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38건, 최근 0 건
   

"성경 일독표를 넣어드렸습니다." <1. 20. 2018>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9-01-19 (토) 17:56 조회 : 361
 

새해 들면서 시작한 저녁금식을 동반한 세겹줄 새벽기도가 어제로 끝이 났습니다이번에는 700명 밑으로 내려간 날이 하루도 없었을 정도로 매일 새벽에 본당을 꽉 채우며 기도를 드렸습니다이번에는 특별히 영어회중과 중고등부에서도 평소보다 더 많이 참석했고 그래서 그런지 개근한 조 역시도 역대 최고인 161팀이었습니다외치는 우리의 기도에 특별히 막힌 담이 허물어지는 영적인 돌파가 있을 것으로 압니다올해는 많은 기도응답을 맛보시고힘찬 신앙생활을 하시기 바랍니다

 

올해는 거의 예외 없이 세겹줄이 만들어졌습니다기도짝을 못 찾은 분들도 기도제목을 내시면 제가 매칭을 해 드렸는데 성과가 좋았습니다내년부터는 세 명을 못 채우거나 혼자인 사람도 그 전 주일까지 기도제목을 제출하면 제가 수요일 전까지 매칭을 해 드리겠습니다

 

지난 송구영신 예배 때 제가 올해는 영적 근육을 키웁시다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습니다간단히 정리하면제가 지난 2년 동안 근육운동을 많이 했습니다그래서 팔과 어깨그리고 등에도 근육이 좀 생겼지만특별히 다리에 근육이 생겼습니다하지만 평소에는 그 사실을 그리 느끼지 못했습니다

 

그러다 이번 안식월 여행 때 그리스의 메테오라를 방문했는데그곳은 뾰쪽 솟은 바위산 꼭대기에 수도원을 지어 놓았는데 가파른 계단을 200개가량을 올라가야 합니다성큼 성큼 올라가다 뒤를 돌아보니 같이 오던 선교사님이 저 멀리에서 힘들어 하고 있는 것이었습니다그 때 느낀 것이 어떤 것에 대한 능력이 있느냐 없느냐 하는 것은 그것이 있어야만 버틸 수 있을 순간이 올 때 알 수 있다는 사실이었습니다우리의 영성도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그래서 올해는 세 가지 영적 근육을 키워보자고 했습니다첫 번째가 기도의 근육입니다기도의 근육은 일상의 위기가 왔을 때 버틸 수 있게 해 줍니다두 번째가 성경의 근육입니다성경의 근육은 신앙의 체계가 흔들릴 때 능력을 발휘합니다세 번째가 성품의 근육입니다성품의 근육은 신앙생활에 꾸준함과 안정감을 키우는 기초의 역할을 합니다.  

 

세겹줄 기도와 에니어그램을 통해 일단 두 가지 영적 근육운동을 시작했으니 이제 성경 일독을 시작합니다오늘 주보함에 2019년 성경 일독표가 들어있었을 것입니다올해는 모든 성도님들이 이 읽기표를 성경책 사이에 끼워 두고 성경을 일독해 보면 좋겠습니다매일 아침 저녁으로 나누어 구약을 세 장신약을 한 장 읽고거기에 더해서 이틀에 한 번씩 자투리 시간에 시편이나 잠언을 한편 읽는 것으로 하여 한 주에 6일을 하시면 일 년에 성경을 일독하실 수 있습니다

 

읽으실 때마다 동그라미에 색칠하셔서 칸을 다 채운 분들은 아무 때나 사무실에 제출해 주시면 기념이 될 만한 로고를 박은 예쁜 기념품을 상품으로 드리겠습니다새해 들어서 이미 읽기 시작하신 분은 어디서부터 시작했든 그 부분을 인정해 드립니다단 12월 31일까지 제출한 것에 대해서만 선물을 드리고, 1회독에 한해서만 선물을 드립니다오디오 성경은 안 되고반드시 읽으셔야 합니다

 

세 가지 훈련을 잘 해나가서 한층 더 깊은 신앙적인 성숙을 이루는 모두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바램입니다.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338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3149
338  "목회자 세미나 체크 포인트" <2. 10.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9-02-09 251
337  "단기 또는 중기 선교 헌신의 필요성" <2. 03. 2018> 이수관목사 2019-02-02 280
336  "주님의 이름을 귀하게 여기기" <1. 27. 2018> 이수관목사 2019-01-26 360
335  "성경 일독표를 넣어드렸습니다." <1. 20. 2018> 이수관목사 2019-01-19 362
334  "2층을 오르는 리프트를 설치하고 있습니다." <1. 13. 2018> 이수관목사 2019-01-12 382
333  "아듀 2018년, 그리고 Welcome 2019년" <1. 06. 2018> 이수관목사 2019-01-05 440
332  "한가지 나눌 감사할 일" <12. 30. 2018> E-Sub. +2 이수관목사 2018-12-29 583
331  "나에게로 가는 길" <12. 23. 2018> 이수관목사 2018-12-22 495
330  "연구월 여행을 이렇게 다녀왔습니다." <12. 16. 2018> E-Su 이수관목사 2018-12-15 474
329  "하나님을 인격적으로 만날 수 있는 곳" <12. 09. 2018> 이수관목사 2018-12-10 386
328  "자녀와 함께하는 가정에배" <12. 02. 2018> 이수관목사 2018-12-05 311
327  "자녀교육을 책임지기 위한 노력" <11. 25. 2018> 이수관목사 2018-11-30 321
326  "흰머리, 주름살, 그리고 목회자 부부의 마음" <11. 18. 2018> 이수관목사 2018-11-30 365
325  "하나가 되어가고 있는 청소년부" <11. 11. 2018> +1 이수관목사 2018-11-14 429
324  "그냥 보내기엔 너무나 소중한 시간" <11. 4. 2018> +1 이수관목사 2018-11-14 427
323  "올리브 블래싱을 왜 하십니까?" <10. 28. 2018> +2 이수관목사 2018-11-14 329
322  "2012년 영어회중 목회자 세미나 때의 일로 인해서..." <10. 21… +1 이수관목사 2018-10-24 643
321  "재신임 투표의 과정을 마치면서" <10. 13.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10-13 677
320  "세미나 때 목장은 원칙을 보여주어야 합니다." <10. 7. 2018&g… +1 이수관목사 2018-10-07 572
319  "싱글 목장에 작은 변화가 있습니다." <9. 30. 2018> E-SUB. +3 이수관목사 2018-09-29 761
318  "하나님을 만나는 그 때가 언제일지.." <9. 23. 2018> E-Sub. +4 이수관목사 2018-09-22 710
317  "안식년을 이렇게 보내게 됩니다." <9. 16. 2018> 이수관목사 2018-09-15 734
316  "사역 박람회의 결과가 놀랍습니다." <9. 9. 2018> 이수관목사 2018-09-09 563
315  "갈수록 어려운 세상이 오고 있다." <9. 2. 2018> 이수관목사 2018-09-01 737
314  "지난 6년의 사역을 돌아봅니다." <8. 26. 2018> +1 이수관목사 2018-08-25 71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