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57건, 최근 0 건
   

"미국 공립학교의 성교육이 이렇습니다." <4. 14. 2019> E-Sub.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9-04-13 (토) 17:21 조회 : 609
 

우리가 살고 있는 텍사스는 보수 크리스천의 영향력이 크고 공화당이 주류를 이루고 있기 때문에 덜 하지만 민주당이 득세하고 있는 캘리포니아 쪽은 동성애 같은 문제들이 피부에 닿을 정도로 심각한 모양입니다우리에게도 빠르게 다가오고 있는 문제이므로 우리도 알고 있어야 할 것 같아서 여러분들과 나눕니다

 

지난 2월에 LA와 오렌지카운티의 중학교 학부모들은 AB329 법안에 반대해서 자녀들의 등교거부’ 캠페인을 벌였다고 합니다. AB329 법안이란 학부모가 학교에서 실시하는 성교육을 자녀들에게 받게 하고 싶지 않아도 아이들을 그 수업에서 빼 내올 수 없다는 조항을 담고 있는 법안입니다아직도 초등학교 학생의 경우는 부모가 반대하면 그 수업을 안 듣게 할 수 있지만 중 고등학교 학생의 경우는 부모가 원하지 않아도 반드시 받아야 한다는 내용의 법안입니다

 

이것이 문제가 되고 있는 이유는 갈수록 파행을 걷는 캘리포니아 공립학교 성교육의 내용 때문입니다최근 LA 근교 애너하임의 한 중학교에서는 가족계획 연맹에서 온 강사가 성교육을 실시하면서 남녀가 있는 반에서 구강성교와 항문성교를 언급하고그것을 원할 경우 에이즈 방지를 위해서 어떤 기구를 사용하면 되는지 샘플도 보여주고 사용법을 자세히 가르쳤다고 해서 그것을 알게 된 부모들이 크게 반발했던 것입니다

 

예전에는 학교는 우리 자녀들을 믿고 맡길 수 있는 곳이었지만이제는 어떤 사람이 가르치는지 무엇을 가르치는지 그냥 두고 볼 수는 없는 세상이 오고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앞으로 곧 채택될 ‘2019년 캘리포니아 교육부 보건교육 초안을 보면 앞으로가 더욱 걱정이라고 입을 모읍니다이 보건교육 초안이 채택되면 초등학교 교과서에서부터 모든 교과서는 이 가이드라인을 따라야 하는데그 내용을 보면 걱정스럽습니다예를 들면모든 성 정체성과 표현은 존중되어야 하며따라서 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트랜스젠더 뿐 아니라 간성무성 등 본인의 느낌에 따라 인정받아야 한다는 것을 포함해서 다양한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그 중에는 두 명의 엄마나 두 명의 아빠가 있는 가정은 지극히 정상적이고 건강하다는 내용을 포함해서, ‘일부일처라는 말 대신 좀 더 포괄적인 의미를 내포할 수 있는 파트너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있다고 합니다또한 특정 종교에서 어떤 성 정체성을 부인하거나 강요할 경우 정신적 학대로 볼 수 있다는 내용 등을 포함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런 얘기를 들으면서이제는 더 이상 학교가 안전하지 않은 곳이라는 생각에 우리 아이들이 걱정이 되고 마음이 씁쓸합니다그러면서 드는 생각이 본인의 신앙과는 상관없이 자녀들은 꼭 교회로 보내야 하는 시대라는 것그리고 우리 교회가 더욱 더 자녀 교육에 신경을 써야 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또한 우리 중에 어떤 사람들은 왜 복음주의 기독교인들은 동성애와 낙태의 문제에 그토록 매달리는가그 보다 더 중요한 문제가 많고특별히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이 더 중요하다.’ 라고 얘기하지만 세상이 돌아가는 모습을 보면이것 역시 우리가 무시할 수 없는 치열한 영적 전쟁이라는 것을 인식하지 않을 수 없는 것 같습니다.  

 


SEX EDUCATION IN AMERICAN PUBLIC SCHOOL


Texas where we live is strongly influenced by Republican ideas and traditional Christianity, but in the state of California, which is controlled by Democrat, issues such as homo sexuality is quite serious.  The movement is fast approaching so I want to share it with you.


