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65건, 최근 0 건
   

"느헤미야기 설교를 시작하면서" <7. 8. 2018>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8-07-07 (토) 19:02 조회 : 749
 

오늘부터 느헤미야기를 설교합니다느헤미야기는 역사 이야기이기 때문에 배경설명이 필요한 것 같아서 미리 아시면 좋을 것 같은 이야기들을 정리합니다목장 성경공부 시간에 배우는 것과 함께 참고하시면 도움이 되실 것입니다.   

 

에스라기와 느헤미야기는 원래 히브리 성경에서는 한권의 책으로 되어 있을 정도로 이야기의 흐름이 에스라기에서부터 느헤미아기로 자연스럽게 이어집니다따라서 시간이 되시는 분들은 에스라기를 빠르게 읽고 느헤이야기를 읽으면 훨씬 더 도움이 될 것입니다

 

에스라기와 느헤미야기는 바빌로니아의 느부갓네살 왕에 의해서 완전히 패망해 버린 예루살렘과 이스라엘 백성이 어떻게 이사야서와 예레미야서를 비롯한 많은 예언서에서 예언되었던 것처럼 회복되는가그리고 그 하나님의 역사에 개개인이 어떻게 사용되는가 하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에스라기에서는 바빌로니아를 멸망시킨 페르시아의 첫 왕인 고레스 왕이 포로로 잡혀 와서 페르시아에 살고 있던 이스라엘 백성들을 돌려보낸 뒤에그 돌아온 사람들이 겪는 어려움을 시대별로 보여주고 있습니다그런 어려움 가운데서도 성전을 완성했던 얘기그리고 세월이 지난 후에 에스라가 이주해 와서 그들의 신앙을 개혁하는 얘기를 담고 있고이어지는 느헤미야기에서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연되고 있던그리고 에스라가 못 해 냈던 성벽 재건을 느헤미야가 어떻게 시작하고 완성하는지그리고 삶의 개혁을 어떻게 계속해 나가는지를 다루고 있습니다

 

이 시대의 왕들에 대해서 알면 책을 읽는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페르시아의 첫 왕은 고레스인데 그가 바빌로니아를 멸망시키고 유대인들을 고향으로 돌아가도록 허락합니다두 번째 왕은 캄비세스인데 그는 성경에 이름이 등장하지는 않지만 유대인에 대해서 썩 호의적이지 않았던 왕입니다세 번째 왕은 다리우스 왕입니다이 왕은 캄비세스 때 중단되었던 성전을 다시 짓도록 허락해 주는 왕 (에스라 6장 참조인데그는 우리가 잘 아는 마라톤 전투에서 아테네 군에게 패했던 왕입니다

 

네 번째 왕은 아하수에로 왕인데 이 왕은 뒤에 나오는 에스더 왕비의 남편이지요이 왕이 유명한 영화 ‘300’의 배경이 되는300명의 스파르타 군과의 전쟁을 지휘한 왕입니다그리고 그와 와스디 왕후 (에스더 1장 참조사이에 난 아들 아닥사스다가 다섯 번째 왕이며 바로 에스라와 느헤미야의 개혁을 뒤에서 지원해 주는 왕입니다이렇게 세계 역사 사이에서 성경 이야기를 보면 좀 더 흥미로울 것입니다

 

느헤미야기는 특별히 리더십에 관한 샘플로 정평이 나 있는 책입니다따라서 설교도 느헤미야의 리더십을 살펴보고 우리의 삶에 적용하는 쪽으로 전개되는 경우가 많을 것입니다따라서 이 설교는 누구보다도 저에게 도움이 많이 될 것 같아서 저 역시도 기대가 되는 책입니다.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365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3723
365  "철야 중보기도의 시간과 요일을 바꿉니다." <8. 18. 2019> 이수관목사 2019-08-17 234
364  "백혜원 전도사님의 후임을 소개합니다." <8. 11. 2019> +1 이수관목사 2019-08-10 576
363  "기도의 자리로 부르고 계십니다." <8. 04.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8-03 472
362  "사랑의 티슈" <7. 28.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7-27 415
361  "대통령을 향한 아쉬운 마음" <7. 21.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7-20 557
360  "고난을 대하는 태도" <7. 14.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7-13 440
359  "VIP 자녀를 위한 목장 매칭" <7. 7. 2019> E-Sub. +2 이수관목사 2019-07-06 455
358  "재미있는 남녀의 차이" <6. 30. 2019> 이수관목사 2019-06-29 474
357  "고향, 그곳을 향한 노스텔지아" <6. 23.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6-22 408
356  "알고있으면 좋을 뇌에 대한 상식 몇가지" <6. 16. 2019> 이수관목사 2019-06-15 489
355  "주보함의 위치가 바뀌었어요." <6. 9. 2019> 이수관목사 2019-06-08 446
354  "이번 출타는 특별한 의미가 있었습니다." <6. 2. 2019> 이수관목사 2019-06-01 503
353  "뒷모습이 아름다운 사람" <5. 26. 2019> +2 이수관목사 2019-05-25 646
352  "크리스천도 사단의 하수인이 될 수 있습니다." <5. 19. 2019&g 이수관목사 2019-05-19 543
351  "앞으로 두 주간 출타합니다." <5. 12. 2019> 이수관목사 2019-05-11 647
350  "이렇게 기도해 주십시오." <5. 5. 2019> +1 이수관목사 2019-05-11 516
349  "휴대폰도 우상숭배가 될 수 있습니다." <4. 28.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4-27 666
348  "우리교회 집사제도를 수정합니다." <4. 21.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4-20 728
347  "미국 공립학교의 성교육이 이렇습니다." <4. 14. 2019> E-S… 이수관목사 2019-04-13 773
346  "올해 수난절은 이렇게 보내게 됩니다." <4. 7.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4-06 628
345  "안식년 연구월을 이렇게 보냈습니다." <3. 31.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3-30 528
344  "차별의 악함과 위험성" <3. 24.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3-23 610
343  "밥에 담겨있는 의미를 아시나요?" <3. 17.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3-17 606
342  "생일에 즈음하여" <3. 10. 2019> E-Sub. +2 이수관목사 2019-03-09 721
341  "혹시 예비 부부의 삶 안 들으세요?" <3. 3.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3-02 56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