 놀랍습니다." <9. 9. 2018> 이수관목사 2018-09-09 435
315  "갈수록 어려운 세상이 오고 있다." <9. 2. 2018> 이수관목사 2018-09-01 585
314  "지난 6년의 사역을 돌아봅니다." <8. 26. 2018> 이수관목사 2018-08-25 572
313  "어르신들을 위한 삶공부가 개설됩니다." <8. 19. 2018> +1 이수관목사 2018-08-18 486
312  "담임목사의 재신임을 묻는 투표를 실시합니다." <8. 12. 2018… +1 이수관목사 2018-08-11 815
311  "새로운 찬양대 지휘자를 소개합니다." <8. 5. 2018> 이수관목사 2018-08-04 578
310  "자연을 보면 하나님이 보인다." <7. 29.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7-28 480
309  "새 회기년도를 섬기는 집사님들을 소개합니다." <7. 22. 2018… 이수관목사 2018-07-21 678
308  "내 제자가 아니라 교회의 제자입니다." <7. 15. 2018> E-… +1 이수관목사 2018-07-14 674
307  "느헤미야기 설교를 시작하면서" <7. 8. 2018> 이수관목사 2018-07-07 478
306  "신앙생활은 적당히 하는 것이 좋다." <7. 1.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6-30 663
305  "남한산성" <6. 24. 2018> 이수관목사 2018-06-23 506
304  "어릴 때의 경험이 중요합니다." <6. 17. 2018> E-Sub. +2 이수관목사 2018-06-17 597
303  "긴 출타에 대한 보고드립니다." <6. 10. 2018> 이수관목사 2018-06-13 495
302  "기독교는 편협한 종교인가" <6. 4. 2018> 이수관목사 2018-06-02 612
301  "관계를 깨는 방법과 지키는 방법" <5. 27. 2018> 이수관목사 2018-05-26 775
300  "저와 아내가 한국에 다녀옵니다." <5. 20. 2018> E-Sub. +1 이수관목사 2018-05-19 792
299  "멀지만 가까이에 계신 어머니" <5. 13. 2018> E-Sub. +2 이수관목사 2018-05-12 620
298  "낮 시간 삶공부를 개설하지 않는 이유" <5. 6. 2018> +2 이수관목사 2018-05-05 690
297  "천국의 가치관을 따라 사는 사람들" <4. 29. 2018> +2 이수관목사 2018-04-28 78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