Last February, parents of middle schoolers campaigned “sit-out” movement to protest the bill AB329.  The bill AB 329 contains clause that regardless of parents’ preference regarding the sex education, topics like sexual orientation and gender identity lessons are woven throughout other curricula so these cannot be opt out.  In grade school, with parents’ objection, opt out is possible, but for middle school and high school students opt out for these contents are not possible.


The reason that this is hot issue is because of the explicit sex education content in California public school.  Recently in a middle school in Anaheim near LA, an instructor from Family Planning Association mentioned various sex terms such as oral sex and anus sex during sex education and showed sample and usage in detail to prevent Aids.  Parents decried upon learning the event.


Previously we entrusted children to school, but now we need to watch out who is teaching and what is being taught.


Many are in great concern as they see the draft of 2019 California Health Education.  If the bill passes, all public text books need to follow its guideline including the LGBT worldview, “Students will explore and discover their identities, gender expression, and sexuality throughout their education and into and beyond their high school year.”


It contains that to have two mothers or two fathers in a family is natural and healthy.  Instead of ‘man and wife’, to be more inclusive, the term ‘Partner’ is used.  Also, in any religion, if they deny certain sexual orientation or insist on certain way only, it can be considered as a mental abuse.  


As I hear such story, I realize that school is no longer a safe place to send children and it is destressing.  In addition, it is time to send children to church regardless of parent’s religion and we need to pay more attention in children’s education more and more.


Some says, ‘Why evangelical Christians hang on to the issues of homosexuality and abortion?  Aren’t there other more important issues and isn’t God’s love and grace more important?’  However, if we look at the way the world is going, we have to admit that this is one of those spiritual warfare.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357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3535
357  "고향, 그곳을 향한 노스텔지아" <6. 23. 2019> 이수관목사 2019-06-22 139
356  "알고있으면 좋을 뇌에 대한 상식 몇가지" <6. 16. 2019> 이수관목사 2019-06-15 277
355  "주보함의 위치가 바뀌었어요." <6. 9. 2019> 이수관목사 2019-06-08 312
354  "이번 출타는 특별한 의미가 있었습니다." <6. 2. 2019> 이수관목사 2019-06-01 399
353  "뒷모습이 아름다운 사람" <5. 26. 2019> +2 이수관목사 2019-05-25 508
352  "크리스천도 사단의 하수인이 될 수 있습니다." <5. 19. 2019&g 이수관목사 2019-05-19 450
351  "앞으로 두 주간 출타합니다." <5. 12. 2019> 이수관목사 2019-05-11 562
350  "이렇게 기도해 주십시오." <5. 5. 2019> +1 이수관목사 2019-05-11 423
349  "휴대폰도 우상숭배가 될 수 있습니다." <4. 28.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4-27 550
348  "우리교회 집사제도를 수정합니다." <4. 21.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4-20 624
347  "미국 공립학교의 성교육이 이렇습니다." <4. 14. 2019> E-S… 이수관목사 2019-04-13 610
346  "올해 수난절은 이렇게 보내게 됩니다." <4. 7.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4-06 558
345  "안식년 연구월을 이렇게 보냈습니다." <3. 31.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3-30 465
344  "차별의 악함과 위험성" <3. 24.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3-23 538
343  "밥에 담겨있는 의미를 아시나요?" <3. 17.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3-17 545
342  "생일에 즈음하여" <3. 10. 2019> E-Sub. +2 이수관목사 2019-03-09 625
341  "혹시 예비 부부의 삶 안 들으세요?" <3. 3.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3-02 467
340  "가우디 이야기" <2. 24. 2019> 이수관목사 2019-02-24 534
339  "온 목장 식구가 함께 삶공부를?" <2. 17.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9-02-18 481
338  "목회자 세미나 체크 포인트" <2. 10.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9-02-09 527
337  "단기 또는 중기 선교 헌신의 필요성" <2. 03. 2018> 이수관목사 2019-02-02 492
336  "주님의 이름을 귀하게 여기기" <1. 27. 2018> 이수관목사 2019-01-26 579
335  "성경 일독표를 넣어드렸습니다." <1. 20. 2018> 이수관목사 2019-01-19 540
334  "2층을 오르는 리프트를 설치하고 있습니다." <1. 13. 2018> 이수관목사 2019-01-12 639
333  "아듀 2018년, 그리고 Welcome 2019년" <1. 06. 2018> 이수관목사 2019-01-05 56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