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21건, 최근 0 건
   

"이상한 나라로의 여행" <12. 3. 2017> E-Sub.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7-12-02 (토) 16:42 조회 : 751
 

우리 교회는 매년 연말에 VIP초청 송년잔치를 성대하게 열어 왔습니다. 한국 분들이 볼 수 있는 문화행사가 비교적 적은 미국에서 수준 높은 볼거리를 제공하므로써 목장에는 나오지만 교회까지는 마음을 열지 않는 VIP들에게 교회에 첫발을 내 디딜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것이 목적입니다. 감사하게도 매년 송년잔치를 통해서 성도님들의 숨은 은사도 발굴이 되고, 또 항상 100명이 훨씬 넘는 VIP들이 초대가 되어서 그 결과로 교회에 정착하게 되는 경우가 많아서 우리교회의 전통적인 행사로 자리 잡았습니다.

 

그런데 2년에 한번 하는 교육부 크리스마스 뮤지컬이 겹칠 때는 교육부는 뮤지컬 준비로, 송년잔치 팀은 송년잔치 준비로 바쁘다 보니, 너무 많은 인원이 동원되고, 그러다 보니 본당에서 연습하는 스케줄 잡기도 어렵고, 조명, 음향, 무대 장치와 같은 보조하는 팀들은 양쪽을 다 보조하느라고 연말이 너무 바쁜 등의 문제가 있어서, 송년잔치는 2년에 한번만 하고 초등부 뮤지컬이 있는 해에는 비교적 힘이 안 들어가는 VIP초청 디너 같은 것으로 대치하기로 했었습니다.

 

그랬는데 올해는 특별히 교육부에서 이 기회를 단순한 초등부 뮤지컬로 하지 않고, VIP 가족 초청 뮤지컬로 하기로 하여 열심히 준비 중입니다. 이렇게 할 경우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기 때문에 가족적인 분위기를 중요시하는 VIP들에게는 좋은 기회가 될 것입니다. 내용도 오즈의 마법사를 재미있게 각색한 것이기 때문에 예전에는 어린 자녀 때문에 못 오시거나, 오셨더라도 일찍 가셔야 했던 분들도 이번에는 남녀노소 상관없이 온 가족이 함께 오셔서 부담 없이 즐기실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 뮤지컬이라고 하니까 많은 성도님들이 교육부 행사로 생각하시는지 초대권도 안 받아 가시고, 예년과 같은 관심을 주지 않으시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어린이 뮤지컬이 아닙니다. 온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일반 뮤지컬입니다. 또 본 프로그램이 뮤지컬이라는 것 외에는 매년 하던 송년잔치와 같아서 전교인 식사도 준비가 되고, 본 프로그램을 마치면 VIP를 위한 경품추첨도 있습니다. 게다가 올해는 체육관에서 전문사진사가 가족사진도 예쁘게 찍어 준다고 하니 그럴 기회가 없었던 가족들에게는 좋은 추억이 될 것입니다.

 

따라서 성도님들은 적어도 초대권을 두세 장씩은 받아 가셔서 주변의 손님들을 초대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제까지 우리 교회의 뮤지컬 시나리오를 쓰시는 분의 수준과 배우들의 수준을 생각해 볼 때, 절대 실망시키지 않을 것입니다. 사실 크리스마스가 다가오면 신앙이 없는 분들도 가족들과 함께 연극 한편 보고 싶다는 생각은 당연히 하실 텐데, 미국에서 연극을 한국말과 영어로 동시에 즐길 수 있는 기회는 없습니다. 그런 면에서 VIP를 초청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입니다.

 

교회에 오셔서 새로 하나님을 만나는 기쁨을 누리는 분들의 간증을 들어보면 의외로 누구도 초청해주는 사람이 없어서 교회 갈 생각을 못했다는 분들이 많습니다. 우리가 VIP분들을 잘 섬기는 교회이기는 하지만 우리 주변에도 누군가는 아무도 초대해 주지 않아서 교회에 올 생각을 못하고 쓸쓸하게 지내는 분들이 분명히 있을 것입니다. 꼭 주위를 돌아보아서 생각지도 못하게 하나님을 만났다는 고백을 들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JOURNEY TO THE WONDERLAND


Every year SBC used to organize an impressive Year End Party for VIPs.  Since we do not have that many cultural events for Koreans living in the US, the purpose is to invite VIPs who attend house church but not church and give them a chance to come to the church.  Thankfully, through this event, many hidden talents are discovered and usually over 100 VIPs are invited and it became a chance for them to start coming to church on a regular basis.  That is why this event became a tradition of our church.


