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53건, 최근 1 건
   

"관계를 깨는 방법과 지키는 방법" <5. 27. 2018>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8-05-26 (토) 15:43 조회 : 902
 

목장생활을 하다보면 누구나 한두 번 관계에 대한 위기를 겪기 마련입니다아무리 관계가 좋은 사람이라 하더라도 예외는 거의 없는 것 같습니다믿었던 목자에 대해서혹은 믿었던 식구에 대해서 실망을 느끼기도 하고권태를 느끼기도 하고또는 오해를 하기도 합니다

 

그럴 때 그 위기를 잘 넘기면 관계는 예전보다 훨씬 더 단단해 질 수 있지만 잘 넘기지 못하면 영원히 회복되지 못하는 단계까지 가는 것 같습니다그런데 보면 그런 상황에서 우리가 하는 행동 가운데는 관계를 지키는 방법이 있고관계를 깨는 방법이 있는 것 같습니다.

 

관계에 대한 얘기는 너무나 경우가 다양해서 모든 경우를 다 얘기하기는 어렵지만위기가 왔을 때 관계가 완전히 깨어져 버리는 때를 보면 대부분 급하게 결론을 내리려고 한다는 것입니다예를 들어서 그런 말을 했는지 안 했는지 당장 밝히려고 한다던지누구의 잘못인지를 당장 따져 보려고 한다던지아니면 목장에 계속 나올 건지 말건지 당장 들으려고 한다던지 등등 이런 식으로 뭔가 급하게 결론을 내려고 하는 것입니다

 

하지만이럴 때는 대부분 감정이 격해져 있기 때문에상대방의 말이 들리지 않고 상대방의 입장도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그저 내가 옳고내가 억울하다고 느껴질 뿐이기 때문에 무엇을 하던지 간에 점점 더 오해의 골은 깊어지게 되고그러다 결국 하지 말아야 할 말이나 행동을 하게 되면서 관계가 완전히 깨어져 버리는 것 같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관계를 지키는 방법의 첫 번째는 일단 속도를 늦추는 것입니다감정이 상하거나 오해가 생겼을 때는 자기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 미안했다.’ 또는 그 부분은 나의 실수였다.’ 등의 꼭 필요한 말만 하고는 서로가 시간을 가지면서 속도를 늦추는 것이 가장 필요한 것 같습니다그래서 격한 감정이 조금 가라앉고 나면그 다음에는 사태에 대한 생각이 정리가 되면서 상대가 이해가 되고 나도 잘못한 점이 있다는 것이 발견이 됩니다

 

관계를 지키는 두 번째 방법은 부부 지간에 그럼 이혼해!’ 하는 등의 말이 안 되는 것처럼 관계를 끝내는 말을 하지 않는 것입니다. ‘목장과 교회를 떠나겠다’ 또는 반대로 다른 교회로 가라든지 아니면 지금 목장을 나가면 다시는 돌아오지 못해!’그 외에도 많이 있겠지요그런 식의 관계를 끊는 결정적인 말을 뱉어버리거나 또는 듣거나 하면 그 다음은 돌이키기가 어려운 것 같습니다

 

그런 말을 하는 이유는 우리에게는 내가 상처를 받기 전에 먼저 주고상대방이 나를 버리기 전에 내가 먼저 상대방을 버리려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그렇습니다인간은 버림받는 것과 사랑받지 못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있기 때문에 그 두려움에 대한 방어기제로써 상대방이 나를 내칠 것 같으면 내가 먼저 내치고 싶은 유혹을 받기 때문입니다우리에게는 누구나 예외 없이 그런 면이 조금씩은 있다는 것을 알면 도움이 될 것입니다.  

 

관계에 대한 위기는 오기 마련이라는 사실과 그 시점만 잘 넘기면 관계는 지켜질 뿐만 아니라 더 튼튼해 질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하고속도를 늦추고 하나님 앞으로 돌아가서 잠잠하게 기다리는 것이 관계를 지킬 뿐 아니라 나를 성숙하게 하는 방법이라는 것을 알아야 하겠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353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3445
353  "뒷모습이 아름다운 사람" <5. 26. 2019> 이수관목사 2019-05-25 89
352  "크리스천도 사단의 하수인이 될 수 있습니다." <5. 19. 2019&g 이수관목사 2019-05-19 261
351  "앞으로 두 주간 출타합니다." <5. 12. 2019> +1 이수관목사 2019-05-11 433
350  "이렇게 기도해 주십시오." <5. 5. 2019> +1 이수관목사 2019-05-11 310
349  "휴대폰도 우상숭배가 될 수 있습니다." <4. 28.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4-27 472
348  "우리교회 집사제도를 수정합니다." <4. 21.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4-20 535
347  "미국 공립학교의 성교육이 이렇습니다." <4. 14. 2019> E-S… 이수관목사 2019-04-13 521
346  "올해 수난절은 이렇게 보내게 됩니다." <4. 7.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4-06 511
345  "안식년 연구월을 이렇게 보냈습니다." <3. 31.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3-30 428
344  "차별의 악함과 위험성" <3. 24.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3-23 494
343  "밥에 담겨있는 의미를 아시나요?" <3. 17.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3-17 496
342  "생일에 즈음하여" <3. 10. 2019> E-Sub. +2 이수관목사 2019-03-09 582
341  "혹시 예비 부부의 삶 안 들으세요?" <3. 3.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3-02 436
340  "가우디 이야기" <2. 24. 2019> 이수관목사 2019-02-24 494
339  "온 목장 식구가 함께 삶공부를?" <2. 17.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9-02-18 452
338  "목회자 세미나 체크 포인트" <2. 10.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9-02-09 502
337  "단기 또는 중기 선교 헌신의 필요성" <2. 03. 2018> 이수관목사 2019-02-02 459
336  "주님의 이름을 귀하게 여기기" <1. 27. 2018> 이수관목사 2019-01-26 538
335  "성경 일독표를 넣어드렸습니다." <1. 20. 2018> 이수관목사 2019-01-19 495
334  "2층을 오르는 리프트를 설치하고 있습니다." <1. 13. 2018> 이수관목사 2019-01-12 579
333  "아듀 2018년, 그리고 Welcome 2019년" <1. 06. 2018> 이수관목사 2019-01-05 539
332  "한가지 나눌 감사할 일" <12. 30. 2018> E-Sub. +2 이수관목사 2018-12-29 733
331  "나에게로 가는 길" <12. 23. 2018> 이수관목사 2018-12-22 627
330  "연구월 여행을 이렇게 다녀왔습니다." <12. 16. 2018> E-Su 이수관목사 2018-12-15 620
329  "하나님을 인격적으로 만날 수 있는 곳" <12. 09. 2018> 이수관목사 2018-12-10 50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