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21건, 최근 0 건
   

"내 제자가 아니라 교회의 제자입니다." <7. 15. 2018> E-Sub.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8-07-14 (토) 17:09 조회 : 670
 

제자가 세워지는 모습에 있어서 복음서에서 보이는 것과 사도행전에서 보이는 것에는 조금의 차이가 있습니다복음서에서 보이는 제자를 만드는 모습은 철저하게 예수님을 중심으로 여러 개의 동심원을 그리며 만들어 지는 제자들의 모습니다예수님 주위에 요한과 야고보그리고 베드로 이 세 명이 있고그 다음 원에 나머지 12명이 있고그 다음에 72명이 있고그 다음에 120명이 있는 이런 식입니다이 모습은 예수님의 강력한 지도력이 있기 때문에 가능했을 것입니다

 

거기에 비해서 사도행전에서 보이는 제자들이 만들어 지는 모습은 한 사람의 영웅을 중심으로 모이는 것이 아닙니다그들은 필요에 따라 흩어졌다가 다시 모이고이 사람에게 양육을 받다가 다시 저 사람에게 가고이런 식으로 한 사람의 제자가 아닌 여러 명에 의해서 양육되는 모습입니다

 

예를 들면사도행전 초기에 바울과 바나바가 헤어질 때 바울은 실라와 함께 그리고 바나바는 마가와 함께 있었습니다하지만 조금 지나면 마가가 바울과 함께 있는 모습이 보이고 (골로새서), 디모데 후서에서는 바울에게 내게 꼭 필요한 사람이라는 칭찬을 듣습니다그러다 얼마 지나면 다시 베드로와 함께 있게 되는데 (베드로전서), 베드로는 마가를 내 아들이라고까지 표현합니다그리고 그때 실라는 마가와 함께 베드로를 보필하고 있습니다

 

이런 식으로 사도행전을 보면 누가 누구의 제자임이 정해져 있지 않습니다그들은 언제나 만나고 사역하고 헤어지고 떠나고 또 다른 사람을 만나고 그러면서 누구 한 사람의 제자가 아닌 모든 사람들의 제자로 세워져 갑니다다시 말하면 그들은 어떤 개인의 제자가 아니라 그리스도의 제자였고그리스도의 몸인 교회의 제자였던 것입니다

 

기존교회가 담임목사 중심의 구도였다면 가정교회는 바로 이렇게 사도행전과 같은 제자의 모습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VIP가 목자를 만나 목장에서 섬김을 받을 때는 그는 목자의 제자입니다목자에게 하나하나 배우면서 목자를 좋아하고 따릅니다그러다 교회를 나오고 예배에서 은혜를 받고 생명의 삶을 들으면서 예수영접을 하고 나면 담임목사를 좋아하고 담임목사의 제자가 됩니다그러다가 다시 새로운 삶을 듣게 되면 다시 새로운 삶의 강사에게 배우면서 그의 제자가 되어 갑니다이런 식으로 우리는 어떤 한 사람의 제자가 아닌 교회의 제자를 키우고 있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이러한 원리를 기억하고누군가를 나만의 제자로 생각하거나 그를 독차지하려고 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예를 들어서목장 식구가 다른 목자들을 만나고 교제를 폭을 넓혀 간다고 해서 섭섭해 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또 나에게 배운 내 목장 식구라도 분가를 해서 떠날 때가 되면 기쁘게 보낼 수 있어야 하고또 목자가 되어서 초원을 선택할 때는 또 새로운 사람을 초원지기로 만나서 새로운 리더십을 경험하는 것을 마음으로 수용해 주어야 합니다.  

 

나의 제자라 하더라도 나에게 부족한 부분을 보충해 주기 위해서 적극적으로 다른 사람과 기도의 짝으로 붙여주고정말 도움이 될 것 같은 사람에게 하나님을 경험하는 삶을 하도록 권해주고때로는 새로운 리더십을 경험하도록 어떤 식으로든지 길을 열어 줄 때 우리가 다 같이 교회의 제자로 자랄 수 있을 것입니다

 


NOT MY DISCIPLE BUT CHURCH’S


There is some difference in how to train disciples between Gospels and Acts.  In Gospels, the way a disciple is made is strictly centered around Jesus forming several concentric circles.  There are John, James and Peter centered around Jesus.  The next circle is consisted of the remainder of 12 disciples.  The next 72 formed the outer circle after that and the next was 120 disciples, etc.  This format may be possible because of the strong leadership of Jesus.

  

The way a disciple was made in Acts was not cantered on any one person.  According to their needs and situation, they may be scattered then come together.  One could receive training from someone then continue with his training with someone else.  This way, he was not a disciple of one person but many.


