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08건, 최근 0 건
   

"멀지만 가까이에 계신 어머니" <5. 13. 2018> E-Sub.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8-05-12 (토) 20:55 조회 : 515
 

제 어머니는 올해 86세가 되셨습니다아마도 그 당시는 호적이 거의 실제보다 1-2년 늦으므로 아마 실제 연세는 조금 더 많으실 것입니다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난 후에는 혼자 사십니다워낙 소일거리도 잘 찾으시고 취미 생활도 많으신 편이지만지금은 허리를 많이 아파하시고 많이 늙으셨습니다제가 한국을 떠난 지 올해로 20년이 되었으니 제가 떠나올 때 66세로 젊으시던 어머니는 지금은 많이 약해지셨습니다

 

한번은 한국에 갔다가 돌아올 때 일정이 바빠 따로 뵙지는 못하고출발하는 날 공항으로 오시게 해서 뵙고 떠나오는데 발걸음이 떨어지지가 않았습니다당시는 제가 목자를 하고 있던 시절이었는데눈물 사이로 어머니를 보며 했던 생각은 내가 뭐하는 것인가육신의 어머니조차 돌보지 못하고 버려두고 있으면서목자가 되어서 다른 사람들을 섬긴다고 이러는 것이 옳은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던 적이 있습니다

 

하지만 오래지 않아 그것은 막연한 자기 연민일 뿐이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우리 곁에 가까이 계신다고 해도 크게 달라질 것이 없으면서 상황을 탓하고 있는 것이지요따라서 우리는 하나님께서 심겨주신 자리에서 지금 맡겨주신 사람들을 열심히 섬기고대신 어머니께는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면 하나님께서는 또 부모님을 책임져 주실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성도님들 가운데에도 부모님을 한국이나 타주에 두고 제가 느꼈던 비슷한 섭섭함을 느끼는 분들이 많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그래서 막연히 죄의식을 갖지 마시기를 바라며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에 대해 제가 했던 몇가지를 소개해 드립니다

 

우선은 자주 전화해 드리는 것입니다.부모님은 늘 우리에게 큰 것을 요구하지 않으십니다그저 자주 전화해 드리는 것으로도 부모님은 충분히 고마워하십니다

 

그리고 상황이 허락할 때온 종일 부모님과 단둘이서 시간을 보내 보시기 바랍니다저는 몇 번이지만 한국에서 시간을 낼 수 있을 때그렇게 해 보았습니다길게는 이박 삼일을 시내의 호텔에서 묵었던 적도 있고짧게는 공항 근처 호텔에서 하룻밤을 묵은 적도 있지만같은 방에서 자면서 저녁에는 영화를 보러가서 어머니의 손을 잡아 드리고찜질방에 모시고 가서 시간을 같이 보낼 때 저에게도 어머니에게도 아주 특별한 시간이었습니다.  

  

그러다 기회가 주어질 때부모님을 용서하고 용서받는 시간을 가져 보시기 바랍니다어렸을 때 어머니가 저에게 한 상처가 되었던 말이 하나 있습니다그렇다고 대단한 일은 아닙니다만 아직도 기억하고 있는 이 사건을 말씀드렸습니다어머니는 너무너무 미안해 하셨고저에게 용서를 구하셨습니다저는 무슨 용서예요용서는 제가 어머니께 구해야지요.” 하며 제가 기억하고 있던 어머니께 잘못했던 일들에 대한 용서를 구했습니다

 

그날 서로에게 용서를 구했던 그 시간은 어머니와 저 사이에 잃어버린 그동안의 세월을 모두 보상해 줄 정도의 소중한 시간이었고성인 대 성인으로 어머니와의 관계가 깊어진 시간이었습니다어머니는 지금도 자주 너와 함께 지냈던 그 시간들이 꿈만 같다.” 고 하시며 고마워 하십니다.  

 


MY MOTHER


My mother is 86 years old.  When she was born, they tend to record birth couple of years later, so she could be few years older.  Since my father passed away, she lives by herself.  She is good in finding things to do and has many hobbies.  However, now she suffers from chronic back pain and her advanced years are talking tolls on her.  It has been 20 years since I left Korea.  When I was leaving Korea, she was 66 years and quite young, but now she is much weaker.


Once I went to Korea but because of my busy schedule, I could not go to see her, so she came to the airport to see me.  When I was leaving, It was difficult to leave her behind.  I also was a house church shepherd then and I wondered as tears rolling down on my face, ‘What am I doing here?  I do not care for my own mother and how can I serve others as a shepherd?’ 

