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52건, 최근 0 건
   

"온 목장 식구가 함께 삶공부를?" <2. 17. 2018> E-Sub.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9-02-18 (월) 15:53 조회 : 445
 

1월에 개강한 생명의 삶을 제외한 다른 모든 삶공부가 이번 주부터 일제히 개강합니다여러분도 아시겠지만 삶공부는 가정교회의 세 축 가운데 하나입니다사람은 지..의로 되어 있는 존재여서 사람이 변하려면 이 세 부분이 골고루 만져져야 가능합니다감동을 받아서 마음이 흔들리고그 다음에 지적으로 그것이 이해가 되고그런 다음에 마음 속 깊이에서 그렇게 살아야겠다는 결단을 따를 때..의가 같이 움직일 때 변화가 가능한 것입니다

 

가정교회에서 사람이 변하는 이유는 목장에서 사랑을 나누고서로 위로받고 격려 받는 과정을 통해서 감정이 만져지고삶공부에 와서 그리스도의 진리가 머리로 이해가 되고예배에서 앞으로 걸어 나와 결단하게 되는 장이 마련되어 있기 때문입니다따라서 그 중에 하나인 삶공부는 우리의 영적 성장에 필수적인 부분입니다

 

그런데 기억해야 하는 것은 우리의 변화에는 단계가 있다는 것입니다하나님을 모르고 살다가 막 목장에 나오고교회에 나왔을 때는 대부분 섬김을 받는 것이 행복하고 그래서 목장과 교회가 좋습니다그럴 때 듣는 생명의 삶은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가 깨달아지기 때문에 이해가 쏙쏙 됩니다또한 막 깨닫는 점이 많을 때에는 결단할 거리도 많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 상태로 머물러 있으면 신앙이 더 이상 성장하지 않습니다그 시절이 지난 다음에는 목장이나 교회에서 섬김을 받고 관심을 받는 사람에서 고개를 돌려 관심을 주는 사람으로 변해가야 합니다그럴 때 듣는 새로운 삶은 섬김에 대한 이해를 깊게 해 줍니다어떤 자세로 섬겨야 하는 것인지 목장은 어떤 마음으로 참여를 하는지 등등그리고 그 시기에는 예배에서 그런 내용의 헌신이 많아야 합니다누군가를 더 사랑할 수 있게 해달라든지교회 사역의 어려움을 극복하게 해 달라든지 등등이때가 사실은 정말 행복한 시기일 것입니다

 

하지만 이 시절이 지나면 다시 또 그 다음 단계로 나아가야 합니다이제는 성경을 묵상하는 맛을 알고기도시간을 통해서 하나님과 만나는 기쁨을 누리고예배에서 더 깊은 감동을 느낄 줄 아는 단계로 나아가야 합니다그럴 때 듣는 경건의 삶은 그런 모든 시도를 돕고 우리를 원숙하게 할 수 있습니다이처럼 우리교회의 삶공부는 그런 식으로 사람이 자라는 단계별로 지적인 측면을 만져 주도록 개발이 되어있습니다

 

이렇게 의도된 대로 생명의 삶확신의 삶새로운 삶경건의 삶그리고 각종 삶공부를 따라 간다면 영적인 성장이 없을 수가 없다고 생각합니다그런데 아쉽게도 생명의 삶에서 멈추어 있거나,아니면 겨우 확신의 삶까지만 가고는 멈추어 있는 분들이 종종 눈에 띄어서 안타깝습니다

 

사람은 어디서 하나님을 만나는 은혜를 체험할지 모릅니다어떤 분들은 생명의 삶에서 체험하지만어떤 분들은 새로운 삶에서또 어떤 분들은 경건의 삶에서 또 어떤 분들은 그 이상의 단계에 닿아서야 하나님을 만났다고 기뻐하며 고백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그렇기 때문에 이미 다 들으셨던 분들도 내가 그 삶공부는 별로 은혜가 없이 했는데 한번 다시 들어보자 할 때 생각하지 못하는 은혜를 만나기도 합니다

 

이번 학기에는 목장 식구들이 모두 함께 삶공부에 참여하는 계획을 한번 세워 보시기 바랍니다그리고 삶공부의 코스에 따라 서로 다른 실천을 해 나가고 그것을 간증할 때 목장의 나눔이 풍성해 지실 것입니다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352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3432
352  "크리스천도 사단의 하수인이 될 수 있습니다." <5. 19. 2019&g 이수관목사 2019-05-19 154
351  "앞으로 두 주간 출타합니다." <5. 12. 2019> +1 이수관목사 2019-05-11 383
350  "이렇게 기도해 주십시오." <5. 5. 2019> +1 이수관목사 2019-05-11 273
349  "휴대폰도 우상숭배가 될 수 있습니다." <4. 28.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4-27 447
348  "우리교회 집사제도를 수정합니다." <4. 21.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4-20 525
347  "미국 공립학교의 성교육이 이렇습니다." <4. 14. 2019> E-S… 이수관목사 2019-04-13 510
346  "올해 수난절은 이렇게 보내게 됩니다." <4. 7.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4-06 500
345  "안식년 연구월을 이렇게 보냈습니다." <3. 31.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3-30 422
344  "차별의 악함과 위험성" <3. 24.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3-23 490
343  "밥에 담겨있는 의미를 아시나요?" <3. 17.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3-17 493
342  "생일에 즈음하여" <3. 10. 2019> E-Sub. +2 이수관목사 2019-03-09 573
341  "혹시 예비 부부의 삶 안 들으세요?" <3. 3.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3-02 431
340  "가우디 이야기" <2. 24. 2019> 이수관목사 2019-02-24 488
339  "온 목장 식구가 함께 삶공부를?" <2. 17.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9-02-18 446
338  "목회자 세미나 체크 포인트" <2. 10.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9-02-09 500
337  "단기 또는 중기 선교 헌신의 필요성" <2. 03. 2018> 이수관목사 2019-02-02 456
336  "주님의 이름을 귀하게 여기기" <1. 27. 2018> 이수관목사 2019-01-26 532
335  "성경 일독표를 넣어드렸습니다." <1. 20. 2018> 이수관목사 2019-01-19 491
334  "2층을 오르는 리프트를 설치하고 있습니다." <1. 13. 2018> 이수관목사 2019-01-12 572
333  "아듀 2018년, 그리고 Welcome 2019년" <1. 06. 2018> 이수관목사 2019-01-05 537
332  "한가지 나눌 감사할 일" <12. 30. 2018> E-Sub. +2 이수관목사 2018-12-29 729
331  "나에게로 가는 길" <12. 23. 2018> 이수관목사 2018-12-22 623
330  "연구월 여행을 이렇게 다녀왔습니다." <12. 16. 2018> E-Su 이수관목사 2018-12-15 616
329  "하나님을 인격적으로 만날 수 있는 곳" <12. 09. 2018> 이수관목사 2018-12-10 497
328  "자녀와 함께하는 가정에배" <12. 02. 2018> 이수관목사 2018-12-05 41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