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30건, 최근 0 건
   

"인간의 잔인함과 선함" <4. 8. 2018> E-Sub.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8-04-07 (토) 17:01 조회 : 807
 

인간은 원래 선한 존재라는 성선설을 믿는 사람도 유대인을 학살했던 나치의 이야기를 읽거나, 중국 하얼빈에 있는 일제의 생체실험 연구소였던 731부대의 이야기를 읽으면 인간이 이 정도까지 악해질 수 있는가 하고 오싹함을 느낄 때가 있습니다. 그래서 오스 기니스는 인간이 미치지 않고서는 직접 응시할 수 없는 것이 두 가지가 있는데, 하나는 하나님의 영광이고, 또 하나는 어둠에 싸인 인간의 악이다 라고 합니다.

 

제가 좋아하는 책 가운데 이 오스 기니스라는 분이 쓴 소명이라는 책이 있습니다. 좋은 책을 소개해 달라는 요청을 받을 때 제가 꼭 언급하는 책 중에 하나인데, 오늘은 그 책에 나오는 스토리 하나를 소개합니다.

 

웨슬리안 대학교의 철학교수인 필립 할리라는 사람은 인간의 잔인성을 깊이 연구했는데, 그 연구를 하면서 그는 본인 스스로가 미쳐가는 것을 느꼈다고 합니다. 특히 나치 의사들이 유대인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수용소에서 실시한 의학 실험을 조사하면서, 강자가 약자를 파괴하는 반복되는 패턴에 처음에는 분노를 느끼다가 나중에는 본인 스스로가 살인에 대해서 무감각해짐을 느꼈다고 합니다. 결국 이 사람은 분노와 무감각 사이를 오락가락했고 그렇게 몇 년을 지옥과 같이 살았다고 합니다.

 

이런 식으로 나치의 자료를 찾다가 프랑스 남부 산악 지대에 위치한 샹봉마을 이야기를 접합니다. 샹봉마을은 3천명의 주민이 사는 작은 마을인데 독일이 프랑스를 점령한 상태에서 모든 프랑스인들이 독일에 협력하던 시절에 이 마을의 주민들은 고집스럽게 독일에 협조하지 않고, 수많은 유대인들에게 피난처를 제공했고, 살려냈다고 합니다. 그 마을은 프랑스 개신교도들로 이루어졌고, 용기 있는 목사 앙드레 트로메이와 그의 아내 마그다 사모의 가르침과 격려를 받아왔습니다.

 

나중에 트로메이 목사는 체포가 되는데 그 체포된 날의 이야기입니다. 저녁식사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두 경찰이 목사를 체포하려고 들이닥쳤는데 그 상황에서 마그다 사모는 그래도 식사는 하고 가는 것이 좋지 않겠냐?’고 하면서 두 경찰에게 식사를 같이 하자고 청하며 상을 차렸다고 합니다.

 

나중에 어떻게 그럴 수가 있는가? 어떻게 그런 자들을 용서할 수 있는가? 하는 질문에 마그다 사모는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도대체 무슨 말씀이에요? 그 때가 저녁 식사 시간이었고, 식탁이 우리 앞에 차려져 있었고, 그들도 우리도 모두 배가 고팠습니다. 거기에 용서가 끼어들 이유가 뭐가 있습니까?” 정말 그랬을까 싶은데 그들의 삶의 태도는 늘 그런 식이었다고 합니다.

 

이 얘기를 접하면서 느끼는 것은 인간은 무엇에 이끌리느냐에 따라 극도로 악해질 수도 있고, 극도로 선해질 수도 있는 유일한 존재가 아닌가 싶습니다. 그래서 사도바울도 우리가 의의 병기가 될 수도 있고 악의 병기가 될 수도 있으니 더 이상 자신을 죄의 세력에 내 맡기지 말고, 의의 연장으로 하나님께 드리라고 합니다 (6:13). 죄로 가득찬 세상에서 끊임없이 선함과 의로움을 추구하며 사는 우리가 되어야 하겠습니다.

  


GOOD AND EVIL IN US

 

Even followers of the Good Nature Principle who believe in the original good nature of humans may question this theory as they face the story of a Nazi who murdered countless Jews or Japan’s medical lab in Harbin, China, where Japanese performed experiments on living bodies, also known as troop 731.  Os Guinness said that there are two things humans cannot see without losing sanity.  They are the glory of God and the evil of human in darkness. 

 

One of the books I enjoy very much is The Call written by Os Guinness.  Whenever I am asked to recommend a good book, I mention this book and today I want to share a story from this book.


