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17건, 최근 0 건
   

"느헤미야기 설교를 시작하면서" <7. 8. 2018>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8-07-07 (토) 19:02 조회 : 452
 

오늘부터 느헤미야기를 설교합니다느헤미야기는 역사 이야기이기 때문에 배경설명이 필요한 것 같아서 미리 아시면 좋을 것 같은 이야기들을 정리합니다목장 성경공부 시간에 배우는 것과 함께 참고하시면 도움이 되실 것입니다.   

 

에스라기와 느헤미야기는 원래 히브리 성경에서는 한권의 책으로 되어 있을 정도로 이야기의 흐름이 에스라기에서부터 느헤미아기로 자연스럽게 이어집니다따라서 시간이 되시는 분들은 에스라기를 빠르게 읽고 느헤이야기를 읽으면 훨씬 더 도움이 될 것입니다

 

에스라기와 느헤미야기는 바빌로니아의 느부갓네살 왕에 의해서 완전히 패망해 버린 예루살렘과 이스라엘 백성이 어떻게 이사야서와 예레미야서를 비롯한 많은 예언서에서 예언되었던 것처럼 회복되는가그리고 그 하나님의 역사에 개개인이 어떻게 사용되는가 하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에스라기에서는 바빌로니아를 멸망시킨 페르시아의 첫 왕인 고레스 왕이 포로로 잡혀 와서 페르시아에 살고 있던 이스라엘 백성들을 돌려보낸 뒤에그 돌아온 사람들이 겪는 어려움을 시대별로 보여주고 있습니다그런 어려움 가운데서도 성전을 완성했던 얘기그리고 세월이 지난 후에 에스라가 이주해 와서 그들의 신앙을 개혁하는 얘기를 담고 있고이어지는 느헤미야기에서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연되고 있던그리고 에스라가 못 해 냈던 성벽 재건을 느헤미야가 어떻게 시작하고 완성하는지그리고 삶의 개혁을 어떻게 계속해 나가는지를 다루고 있습니다

 

이 시대의 왕들에 대해서 알면 책을 읽는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페르시아의 첫 왕은 고레스인데 그가 바빌로니아를 멸망시키고 유대인들을 고향으로 돌아가도록 허락합니다두 번째 왕은 캄비세스인데 그는 성경에 이름이 등장하지는 않지만 유대인에 대해서 썩 호의적이지 않았던 왕입니다세 번째 왕은 다리우스 왕입니다이 왕은 캄비세스 때 중단되었던 성전을 다시 짓도록 허락해 주는 왕 (에스라 6장 참조인데그는 우리가 잘 아는 마라톤 전투에서 아테네 군에게 패했던 왕입니다

 

네 번째 왕은 아하수에로 왕인데 이 왕은 뒤에 나오는 에스더 왕비의 남편이지요이 왕이 유명한 영화 ‘300’의 배경이 되는300명의 스파르타 군과의 전쟁을 지휘한 왕입니다그리고 그와 와스디 왕후 (에스더 1장 참조사이에 난 아들 아닥사스다가 다섯 번째 왕이며 바로 에스라와 느헤미야의 개혁을 뒤에서 지원해 주는 왕입니다이렇게 세계 역사 사이에서 성경 이야기를 보면 좀 더 흥미로울 것입니다

 

느헤미야기는 특별히 리더십에 관한 샘플로 정평이 나 있는 책입니다따라서 설교도 느헤미야의 리더십을 살펴보고 우리의 삶에 적용하는 쪽으로 전개되는 경우가 많을 것입니다따라서 이 설교는 누구보다도 저에게 도움이 많이 될 것 같아서 저 역시도 기대가 되는 책입니다.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317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2748
317  "안식년을 이렇게 보내게 됩니다." <9. 16. 2018> 이수관목사 2018-09-15 277
316  "사역 박람회의 결과가 놀랍습니다." <9. 9. 2018> 이수관목사 2018-09-09 340
315  "갈수록 어려운 세상이 오고 있다." <9. 2. 2018> 이수관목사 2018-09-01 497
314  "지난 6년의 사역을 돌아봅니다." <8. 26. 2018> 이수관목사 2018-08-25 525
313  "어르신들을 위한 삶공부가 개설됩니다." <8. 19. 2018> +1 이수관목사 2018-08-18 451
312  "담임목사의 재신임을 묻는 투표를 실시합니다." <8. 12. 2018… +1 이수관목사 2018-08-11 760
311  "새로운 찬양대 지휘자를 소개합니다." <8. 5. 2018> 이수관목사 2018-08-04 548
310  "자연을 보면 하나님이 보인다." <7. 29.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7-28 452
309  "새 회기년도를 섬기는 집사님들을 소개합니다." <7. 22. 2018… 이수관목사 2018-07-21 636
308  "내 제자가 아니라 교회의 제자입니다." <7. 15. 2018> E-… +1 이수관목사 2018-07-14 641
307  "느헤미야기 설교를 시작하면서" <7. 8. 2018> 이수관목사 2018-07-07 453
306  "신앙생활은 적당히 하는 것이 좋다." <7. 1.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6-30 623
305  "남한산성" <6. 24. 2018> 이수관목사 2018-06-23 492
304  "어릴 때의 경험이 중요합니다." <6. 17. 2018> E-Sub. +2 이수관목사 2018-06-17 564
303  "긴 출타에 대한 보고드립니다." <6. 10. 2018> 이수관목사 2018-06-13 475
302  "기독교는 편협한 종교인가" <6. 4. 2018> 이수관목사 2018-06-02 578
301  "관계를 깨는 방법과 지키는 방법" <5. 27. 2018> 이수관목사 2018-05-26 736
300  "저와 아내가 한국에 다녀옵니다." <5. 20. 2018> E-Sub. +1 이수관목사 2018-05-19 758
299  "멀지만 가까이에 계신 어머니" <5. 13. 2018> E-Sub. +2 이수관목사 2018-05-12 595
298  "낮 시간 삶공부를 개설하지 않는 이유" <5. 6. 2018> +2 이수관목사 2018-05-05 671
297  "천국의 가치관을 따라 사는 사람들" <4. 29. 2018> +2 이수관목사 2018-04-28 756
296  "교회와 사명을 위해서 기도해야할 때" <4. 22. 2018> +1 이수관목사 2018-04-21 722
295  "이산 가족이 될 뻔 했습니다." <4. 15.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4-14 669
294  "인간의 잔인함과 선함" <4. 8.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4-07 745
293  "상처받은 치유자로의 부르심" <4. 1.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3-31 80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