For example, in the early part of Acts, when Paul and Barnabas were separated, Paul was with Silas and Barnabas was with Mark.  However, some time later, Mark was with Paul (Colossians) and in the 2 Timothy, Paul refers Mark as a helpful person to him in his ministry.  Then, a while later, Mark was with Peter (1 Peter), and Peter calls him as his son.  At that time, Silas was with Mark to help Peter.


Just like this, in Acts, there is no certain connection between a teacher and disciples.  They often met, worked together in ministry, parted, then met someone else.  This way, they became not a disciple of one certain person, but many.  In other words, they are not disciples of one specific person, but disciples of Jesus and they were disciples of church which is the body of Christ.


If the traditional church system was organized centered around senior pastor, house church system pursuits formation of disciples just like that of Acts. When a VIP met a shepherd and cared by the shepherd, he is his disciple.  He learns things from the shepherd and follows him.  Then, when he comes to church, receive blessings from worship, takes Living Life bible study, he starts to like senior pastor and becomes his disciple.  When he takes New Life bible study, he learns from teacher of New Life bible study and becomes his disciple.  This way we develop a new Christian not as one’s disciple, but a disciple of a church.


We need to remember this principle and should avoid considering one to be one’s own disciple and have an exclusive right.  For example, if your house church member meets with other shepherds and fellowship with them, you should not be offended.  Even though one used to be your VIP and learned from you, when it is time to multiply, you should be able to send him away with joy.  Also, when he becomes a shepherd and must choose a Village, you should be able to accept his choice if he chooses a different village and wishes him to experience new leadership from a Village leader his choose.


Even though she is my disciple, actively arrange her to be with a different prayer partners so that my short part can be filled by others.  We can also recommend Experiencing God class from someone who will be helpful and open doors so that young disciples to experience new leadership.  When we do that, we can all grow as disciples of church. 



박진섭 2018-07-14 (토) 19:27
아~멘!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32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2821
321  "재신임 투표의 과정을 마치면서" <10. 13. 2018> 이수관목사 2018-10-13 265
320  "세미나 때 목장은 원칙을 보여주어야 합니다." <10. 7. 2018&g… +1 이수관목사 2018-10-07 304
319  "싱글 목장에 작은 변화가 있습니다." <9. 30. 2018> E-SUB. +3 이수관목사 2018-09-29 526
318  "하나님을 만나는 그 때가 언제일지.." <9. 23. 2018> E-Sub. +4 이수관목사 2018-09-22 525
317  "안식년을 이렇게 보내게 됩니다." <9. 16. 2018> 이수관목사 2018-09-15 530
316  "사역 박람회의 결과가 놀랍습니다." <9. 9. 2018> 이수관목사 2018-09-09 431
315  "갈수록 어려운 세상이 오고 있다." <9. 2. 2018> 이수관목사 2018-09-01 584
314  "지난 6년의 사역을 돌아봅니다." <8. 26. 2018> 이수관목사 2018-08-25 570
313  "어르신들을 위한 삶공부가 개설됩니다." <8. 19. 2018> +1 이수관목사 2018-08-18 481
312  "담임목사의 재신임을 묻는 투표를 실시합니다." <8. 12. 2018… +1 이수관목사 2018-08-11 810
311  "새로운 찬양대 지휘자를 소개합니다." <8. 5. 2018> 이수관목사 2018-08-04 575
310  "자연을 보면 하나님이 보인다." <7. 29.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7-28 478
309  "새 회기년도를 섬기는 집사님들을 소개합니다." <7. 22. 2018… 이수관목사 2018-07-21 675
308  "내 제자가 아니라 교회의 제자입니다." <7. 15. 2018> E-… +1 이수관목사 2018-07-14 671
307  "느헤미야기 설교를 시작하면서" <7. 8. 2018> 이수관목사 2018-07-07 478
306  "신앙생활은 적당히 하는 것이 좋다." <7. 1.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6-30 658
305  "남한산성" <6. 24. 2018> 이수관목사 2018-06-23 505
304  "어릴 때의 경험이 중요합니다." <6. 17. 2018> E-Sub. +2 이수관목사 2018-06-17 595
303  "긴 출타에 대한 보고드립니다." <6. 10. 2018> 이수관목사 2018-06-13 494
302  "기독교는 편협한 종교인가" <6. 4. 2018> 이수관목사 2018-06-02 610
301  "관계를 깨는 방법과 지키는 방법" <5. 27. 2018> 이수관목사 2018-05-26 772
300  "저와 아내가 한국에 다녀옵니다." <5. 20. 2018> E-Sub. +1 이수관목사 2018-05-19 789
299  "멀지만 가까이에 계신 어머니" <5. 13. 2018> E-Sub. +2 이수관목사 2018-05-12 618
298  "낮 시간 삶공부를 개설하지 않는 이유" <5. 6. 2018> +2 이수관목사 2018-05-05 688
297  "천국의 가치관을 따라 사는 사람들" <4. 29. 2018> +2 이수관목사 2018-04-28 78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