Another performance presented by Jesus Crew on every other year is the Christmas musical.  In the years when these two events overlap, it was becoming too much for church members who are involved in the productions, and assistants working in lighting, sound, stage production, etc.  Therefore, it was decided to offer the Year End Party once every other year.  For the years of the Jesus Crew musical, we will substitute the Year End party to relatively simpler VIP invitation dinner.


This year, the musical being prepared is not just a Jesus Crew musical but rather a Musical for VIP families and for the general audience and the production is in full swing.  This way, it will offer a great chance for family oriented VIPs to come as a whole family and enjoy.  The story is an edited version of Wizard of OZ.  People who could not come because of small children or had to leave early because of young children can come and enjoy the production with children.  


I noticed that many church members may be thinking that this is Jesus Crew event and did not pick up tickets or do not show much interest.  However, this is not just a children’s musical.  This is for the whole family.  Except that the program is musical, this event is like the Year End Party.  We will serve dinner for the whole congregation and there will be prizes for VIPs.  In addition, a professional photographer will take family pictures in gym.  I am sure that this will be a memorable celebration.


Therefore, I urge you to take couple of tickets and invite people around you.  Based on the quality of previous productions presented by SBC, I am confident that it won’t be a disappointment.  When Christmas comes around, many may think to watch a play with their family, but watching a presentation in Korean and English in the US is a rare event.  Therefore, this will be a great chance to invite VIPs.  


Based on newcomers’ testimonies, many said that they did not come to church because nobody invited them.  We are a church that seeks and serves VIPs, but still there may be someone around you who may spend a lonely Christmas because they did not receive an invitation.  It will be a great joy to hear another story of a VIP meeting God, so be sure to look around you and invite.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32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2818
321  "재신임 투표의 과정을 마치면서" <10. 13. 2018> 이수관목사 2018-10-13 230
320  "세미나 때 목장은 원칙을 보여주어야 합니다." <10. 7. 2018&g… +1 이수관목사 2018-10-07 293
319  "싱글 목장에 작은 변화가 있습니다." <9. 30. 2018> E-SUB. +3 이수관목사 2018-09-29 509
318  "하나님을 만나는 그 때가 언제일지.." <9. 23. 2018> E-Sub. +4 이수관목사 2018-09-22 515
317  "안식년을 이렇게 보내게 됩니다." <9. 16. 2018> 이수관목사 2018-09-15 522
316  "사역 박람회의 결과가 놀랍습니다." <9. 9. 2018> 이수관목사 2018-09-09 426
315  "갈수록 어려운 세상이 오고 있다." <9. 2. 2018> 이수관목사 2018-09-01 583
314  "지난 6년의 사역을 돌아봅니다." <8. 26. 2018> 이수관목사 2018-08-25 570
313  "어르신들을 위한 삶공부가 개설됩니다." <8. 19. 2018> +1 이수관목사 2018-08-18 480
312  "담임목사의 재신임을 묻는 투표를 실시합니다." <8. 12. 2018… +1 이수관목사 2018-08-11 809
311  "새로운 찬양대 지휘자를 소개합니다." <8. 5. 2018> 이수관목사 2018-08-04 573
310  "자연을 보면 하나님이 보인다." <7. 29.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7-28 475
309  "새 회기년도를 섬기는 집사님들을 소개합니다." <7. 22. 2018… 이수관목사 2018-07-21 673
308  "내 제자가 아니라 교회의 제자입니다." <7. 15. 2018> E-… +1 이수관목사 2018-07-14 670
307  "느헤미야기 설교를 시작하면서" <7. 8. 2018> 이수관목사 2018-07-07 477
306  "신앙생활은 적당히 하는 것이 좋다." <7. 1.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6-30 657
305  "남한산성" <6. 24. 2018> 이수관목사 2018-06-23 504
304  "어릴 때의 경험이 중요합니다." <6. 17. 2018> E-Sub. +2 이수관목사 2018-06-17 592
303  "긴 출타에 대한 보고드립니다." <6. 10. 2018> 이수관목사 2018-06-13 493
302  "기독교는 편협한 종교인가" <6. 4. 2018> 이수관목사 2018-06-02 608
301  "관계를 깨는 방법과 지키는 방법" <5. 27. 2018> 이수관목사 2018-05-26 770
300  "저와 아내가 한국에 다녀옵니다." <5. 20. 2018> E-Sub. +1 이수관목사 2018-05-19 787
299  "멀지만 가까이에 계신 어머니" <5. 13. 2018> E-Sub. +2 이수관목사 2018-05-12 617
298  "낮 시간 삶공부를 개설하지 않는 이유" <5. 6. 2018> +2 이수관목사 2018-05-05 688
297  "천국의 가치관을 따라 사는 사람들" <4. 29. 2018> +2 이수관목사 2018-04-28 78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