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30건, 최근 0 건
   

"건널 수 없는 강과 비옥한 평야" <3. 18. 2018>. E-Sub.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8-03-17 (토) 15:28 조회 : 823
 

맥스 루케이도 목사님이 쓰신 책을 읽다가 재미있는 비유를 하나 읽었습니다. 이 세상에 가장 폭이 넓고 건너기 어려운 강이 하나 있는데, 그것은 아마존 강도 아니고, 나일강도 아니고 만약 ~만 할 수 있다면강이랍니다. 사람들은 누구나 예외 없이 만약 ~만 할 수 있다면강둑에 서서 동경의 눈빛으로 건너편을 바라보고 서 있답니다. 왜냐하면 그 강을 건너고 싶지만 타고 갈 배가 없기 때문입니다.

 

정말 그런 것 같습니다. 사람들은 대부분 자기가 불행한 것이 그 강 때문이라고 생각하고 그 강을 건너기 위해서 온 힘을 쏟으며 살고 있거나, 아니면 건널 수 없는 신세를 한탄하고 원망하면서 시간을 보내는 것 같습니다. 졸업만 할 수 있다면, 직장만 가질 수 있다면, 그 자리만 차지할 수 있다면, 결혼만 할 수 있다면, 아이만 가질 수 있다면

 

그래서 사람들은 더 오랜 시간을 일하고, 더 많은 책임을 떠맡고, 잠을 더 줄여 일하면서 건강이 상하고, 관계를 깨뜨리고, 스트레스를 받지만 그건 결국 그 강을 건너는데 드는 뱃삯인 셈입니다. 이것이 대부분 사람들의 삶을 움직이는 동력이 아닌가 싶습니다.

 

하지만 우리의 행복은 내가 가진 것이 얼마나 많으냐에, 내가 얼마나 높이 올라갔느냐에 달려 있지 않습니다. 물론 물질적인 것이 아무 의미가 없다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우리가 그 강을 건너겠다는 욕심으로 살면, 우린 평생 염려와 불안과 그리고 불만족으로 살 수 밖에 없습니다.

 

행복은 따뜻한 가족을 거느리고, 마음을 함께할 수 있는 목장과 교회에 몸을 담고 하나님의 소원을 추구하고, 내가 하는 일(직업) 자체에 의미를 두고 즐길 줄 알며, 남을 돕고 섬기는 한 차원 다른 삶을 살 때 오는 것입니다. 따라서 행복한 인생을 살려면, 이것들을 실현시키기 위해서 다른 것을 희생하며 살아야 하는데, 많은 사람들을 행복하려고 가장 먼저 이것들을 희생시킵니다. 가족을 팽개치고, 목장과 교회를 소홀히 하고, 봉사는 뒷전에 두고, 하고 싶지는 않지만 돈 버는 일이라면 이를 악물고 달려듭니다. 그래서 평생 행복한 삶을 붙잡지 못합니다.

 

행복을 성취하기 위해서 기억해야 하는 또 한 가지는 내가 가진 물질은 끊임없이 나를 또 다른 목표로 끌고 간다는 사실입니다. 예를 들어서, 어떤 사람에게 평생 쓰고도 남을 만큼의 돈이 있어도, 돈이 있으니 다시 그 돈을 불리기 위한 투자 거리를 찾게 되고, 그 일은 염려와 함께 또 다시 나의 모든 시간과 열정을 쏟게 만듭니다. 그리고 돈은 거기에 묶여 있어서 한 번도 의미 있게 사용되지는 못합니다. 하지만 사실 우리가 살아가는데 그리 많은 돈을 필요로 하지는 않습니다. 따라서 어느 시점에는 그 순환의 고리를 끊고 방향을 틀어야 할 것입니다.

 

맥스 루케이도 목사님은 누구든지 지금 그 건너지 못할 강둑에 서서 맞은편을 바라보는 사람은 뒤돌아서서 이미라는 비옥한 평야를 바라보라고 합니다. 정말 그야말로 평야입니다. 하나님이 허락하신 가족, 주어진 건강, 소중한 일터, 쉴 수 있는 공간, 소중한 목장식구들, 교회와 허락된 사역. 그것들이 보이면 염려보다는 감사가 나올 것이고, 눈앞의 것에 압도되지 않고, 여유를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A RIVER CALLED “IF ONLY!” AND A FIELD OF GIFT


I read a book by pastor Max Lucado and saw an interesting analogy.  ‘The widest river in the world is not the Mississippi, Amazon or Nile.  The widest river on earth is a body of water called “If Only!”.  Throngs of people stand on its banks and cast longing eyes over the waters.  They desire to cross but can’t seem to find the ferry.  They are convinced that ‘If Only’ river separates them from the good life.

