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38건, 최근 0 건
   

"바른 호칭은 중요합니다." <3. 11. 2018>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8-03-10 (토) 17:05 조회 : 1011
 

예전에 제가 싱글 목자를 하던 시절의 얘기입니다. 식구들이 많아져서 분가를 할 때가 되면 싱글들을 목자로 세워서 식구들을 함께 내 보내곤 했습니다. 그럴 때마다 목장 식구들이 묻는 질문이 있었습니다. 이제까지 목장에서 동생으로, 친구로, 또는 가볍게 오빠라고 부르며 친하게 지내던 사람이 어느 날 갑자기 목자가 되었는데 뭐라고 불러야 하는지 모르겠다는 것입니다. 목자님이라고 부르자니 어색하고 딱딱한데 그냥 예전처럼 부르면 친근하고 좋지 않겠느냐는 얘기입니다.

 

그럴 때 저희 부부가 꼭 해주는 말이 있었습니다. “여러분들이 이름을 부르면 그는 여러분의 친구나 동생이 될 것이고, 오빠라고 부르면 여러분의 오빠가 되겠지만, 여러분들이 목자님!’ 하고 불러주면 그는 여러분의 목자가 될 것이다. 여러분들은 어떤 사람을 원하는가?” 이 말은 들은 사람들은 분가해 나간 그 다음날로 바로 목자님 하고 부르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참 신기한 것은 호칭이 사람을 만들어 가더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다들 좋은 목자가 되어가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요즈음도 목장을 보면 어떤 목장은 정말 식구처럼 되어서 형님, 언니, 오라버니 등의 호칭을 부르는 곳이 있습니다. 그럴 경우에 목자 목녀도 자기보다 나이가 많은 사람에게 형님, 누님 등의 호칭으로 부르는 경우를 봅니다. 물론 목장은 삶을 나누는 식구가 되어 가는 것이니 이해는 가지만 올바른 방법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연장자에 대한 예우는 갖추어야겠지만 목자 목녀는 형님, 누님의 호칭보다는 형제님, 자매님으로 부르는 것이 맞고, 또 목장 식구들은 자신보다 나이가 어리다 하더라도 반드시 목자님, 목녀님 하고 깍듯이 올려서 불러 주어야 합니다.

 

이것은 호칭을 통한 권위를 주장하자는 것이 아닙니다. 목자 목녀에게 위임된 역할이 있기 때문입니다. 일단 목자 목녀는 목장 식구를 위해서 기도하며 그를 신앙적으로 바른 길로 인도하는 역할을 맡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역할은 목자 목녀가 부모의 마음을 가질 때 비로소 가능합니다. 부모의 마음이 아니면 간절함도 생기기 어렵고, 희생적인 마음도 나올 수 없기 때문입니다. 목장 식구가 목자 목녀보다 나이가 많다고 하더라도 부모의 마음을 품을 때 그런 간절함과 희생이 가능합니다.

 

그러다 보면 특별히 목자 목녀가 목장 식구를 영적으로 가르치고 인도해야 할 때가 있습니다. 뭔가 목장 식구가 영적으로 잘못된 길로 가려고 할 때, 또는 올바르지 않은 결정을 하려고 할 때, 목자 목녀는 기도하고 사랑으로 권면하고 가르쳐야 합니다. 그럴 때 권위가 올바르게 서 있지 않으면 목자 목녀로서의 역할을 하기 어렵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평소에 목장 식구를 형님으로 극진히 모시고 있을 때, 또 반대로 목자 목녀를 동생처럼 여기고 있을 때, 어떻게 그런 말이 떨어지겠으며 그런 역할을 감당할 수 있겠습니까?

 

분명히 목장은 한 가족이 되는 것이지만 분명히 목자 목녀의 리더십 아래에서 하나님의 소원을 위한 사명 공동체가 되어 가는 것입니다. 목자 목녀는 나이가 어리더라도 본인들의 그런 영적인 책임과 권위를 인식할 때 가능할 것이고 (딤전4:12), 목장 식구들은 비록 나이 어린 목자 목녀라도 영적인 권위를 인정해 주고, 스스로를 그 권위 아래에 둘 때 (2:5-6), 아름다운 공동체가 가능할 것입니다.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338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3149
338  "목회자 세미나 체크 포인트" <2. 10.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9-02-09 251
337  "단기 또는 중기 선교 헌신의 필요성" <2. 03. 2018> 이수관목사 2019-02-02 280
336  "주님의 이름을 귀하게 여기기" <1. 27. 2018> 이수관목사 2019-01-26 360
335  "성경 일독표를 넣어드렸습니다." <1. 20. 2018> 이수관목사 2019-01-19 362
334  "2층을 오르는 리프트를 설치하고 있습니다." <1. 13. 2018> 이수관목사 2019-01-12 382
333  "아듀 2018년, 그리고 Welcome 2019년" <1. 06. 2018> 이수관목사 2019-01-05 440
332  "한가지 나눌 감사할 일" <12. 30. 2018> E-Sub. +2 이수관목사 2018-12-29 583
331  "나에게로 가는 길" <12. 23. 2018> 이수관목사 2018-12-22 495
330  "연구월 여행을 이렇게 다녀왔습니다." <12. 16. 2018> E-Su 이수관목사 2018-12-15 474
329  "하나님을 인격적으로 만날 수 있는 곳" <12. 09. 2018> 이수관목사 2018-12-10 386
328  "자녀와 함께하는 가정에배" <12. 02. 2018> 이수관목사 2018-12-05 311
327  "자녀교육을 책임지기 위한 노력" <11. 25. 2018> 이수관목사 2018-11-30 321
326  "흰머리, 주름살, 그리고 목회자 부부의 마음" <11. 18. 2018> 이수관목사 2018-11-30 365
325  "하나가 되어가고 있는 청소년부" <11. 11. 2018> +1 이수관목사 2018-11-14 429
324  "그냥 보내기엔 너무나 소중한 시간" <11. 4. 2018> +1 이수관목사 2018-11-14 427
323  "올리브 블래싱을 왜 하십니까?" <10. 28. 2018> +2 이수관목사 2018-11-14 329
322  "2012년 영어회중 목회자 세미나 때의 일로 인해서..." <10. 21… +1 이수관목사 2018-10-24 643
321  "재신임 투표의 과정을 마치면서" <10. 13.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10-13 677
320  "세미나 때 목장은 원칙을 보여주어야 합니다." <10. 7. 2018&g… +1 이수관목사 2018-10-07 572
319  "싱글 목장에 작은 변화가 있습니다." <9. 30. 2018> E-SUB. +3 이수관목사 2018-09-29 761
318  "하나님을 만나는 그 때가 언제일지.." <9. 23. 2018> E-Sub. +4 이수관목사 2018-09-22 710
317  "안식년을 이렇게 보내게 됩니다." <9. 16. 2018> 이수관목사 2018-09-15 734
316  "사역 박람회의 결과가 놀랍습니다." <9. 9. 2018> 이수관목사 2018-09-09 563
315  "갈수록 어려운 세상이 오고 있다." <9. 2. 2018> 이수관목사 2018-09-01 737
314  "지난 6년의 사역을 돌아봅니다." <8. 26. 2018> +1 이수관목사 2018-08-25 71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