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04건, 최근 0 건
   

"관계를 깨는 방법과 지키는 방법" <5. 27. 2018>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8-05-26 (토) 15:43 조회 : 521
 

목장생활을 하다보면 누구나 한두 번 관계에 대한 위기를 겪기 마련입니다아무리 관계가 좋은 사람이라 하더라도 예외는 거의 없는 것 같습니다믿었던 목자에 대해서혹은 믿었던 식구에 대해서 실망을 느끼기도 하고권태를 느끼기도 하고또는 오해를 하기도 합니다

 

그럴 때 그 위기를 잘 넘기면 관계는 예전보다 훨씬 더 단단해 질 수 있지만 잘 넘기지 못하면 영원히 회복되지 못하는 단계까지 가는 것 같습니다그런데 보면 그런 상황에서 우리가 하는 행동 가운데는 관계를 지키는 방법이 있고관계를 깨는 방법이 있는 것 같습니다.

 

관계에 대한 얘기는 너무나 경우가 다양해서 모든 경우를 다 얘기하기는 어렵지만위기가 왔을 때 관계가 완전히 깨어져 버리는 때를 보면 대부분 급하게 결론을 내리려고 한다는 것입니다예를 들어서 그런 말을 했는지 안 했는지 당장 밝히려고 한다던지누구의 잘못인지를 당장 따져 보려고 한다던지아니면 목장에 계속 나올 건지 말건지 당장 들으려고 한다던지 등등 이런 식으로 뭔가 급하게 결론을 내려고 하는 것입니다

 

하지만이럴 때는 대부분 감정이 격해져 있기 때문에상대방의 말이 들리지 않고 상대방의 입장도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그저 내가 옳고내가 억울하다고 느껴질 뿐이기 때문에 무엇을 하던지 간에 점점 더 오해의 골은 깊어지게 되고그러다 결국 하지 말아야 할 말이나 행동을 하게 되면서 관계가 완전히 깨어져 버리는 것 같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관계를 지키는 방법의 첫 번째는 일단 속도를 늦추는 것입니다감정이 상하거나 오해가 생겼을 때는 자기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 미안했다.’ 또는 그 부분은 나의 실수였다.’ 등의 꼭 필요한 말만 하고는 서로가 시간을 가지면서 속도를 늦추는 것이 가장 필요한 것 같습니다그래서 격한 감정이 조금 가라앉고 나면그 다음에는 사태에 대한 생각이 정리가 되면서 상대가 이해가 되고 나도 잘못한 점이 있다는 것이 발견이 됩니다

 

관계를 지키는 두 번째 방법은 부부 지간에 그럼 이혼해!’ 하는 등의 말이 안 되는 것처럼 관계를 끝내는 말을 하지 않는 것입니다. ‘목장과 교회를 떠나겠다’ 또는 반대로 다른 교회로 가라든지 아니면 지금 목장을 나가면 다시는 돌아오지 못해!’그 외에도 많이 있겠지요그런 식의 관계를 끊는 결정적인 말을 뱉어버리거나 또는 듣거나 하면 그 다음은 돌이키기가 어려운 것 같습니다

 

그런 말을 하는 이유는 우리에게는 내가 상처를 받기 전에 먼저 주고상대방이 나를 버리기 전에 내가 먼저 상대방을 버리려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그렇습니다인간은 버림받는 것과 사랑받지 못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있기 때문에 그 두려움에 대한 방어기제로써 상대방이 나를 내칠 것 같으면 내가 먼저 내치고 싶은 유혹을 받기 때문입니다우리에게는 누구나 예외 없이 그런 면이 조금씩은 있다는 것을 알면 도움이 될 것입니다.  

 

관계에 대한 위기는 오기 마련이라는 사실과 그 시점만 잘 넘기면 관계는 지켜질 뿐만 아니라 더 튼튼해 질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하고속도를 늦추고 하나님 앞으로 돌아가서 잠잠하게 기다리는 것이 관계를 지킬 뿐 아니라 나를 성숙하게 하는 방법이라는 것을 알아야 하겠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304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2513
304  "어릴 때의 경험이 중요합니다." <6. 17. 2018> 이수관목사 2018-06-17 129
303  "긴 출타에 대한 보고드립니다." <6. 10. 2018> 이수관목사 2018-06-13 214
302  "기독교는 편협한 종교인가" <6. 4. 2018> 이수관목사 2018-06-02 392
301  "관계를 깨는 방법과 지키는 방법" <5. 27. 2018> 이수관목사 2018-05-26 522
300  "저와 아내가 한국에 다녀옵니다." <5. 20. 2018> E-Sub. +1 이수관목사 2018-05-19 608
299  "멀지만 가까이에 계신 어머니" <5. 13. 2018> E-Sub. +2 이수관목사 2018-05-12 467
298  "낮 시간 삶공부를 개설하지 않는 이유" <5. 6. 2018> +2 이수관목사 2018-05-05 536
297  "천국의 가치관을 따라 사는 사람들" <4. 29. 2018> +2 이수관목사 2018-04-28 610
296  "교회와 사명을 위해서 기도해야할 때" <4. 22. 2018> +1 이수관목사 2018-04-21 615
295  "이산 가족이 될 뻔 했습니다." <4. 15.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4-14 547
294  "인간의 잔인함과 선함" <4. 8.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4-07 623
293  "상처받은 치유자로의 부르심" <4. 1.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3-31 674
292  "수난절을 위한 몇가지 가이드를 드립니다." <3. 25. 2018> 이수관목사 2018-03-24 568
291  "건널 수 없는 강과 비옥한 평야" <3. 18.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3-17 702
290  "바른 호칭은 중요합니다." <3. 11. 2018> 이수관목사 2018-03-10 769
289  "교회 생활을 위한 십계명(후)" <3. 4.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3-07 525
288  "교회 생활을 위한 십계명" <2. 25.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2-24 809
287  "월터가 나에게 가르쳐 준 것" <2. 18. 2018> E-Sub. +4 이수관목사 2018-02-17 840
286  "교회를 향한 새로운 꿈을 가지고" <2. 11. 2018> 이수관목사 2018-02-10 645
285  "올 한해 저는 이렇게 기도합니다." <2. 4. 2018> E-Sub. +1 이수관목사 2018-02-08 515
284  "이런 문화를 만들고 싶습니다." <1. 28. 2018> +6 이수관목사 2018-01-27 933
283  "올해 세겹줄 기도회를 마치며" <1. 21.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1-20 548
282  "기도는..." <1. 14.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1-13 759
281  "크리스마스날에 경험한 이야기" <1. 7.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1-06 545
280  "2017년을 돌아보며" <12. 31. 2017> 이수관목사 2018-01-05 41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