Philip Harley, who was a philosophy professor of Wesleyan University, had studied human evil for several years and realized that his sanity is slipping.  As he studied cases of Nazi doctors who performed human experiments using Jewish children, he experienced rage against the strong who destroy the weak. As the pattern continued he became numb toward murder.  As a result, he lived a life of hell while going back and forth between rage and numbness.


As he searched for information related to Nazis, he learned of a story that happened in the village of Saint Bon, which is in mountainous Southern France.  This village was small with about 3 thousand population.  During the German occupation most of the French were cooperating with Germans, but residents of this village would not cooperate with Germans and offered shelter to countless Jews and ended up saving their lives.  The village was made up of French protestants and guided by a courageous pastor, Andre Trocmei and his wife Magda.

  

Later Pastor Trocmei was arrested, and this is what happened on the day of arrest.  Two police raided their home to arrest the pastor and it was dinner time.  In that situation, the pastor’s wife Magda prepared a dinner table for those two policemen saying, “Isn’t it better to have dinner first?”


How can you do that?  How can you forgive those? When asked later, Pastor’s wife answered, “What are you talking about?  It was dinner time.  We had the dinner table set up and we were all hungry.  Why should there be any issue of forgiveness?”  It was simply unbelievable.  However, that was their attitude always.


As I read this story, humans are the only ones who can be good, or evil depending on what they are guided by.   Maybe that is why the apostle Paul said not to offer any part of yourself to sin as an instrument of wickedness, but rather offer yourselves to God as those who have been brought from death to life; and offer every part of yourself to him as an instrument of righteousness.  (Romans 6:13) It is our portion that we should continuously seek goodness and righteousness in this world filled with sin.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330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2989
330  "연구월 여행을 이렇게 다녀왔습니다." <12. 16. 2018> 이수관목사 2018-12-15 206
329  "하나님을 인격적으로 만날 수 있는 곳" <12. 09. 2018> 이수관목사 2018-12-10 202
328  "자녀와 함께하는 가정에배" <12. 02. 2018> 이수관목사 2018-12-05 192
327  "자녀교육을 책임지기 위한 노력" <11. 25. 2018> 이수관목사 2018-11-30 237
326  "흰머리, 주름살, 그리고 목회자 부부의 마음" <11. 18. 2018> 이수관목사 2018-11-30 246
325  "하나가 되어가고 있는 청소년부" <11. 11. 2018> +1 이수관목사 2018-11-14 356
324  "그냥 보내기엔 너무나 소중한 시간" <11. 4. 2018> +1 이수관목사 2018-11-14 347
323  "올리브 블래싱을 왜 하십니까?" <10. 28. 2018> +2 이수관목사 2018-11-14 248
322  "2012년 영어회중 목회자 세미나 때의 일로 인해서..." <10. 21… +1 이수관목사 2018-10-24 584
321  "재신임 투표의 과정을 마치면서" <10. 13.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10-13 613
320  "세미나 때 목장은 원칙을 보여주어야 합니다." <10. 7. 2018&g… +1 이수관목사 2018-10-07 497
319  "싱글 목장에 작은 변화가 있습니다." <9. 30. 2018> E-SUB. +3 이수관목사 2018-09-29 697
318  "하나님을 만나는 그 때가 언제일지.." <9. 23. 2018> E-Sub. +4 이수관목사 2018-09-22 654
317  "안식년을 이렇게 보내게 됩니다." <9. 16. 2018> 이수관목사 2018-09-15 665
316  "사역 박람회의 결과가 놀랍습니다." <9. 9. 2018> 이수관목사 2018-09-09 514
315  "갈수록 어려운 세상이 오고 있다." <9. 2. 2018> 이수관목사 2018-09-01 680
314  "지난 6년의 사역을 돌아봅니다." <8. 26. 2018> +1 이수관목사 2018-08-25 661
313  "어르신들을 위한 삶공부가 개설됩니다." <8. 19. 2018> +1 이수관목사 2018-08-18 554
312  "담임목사의 재신임을 묻는 투표를 실시합니다." <8. 12. 2018… +1 이수관목사 2018-08-11 907
311  "새로운 찬양대 지휘자를 소개합니다." <8. 5. 2018> 이수관목사 2018-08-04 657
310  "자연을 보면 하나님이 보인다." <7. 29.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7-28 541
309  "새 회기년도를 섬기는 집사님들을 소개합니다." <7. 22. 2018… 이수관목사 2018-07-21 771
308  "내 제자가 아니라 교회의 제자입니다." <7. 15. 2018> E-… +1 이수관목사 2018-07-14 737
307  "느헤미야기 설교를 시작하면서" <7. 8. 2018> 이수관목사 2018-07-07 554
306  "신앙생활은 적당히 하는 것이 좋다." <7. 1.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6-30 73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