 

However, not long after that, I realized that I was playing a victim game.  Even though my mom stays close to us, there won’t be any big difference, but I was just blaming the circumstances.  Therefore, we need to earnestly serve others where God planted us.  It is my conclusion that if I do my best, God will take care of my parents. 


I know many of you left your parents either in Korea or other states and may share similar feelings as I mentioned above.  I urge you not to carry the unnecessary guilty feeling.  Instead, I want to share some tips which you can do for your parents.


First, call them often.  Parents do not ask much from their children.  They are sufficiently happy to simply hear from us.


If situation permits, spend a whole day only with your parents.  I did that few times.  Sometimes, I spent couple of days in a hotel in down town or one night in a hotel near the airport.  I spent time with my mother and go to the movie theater together with hand in hand and spent time in common area of Korean sauna.  It was a very special memory for both of us.


It would be good to have a time to forgive and to be forgiven if circumstances allow.  I had one occasion when my mom hurt me when I was young.  It was nothing big, but I still remember.  So, I told her about it and she was really sorry and asked for my forgiveness.  “What forgiveness?  I am the one who should ask for your forgiveness.”  I replied.  Then I ask for her forgiveness for many things I did against her.


The time we spent asking for each other’s forgiveness was such a precious time which was enough to repay for all the years lost between us.  As two adults, it was a chance to significantly deepen our relationship.  My mother often mentioned that time with much gratitude, “The time I spent with you was like a dream.” 



최영기 목사 2018-05-13 (일) 00:14
이 목사님은 참 효자십니다. 부모님에게 효도하는 자녀들이 하나님에게도 효도하는 것을 봅니다. -^^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수관목사 2018-05-15 (화) 08:05
부끄럽습니다, 목사님 ...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308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2591
308  "내 제자가 아니라 교회의 제자입니다." <7. 15. 2018> +1 이수관목사 2018-07-14 155
307  "느헤미야기 설교를 시작하면서" <7. 8. 2018> 이수관목사 2018-07-07 274
306  "신앙생활은 적당히 하는 것이 좋다." <7. 1.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6-30 370
305  "남한산성" <6. 24. 2018> 이수관목사 2018-06-23 384
304  "어릴 때의 경험이 중요합니다." <6. 17. 2018> E-Sub. +2 이수관목사 2018-06-17 425
303  "긴 출타에 대한 보고드립니다." <6. 10. 2018> 이수관목사 2018-06-13 360
302  "기독교는 편협한 종교인가" <6. 4. 2018> 이수관목사 2018-06-02 474
301  "관계를 깨는 방법과 지키는 방법" <5. 27. 2018> 이수관목사 2018-05-26 615
300  "저와 아내가 한국에 다녀옵니다." <5. 20. 2018> E-Sub. +1 이수관목사 2018-05-19 669
299  "멀지만 가까이에 계신 어머니" <5. 13. 2018> E-Sub. +2 이수관목사 2018-05-12 516
298  "낮 시간 삶공부를 개설하지 않는 이유" <5. 6. 2018> +2 이수관목사 2018-05-05 584
297  "천국의 가치관을 따라 사는 사람들" <4. 29. 2018> +2 이수관목사 2018-04-28 659
296  "교회와 사명을 위해서 기도해야할 때" <4. 22. 2018> +1 이수관목사 2018-04-21 657
295  "이산 가족이 될 뻔 했습니다." <4. 15.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4-14 582
294  "인간의 잔인함과 선함" <4. 8.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4-07 663
293  "상처받은 치유자로의 부르심" <4. 1.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3-31 720
292  "수난절을 위한 몇가지 가이드를 드립니다." <3. 25. 2018> 이수관목사 2018-03-24 657
291  "건널 수 없는 강과 비옥한 평야" <3. 18.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3-17 740
290  "바른 호칭은 중요합니다." <3. 11. 2018> 이수관목사 2018-03-10 807
289  "교회 생활을 위한 십계명(후)" <3. 4.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3-07 556
288  "교회 생활을 위한 십계명" <2. 25.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2-24 887
287  "월터가 나에게 가르쳐 준 것" <2. 18. 2018> E-Sub. +4 이수관목사 2018-02-17 884
286  "교회를 향한 새로운 꿈을 가지고" <2. 11. 2018> 이수관목사 2018-02-10 677
285  "올 한해 저는 이렇게 기도합니다." <2. 4. 2018> E-Sub. +1 이수관목사 2018-02-08 541
284  "이런 문화를 만들고 싶습니다." <1. 28. 2018> +6 이수관목사 2018-01-27 97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