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410건, 최근 0 건
   

"크리스천도 사단의 하수인이 될 수 있습니다." <5. 19. 2019>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9-05-19 (일) 07:32 조회 : 743
 

오래전의 얘기지만 본인이 하나님의 말씀을 직접 듣는다고 주장하는 사람을 만나 본 적이 있습니다그 사람은 하나님의 음성을 끊임없이 듣는다고 하고저를 만나고 있는 그 순간에도 하나님은 계속해서 자기에게 말씀하신다면서 그 즉석에서 방언으로 저에게 말을 하곤 했습니다.

 

그는 때론 하나님께서 시키신다며 한밤중에 차를 몰고 나간적도 있고하나님이 저에게 전하라고 했다며 수관아내가 아무개를 통해서 말하는 것이니 너는 그가 하는 말을 믿어야 한다.”로 시작하는 장문의 편지를 보내오곤 했습니다본인은 분명히 하나님의 음성이라고 주장하는데 그렇게 보기는 어려웠습니다.  

  

여러 번의 상담을 통해서 하나님의 영은 평화를 주고정죄하지 않으며사람들에게 용기를 북돋아 주는 법인데열매가 그렇지 못한 것을 보면 하나님의 음성은 아닌 것 같다고 얘기해 주었고병원에 가볼 것을 권했는데 병원에서는 정신 질환의 일종으로 진단을 내렸습니다.

 

하지만그는 그 진단을 받아들이기를 거부했고저를 찾아와서 본인이 그렇게 하나님을 사랑하고 그토록 하나님이 자기 안에서 역사하시기를 원했는데 왜 하나님이 오시지는 않고다른 영이나 질환이 온 것인가 하며 따져 물었습니다당시에는 저도 별로 해 줄 수 있는 말이 없었습니다

 

세월이 지나고 나서 조금 이유를 조금 알 수 있었습니다우리는 잘못된 동기를 가지고 성령님이 내 안에서 역사하시기를 극도로 바라며 내 영의 문을 열어젖힐 때 잘못된 영의 역사를 경험할 수 있습니다당시 그는 실연(失戀)의 아픔과 함께 본인이 겪고 있는 학업과 여러가지 사안에서의 실패를 그런 식으로 위로받고자 하는 갈급함으로 영의 문을 열어젖힌 것이 이유였지 않았을까 회상해 봅니다.

 

우리가 알아야 하는 것은 크리스천들도 이런 식으로 얼마든지 다른 영의 공격을 받을 수 있고악한 마귀의 영향과 조정을 받을 수 있다는 사실입니다그것은 실생활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우리는 때로 내가 악한 영의 하수인 노릇을 할 수 있다는 사실을 까맣게 잊고 악한 일을 저지를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서 교회에 내분이 일어나서 서로 싸우고교회 가르고 할 때본인은 하나님의 기쁨을 위해서교회를 위해서 그 일을 한다고 생각하지자신이 사단의 하수인이 되어 교회를 분열시키고 있다고는 전혀 생각하지 못합니다우리는 내가 크리스천이라는 이유 때문에 하나님이 자동적으로 내편이고 나를 하나님이 기뻐하신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베드로가 정말 예수님을 사랑한다고 생각하며 한 행동에 대해 예수님은 그가 악한 사단의 영향을 받고 있다고 호되게 정죄하십니다. (16:23) 베드로 같은 분이 그랬다면 우리는 더욱 더 쉽게 그리 될 수 있을 것입니다우리는 부지불식간에 사단의 하수인이 되어서 하나님께 반하는 일을 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영은 언제나 평화를 주고정죄하지 않으며사람들에게 용기를 주는 법입니다혹시 상황이 그렇지 못한 일이더라도 하나님의 일은 분노와 조급함과 미움이 없습니다내가 지금 하고 있는 일이 하나님을 위한 정의로운 일이다 싶어도내가 그걸 하지 않으면 큰 일이 날 것 같은 조급함이나이 일에 대한 분노나어떤 대상에 대한 미움으로 하고 있다면지금 내가 사단의 하수인이 되어있는 것일지 모른다는 사실을 기억하고 깨어있어야 할 일입니다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410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4532
410  "자녀들에게 예절을 가르치는 것은 참 중요합니다." <6. 28. … 이수관목사 2020-06-27 307
409  "숨는 대신 관리하고 극복하며 삽시다" <6. 21. 2020> 이수관목사 2020-06-20 593
408  "악의 존재에 대한 문제" <6. 14.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6-13 418
407  "설교 좀 짧게 해 주세요." <6. 7.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6-06 661
406  "교회도 이렇게 정상을 찾아갈 예정입니다." <5. 31. 2020> 이수관목사 2020-05-30 825
405  "칭찬과 격려가 가진 힘" <5. 24.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5-23 434
404  "신중함과 용기 사이에서 균형 맞추기" <5. 17.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5-16 547
403  "떼 쓰는 아이를 어떻게 해야 하나" <5. 10.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5-09 452
402  "인간이 왜 죄인인가" <5. 03. 2020> E-Sub. +1 이수관목사 2020-05-02 494
401  "염려가 주는 폐해" <4. 26. 2020> E-Sub. +4 이수관목사 2020-04-25 564
400  "이 일은 어떻게 우리의 기억에 남을 것인가" <4. 19. 2020> … 이수관목사 2020-04-18 565
399  "의미있는 수난절과 부활절 주간이었습니다." <4. 12. 2020>… +1 이수관목사 2020-04-18 205
398  "온라인 헌금에 대한 문의" <4. 05.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4-04 705
397  "멘붕 대신 약이 되는 시간이 되도록" <3. 29. 2020> 이수관목사 2020-03-28 655
396  "바이러스보다 무서운 것은 마음의 평안을 잃는 것" <3. 22. … +1 이수관목사 2020-03-21 828
395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업데이트" <3. 15. 2020> +2 이수관목사 2020-03-14 1206
394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해서 알립니다" <3. 8. 2020> 이수관목사 2020-03-07 1008
393  "지금의 시대를 놓고 특별히 기도해 주세요" <3. 1. 2020> 이수관목사 2020-02-29 871
392  "도덕의 기초는 어디서 왔는가" <2. 23.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2-22 456
391  "교회가 삶의 중심이 될 때" <2. 16. 2020> 이수관목사 2020-02-15 464
390  "세미나를 이끄는 주역" <2. 9. 2020> 이수관목사 2020-02-12 293
389  "우리가 지고 있는 선교의 빚" <2. 2. 2020> 이수관목사 2020-02-01 389
388  "염려대신 행동에 옮기는 방법 한가지" <1. 26. 2020> 이수관목사 2020-01-25 508
387  "관계의 기술" <1. 19. 2020> 이수관목사 2020-01-18 565
386  "변화를 향한 끝없는 갈구" <1. 12. 2020> 이수관목사 2020-01-11 50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