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43건, 최근 0 건
   

"사역 박람회의 결과가 놀랍습니다." <9. 9. 2018>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8-09-09 (일) 03:41 조회 : 588
 

9월 1일부터2018-2019 사역 회기년도가 시작되었습니다늘 상 많은 분들이 매년 교회 사역에 참여하는데이번에는 과연 몇 명이 교회사역에 자원했는지 궁금해서 집사님 중에 한 분이 수고하여 구체적인 조사를 했는데 그 결과를 함께 나눕니다

 

올해 교회 사역에 자원하신 성도님들의 수는 모두 718명입니다우리교회의 지난 1년 평균 주일 예배 참석인원이 1,025명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70%의 성도님들이 교회사역에 자원하신 한 것입니다물론 이 숫자는 목장의 사역은 생각하지 않은 것입니다목장에서는 VIP분들조차도 대부분 1인 1사역을 하고 있지만 그 중에서 목자/목녀성경교사찬양인도자 만이라도 포함시킨다면 아마도 비율은 훨씬 더 올라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보통 교회는 일반적으로 출석 교인의 20% 정도가 교회사역을 담당하고 있다고 알려져 있고그 비율이 30%가 넘으면 평신도 사역이 활성화된 교회라는 평가를 받는데우리는 전교인의 70%가 교회사역에 참여를 하고 있는 것이니 우리교회의 슬로건 중에 하나인 평신도 사역자를 키우는 교회라는 말이 부끄럽지 않다고 여겨집니다

 

작년과 비교하면작년에는 총 자원자가 700명이었으니 올해 조금 늘은 것입니다. 718명 가운데는 작년에 이어서 올해도 사역하는 분이 585명이고새로 자원하신 분이 133명이었습니다이 가운데는 아마도 새교우 분들이 많을 것입니다반대로 사역을 그만두신 분은 137명인데 그 가운데는 이주하신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올해 사역에 처음 참석하는 분들이 가장 많이 지원하신 부서는 캠퍼스 식사 사역이 22명으로 가장 많았고그 다음이 유치부와 초등부가 각각 16명씩이었고그 다음이 청소년부서로 10명입니다역시 영혼구원을 향한 우리의 열정과 자녀 교육을 책임지겠다는 교회의 비전이 새신자분들에게도 고스란히 전해져 있는 것 같아서 신기하고 감사할 따름입니다

 

그 외 몇 가지 재미난 점을 말씀드리자면총 718명이 자원 하셨지만사역을 하나 이상하시는 분들이 많기 때문에 718명이 담당하는 사역의 총 숫자는 1,055개의 사역입니다즉 한 사람이 1.47개의 사역을 하고 있는 것이지요과연 그렇다면 누가 몇 개의 사역을 하는가를 조사했더니 718명 중에서 하나의 사역에 자원 하신 분이 468두 개의 사역에 자원하신 분이 194세 개의 사역에 자원하신 분이 35명이고가장 많게는 일곱 개까지 자원하신 분이 있었습니다이 분들이 가진 열정에 감사한 마음이지만 사역에 너무 치우치거나 지치지 않도록 균형을 잘 맞추면 좋겠다는 마음입니다

 

사역에 자원해 주신 여러분들께 감사드립니다사도바울은 우리 모두가 사역을 통해서 함께 하나님의 아들을 믿는 일과 아는 일에 하나가 되어 온전한 사람이 되어서 그리스도의 충만하심의 경지에까지 다다르게 될 것이라고 말합니다(4:13). 앞으로 일 년 간 사역을 통해서 하나님을 경험하고섬김의 기쁨을 발견하고그러는 가운데 하나님이 주신 은사를 발견해 가는 한해가 되길 소망해 봅니다.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343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3245
343  "밥에 담겨있는 의미를 아시나요?" <3. 17. 2019> 이수관목사 2019-03-17 155
342  "생일에 즈음하여" <3. 10. 2019> E-Sub. +2 이수관목사 2019-03-09 330
341  "혹시 예비 부부의 삶 안 들으세요?" <3. 3.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3-02 298
340  "가우디 이야기" <2. 24. 2019> 이수관목사 2019-02-24 366
339  "온 목장 식구가 함께 삶공부를?" <2. 17.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9-02-18 356
338  "목회자 세미나 체크 포인트" <2. 10.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9-02-09 421
337  "단기 또는 중기 선교 헌신의 필요성" <2. 03. 2018> 이수관목사 2019-02-02 371
336  "주님의 이름을 귀하게 여기기" <1. 27. 2018> 이수관목사 2019-01-26 447
335  "성경 일독표를 넣어드렸습니다." <1. 20. 2018> 이수관목사 2019-01-19 412
334  "2층을 오르는 리프트를 설치하고 있습니다." <1. 13. 2018> 이수관목사 2019-01-12 447
333  "아듀 2018년, 그리고 Welcome 2019년" <1. 06. 2018> 이수관목사 2019-01-05 474
332  "한가지 나눌 감사할 일" <12. 30. 2018> E-Sub. +2 이수관목사 2018-12-29 642
331  "나에게로 가는 길" <12. 23. 2018> 이수관목사 2018-12-22 545
330  "연구월 여행을 이렇게 다녀왔습니다." <12. 16. 2018> E-Su 이수관목사 2018-12-15 525
329  "하나님을 인격적으로 만날 수 있는 곳" <12. 09. 2018> 이수관목사 2018-12-10 431
328  "자녀와 함께하는 가정에배" <12. 02. 2018> 이수관목사 2018-12-05 347
327  "자녀교육을 책임지기 위한 노력" <11. 25. 2018> 이수관목사 2018-11-30 357
326  "흰머리, 주름살, 그리고 목회자 부부의 마음" <11. 18. 2018> 이수관목사 2018-11-30 404
325  "하나가 되어가고 있는 청소년부" <11. 11. 2018> +1 이수관목사 2018-11-14 454
324  "그냥 보내기엔 너무나 소중한 시간" <11. 4. 2018> +1 이수관목사 2018-11-14 460
323  "올리브 블래싱을 왜 하십니까?" <10. 28. 2018> +2 이수관목사 2018-11-14 375
322  "2012년 영어회중 목회자 세미나 때의 일로 인해서..." <10. 21… +1 이수관목사 2018-10-24 676
321  "재신임 투표의 과정을 마치면서" <10. 13.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10-13 719
320  "세미나 때 목장은 원칙을 보여주어야 합니다." <10. 7. 2018&g… +1 이수관목사 2018-10-07 604
319  "싱글 목장에 작은 변화가 있습니다." <9. 30. 2018> E-SUB. +3 이수관목사 2018-09-29 79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