  

I think this statement is so true.  Most of us think that we are unhappy because of this river and do all we can trying to cross it.  Or, waste life while resenting or lamenting over the fact that we cannot cross it.  If only I could graduate, if only I have a job, if only I can have the position, if only I can get married, if only I can have a child, etc.…


'You’re in a hurry to cross the river and worried that you never will. Consequently, you work long hours, borrow more money, take on new projects, and pile on more responsibilities. Stress. Debt. Short nights. Long days. All part of the cost of the ticket to the land of the good life, right?’  Well, not really.'

This insatiable desire could motivate some people but also oppresses the lives of many people.


Our happiness does not depend on what we have or our position.  I do not mean that material things have no significance.  However, if we live only to cross the river, we cannot avoid lifelong worries, insecurities, and dissatisfaction.  


Happiness comes when we have a good family, be a part of house church and church, seek God’s will, understand the meaning in one’s work and enjoy it, and be able to help and serve others.  Therefore, to have a happy life, we need to work on those things and sacrifice unnecessary things.  Sadly, many people sacrifice these things first in their quest for happiness.  They give up family, neglect house church and church, ignore serving and run after money making regardless of stake.  We cannot catch happy life this way.  It is just like chasing after wind.  


There are things that never says, “Enough”.  Greed is one of those.  There is no end to desire.  One who has more than enough money for his life looks for investment opportunities since he has money to invest.  Those opportunities cause stress, and consume his time and energy.   In addition his resources are tied up and he cannot even spend and enjoy.  The truth of the matter is that we do not really need that much money to live.  Therefore, at one point, we need to cut the never ending quest and change direction.


Pastor Max Lucado said whoever is standing on the bank of ‘If Only’ river should turn and look at the field of ‘ALREADY’, which is filled with many good things from God; family, health, work, place where you can rest, a precious house church family, church and ministry work…  We all need to look at these and fill our hearts with gratitude.  As we bask in God given abundance, we can relax and find strength to tackle any pressing matters in our daily lives.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330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2986
330  "연구월 여행을 이렇게 다녀왔습니다." <12. 16. 2018> 이수관목사 2018-12-15 124
329  "하나님을 인격적으로 만날 수 있는 곳" <12. 09. 2018> 이수관목사 2018-12-10 179
328  "자녀와 함께하는 가정에배" <12. 02. 2018> 이수관목사 2018-12-05 175
327  "자녀교육을 책임지기 위한 노력" <11. 25. 2018> 이수관목사 2018-11-30 228
326  "흰머리, 주름살, 그리고 목회자 부부의 마음" <11. 18. 2018> 이수관목사 2018-11-30 240
325  "하나가 되어가고 있는 청소년부" <11. 11. 2018> +1 이수관목사 2018-11-14 349
324  "그냥 보내기엔 너무나 소중한 시간" <11. 4. 2018> +1 이수관목사 2018-11-14 341
323  "올리브 블래싱을 왜 하십니까?" <10. 28. 2018> +2 이수관목사 2018-11-14 243
322  "2012년 영어회중 목회자 세미나 때의 일로 인해서..." <10. 21… +1 이수관목사 2018-10-24 579
321  "재신임 투표의 과정을 마치면서" <10. 13.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10-13 607
320  "세미나 때 목장은 원칙을 보여주어야 합니다." <10. 7. 2018&g… +1 이수관목사 2018-10-07 495
319  "싱글 목장에 작은 변화가 있습니다." <9. 30. 2018> E-SUB. +3 이수관목사 2018-09-29 694
318  "하나님을 만나는 그 때가 언제일지.." <9. 23. 2018> E-Sub. +4 이수관목사 2018-09-22 653
317  "안식년을 이렇게 보내게 됩니다." <9. 16. 2018> 이수관목사 2018-09-15 662
316  "사역 박람회의 결과가 놀랍습니다." <9. 9. 2018> 이수관목사 2018-09-09 513
315  "갈수록 어려운 세상이 오고 있다." <9. 2. 2018> 이수관목사 2018-09-01 679
314  "지난 6년의 사역을 돌아봅니다." <8. 26. 2018> +1 이수관목사 2018-08-25 659
313  "어르신들을 위한 삶공부가 개설됩니다." <8. 19. 2018> +1 이수관목사 2018-08-18 552
312  "담임목사의 재신임을 묻는 투표를 실시합니다." <8. 12. 2018… +1 이수관목사 2018-08-11 905
311  "새로운 찬양대 지휘자를 소개합니다." <8. 5. 2018> 이수관목사 2018-08-04 654
310  "자연을 보면 하나님이 보인다." <7. 29.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7-28 539
309  "새 회기년도를 섬기는 집사님들을 소개합니다." <7. 22. 2018… 이수관목사 2018-07-21 768
308  "내 제자가 아니라 교회의 제자입니다." <7. 15. 2018> E-… +1 이수관목사 2018-07-14 731
307  "느헤미야기 설교를 시작하면서" <7. 8. 2018> 이수관목사 2018-07-07 549
306  "신앙생활은 적당히 하는 것이 좋다." <7. 1.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6-30 73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