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29건, 최근 0 건
   

"담임목사의 재신임을 묻는 투표를 실시합니다." <8. 12. 2018>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8-08-11 (토) 15:06 조회 : 899
 

우리 교회의 헌법에 따르면 담임목사는 6년의 시무가 끝나면 다음 회기가 시작하기 전 재신임 투표를 받는다고 되어 있습니다따라서 저의 시무 첫 6년이 8월말에 끝나는 관계로 다음 주일 (8/19예배 중에 담임목사에 관한 재신임 투표를 실시합니다이수관 목사가 다음 6년을 담임목사로 시무하는 것이 하나님의 뜻이다아니다두 가지 중 하나를 선택하게 되어 있습니다

 

작년10월경 목회자 코너를 통해서 말씀드렸던 것처럼 저는 재신임 투표가 단순한 찬성과 반대를 넘어서 성도님들의 의견이 반영되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그래서 어떤 방법이 좋을지 생각한 끝에 재신임 투표와는 별도로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성도님들의 의견을 듣고자 합니다

 

모든 성도님들의 의견을 다 듣고 싶지만 그건 현실적으로 가능하지 않아서 일단은 목자/목녀님들을 대상으로 저의 사역을 평가하고 의견을 주실 수 있도록 합니다그런데 목자/목녀를 다 합하면 적어도 380명 가까이 되므로 그 역시도 제가 핸들하고 소화하기에는 너무 많은 평가입니다따라서 목자나 목녀중에 한 분이 평가서를 제출하도록 했습니다

 

처음에는 목자님들이 하도록 할까 했는데 여성의 의견을 듣는 것도 중요하다고 여겨져서 사역 평가 요청서의 60%는 목자 용으로, 40%는 목녀 용으로 만들어서 주보함에 넣어드렸습니다.따라서 어떤 가정에는 목자님이 작성해 주세요.’ 라고 되어 있는 용지가또 어떤 가정에는 목녀님이 작성해 주세요.’ 라고 되어 있는 용지가 들어가 있을 것입니다이것은 목자용 용지와 목녀용 용지를 골고루 섞어서 무작위로 목자님들 주보함에다 넣은 것이므로 어떤 분은 목자용이 걸리고 어떤 분은 목녀용이 걸렸을 것입니다나에게는 기회가 없느냐 하고 억울해 하지 마시고 배당된 대로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평가의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영혼 구원하여 제자 만드는 교회의 존재목적과 함께 우리 교회의 사명을 다하기 위해서 어떻게 사역했다고 생각하는가?’를 아주 잘하고 있다잘하는 편이다보통이다부족하다’ 로 나누어 평가하고의견을 제시하는 란에는 지난 6년간 잘 했다고 생각하는 것을 3가지’ 그리고 개선해 주었으면 하는 점을 3가지’ 쓰도록 했습니다이렇게 하면 단순 평가가 아니고 의견도 충분히 반영하는 방법이 될 것 같습니다

 

어떤 드라마에 이런 장면이 있었습니다어려운 집에 시집와서 사는 며느리가 하루는 시어머니에게 이렇게 말합니다. “어머니죄송해요제가 며느리가 처음이어서요…” 그러자 시어머니가 며느리를 보며 아니다그러고보니 나도 시어머니가 처음이어서 서로 어려움이 많구나.” 하더군요담임목회 첫 6년을 마치면서 저도 이렇게 말해야 할 것 같습니다. “제가 담임목회가 처음이어서요…” 새로운 담임목사와 함께 불편한 점도 많았을 텐데성원해 주시고 함께 달려 주셔서 감사했습니다이번 평가를 통해서 더 나은 6년을 계획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합니다.



최영기 목사 2018-08-11 (토) 18:15
좀 더 좋은 담임목사가 되기 위하여 목자 목녀들의 의견에 귀를 기울이는 이 목사님의 모습이 감동이면서 멋있습니다. ^^;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329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2980
329  "하나님을 인격적으로 만날 수 있는 곳" <12. 09. 2018> 이수관목사 2018-12-10 112
328  "자녀와 함께하는 가정에배" <12. 02. 2018> 이수관목사 2018-12-05 152
327  "자녀교육을 책임지기 위한 노력" <11. 25. 2018> 이수관목사 2018-11-30 208
326  "흰머리, 주름살, 그리고 목회자 부부의 마음" <11. 18. 2018> 이수관목사 2018-11-30 221
325  "하나가 되어가고 있는 청소년부" <11. 11. 2018> +1 이수관목사 2018-11-14 344
324  "그냥 보내기엔 너무나 소중한 시간" <11. 4. 2018> +1 이수관목사 2018-11-14 333
323  "올리브 블래싱을 왜 하십니까?" <10. 28. 2018> +1 이수관목사 2018-11-14 231
322  "2012년 영어회중 목회자 세미나 때의 일로 인해서..." <10. 21… +1 이수관목사 2018-10-24 575
321  "재신임 투표의 과정을 마치면서" <10. 13.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10-13 602
320  "세미나 때 목장은 원칙을 보여주어야 합니다." <10. 7. 2018&g… +1 이수관목사 2018-10-07 489
319  "싱글 목장에 작은 변화가 있습니다." <9. 30. 2018> E-SUB. +3 이수관목사 2018-09-29 690
318  "하나님을 만나는 그 때가 언제일지.." <9. 23. 2018> E-Sub. +4 이수관목사 2018-09-22 650
317  "안식년을 이렇게 보내게 됩니다." <9. 16. 2018> 이수관목사 2018-09-15 658
316  "사역 박람회의 결과가 놀랍습니다." <9. 9. 2018> 이수관목사 2018-09-09 509
315  "갈수록 어려운 세상이 오고 있다." <9. 2. 2018> 이수관목사 2018-09-01 674
314  "지난 6년의 사역을 돌아봅니다." <8. 26. 2018> +1 이수관목사 2018-08-25 657
313  "어르신들을 위한 삶공부가 개설됩니다." <8. 19. 2018> +1 이수관목사 2018-08-18 550
312  "담임목사의 재신임을 묻는 투표를 실시합니다." <8. 12. 2018… +1 이수관목사 2018-08-11 900
311  "새로운 찬양대 지휘자를 소개합니다." <8. 5. 2018> 이수관목사 2018-08-04 651
310  "자연을 보면 하나님이 보인다." <7. 29.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7-28 536
309  "새 회기년도를 섬기는 집사님들을 소개합니다." <7. 22. 2018… 이수관목사 2018-07-21 762
308  "내 제자가 아니라 교회의 제자입니다." <7. 15. 2018> E-… +1 이수관목사 2018-07-14 726
307  "느헤미야기 설교를 시작하면서" <7. 8. 2018> 이수관목사 2018-07-07 546
306  "신앙생활은 적당히 하는 것이 좋다." <7. 1.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6-30 729
305  "남한산성" <6. 24. 2018> 이수관목사 2018-06-23 55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