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78건, 최근 0 건
   

"주보함의 위치가 바뀌었어요." <6. 9. 2019>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9-06-08 (토) 17:30 조회 : 521
 

한국과C국 방문을 마치고 돌아와서 지난주 제 주보함을 보고는 조금 놀랐습니다그동안 계속31번열에 있던 제 주보함이 28번열로 당겨진 것입니다제 앞으로 한 40 가정 정도의 주보함이 없어졌다는 의미입니다제 성이 씨이고 전체 성도의 2/3정도 뒤에 위치해 있다는 사실을 고려할 때 전체적으로는 한 50 가정은 줄지 않았을까 싶었습니다.

 

우리가 분기에 한 번씩 주보함을 재배치하면서 한두 칸 앞으로 가거나 뒤로 물린 적은 있어도 이런 적은 없었기 때문에 좀 의외였습니다게다가 보통 주보함을 재배치하고 나면 두세 주안에 다시 새교우 칸이 빠르게 차기 시작하는데 이번에는 한 달이 다 되어 가는데도 서너 칸 밖에는 차지 않았다는 사실도 좀 의외였습니다여러분 가운데서도 그것을 느낀 분이 있었을지 모르겠고, ‘왜 이러지…?’ 하는 어렴풋한 염려로 느끼신 분들도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이렇게 성도님들의 수가 주는 이유는 최근에 단기로 휴스턴에 오는 분들이 확연히 줄었기 때문에 떠나는 분들에 비해 새로 오는 분들의 숫자가 적기 때문입니다아시다시피 우리 교회는 휴스턴에서 신앙생활을 하던 분들은 등록을 허락하지 않기 때문에 휴스턴에 정착한 분들이 새로 오는 예는 많지 않습니다대신 단기로 오는 지사원학생특히 어학연수생방문객들이 많았고그 분들을 잘 섬겨서 빠른 시간에 영접을 시켜서 보내곤 했습니다

 

그 덕분에 우리 교회는 1년에 약 150명 새로 들어오고, 150명 떠나는 패턴을 오래도록 지속해 왔습니다그랬는데 최근 들어서 그런 학생어학연수생 및 방문객의 수가 눈에 띄게 줄었습니다그 이유는 트럼프 체제 하에서 비자를 받기가 너무나 어려워졌기 때문이라고 합니다비자를 신청하는 것 자체가 너무 까다로우니 굳이 미국으로 오지 않고캐나다와 호주 등으로 발길을 돌리고 있다고 합니다게다가 최근 들어서 달러화 가치까지 급속히 높아진 바람에 미국행을 포기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현재 가장 큰 영향을 받고 있는 것은 싱글사역인데한 때 220명까지 가던 싱글 목장 참석자 수가 현재는 100선으로 내려간 상태입니다이런 현상은 사역에 문제가 있어서 그런 것은 아니고 현재 상황이 그럴 수 밖에 없다는 것을 이해하시기 바랍니다또 이런 상황은 아마도 당분간은 썩 나아질 것 같지 않습니다따라서 앞으로는 새 식구가 없어서 힘이 빠진다고 하지 말고 현재의 식구들과 더욱 더 깊은 가족의 정을 나누는 기회를 삼아야 할 것입니다

 

어차피 이런 상황은 언젠가는 바뀔 것이고지금과는 반대로 VIP들이 쏟아져 들어올 때도 있을 것입니다그 때까지 한가족이 되어서 잘 준비하는 우리가 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하지만 분명한 사실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을 만나야 할우리에게 붙여주시는 VIP는 지금도 우리 주변에 분명히 있다는 것입니다그래서 우리가 주변을 살피고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붙여주신 VIP들을 알아보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하겠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378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3907
378  "우리 결혼한지 30년 되었어요." <11. 17. 2019> +2 이수관목사 2019-11-16 226
377  "싱싱야에 다녀옵니다." <11. 10.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11-09 265
376  "기도는 놀라운 하나님의 역사를 가져옵니다." <11. 3. 2019> +1 이수관목사 2019-11-02 357
375  "카자흐스탄에서의 중간보고를 드립니다." <10. 27. 2019> +1 이수관목사 2019-10-27 274
374  "다빈치 코드가 얘기하는 성경" <10. 20. 2019> 이수관목사 2019-10-19 257
373  "긴 출타에 특별한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10. 13. 2019> E… 이수관목사 2019-10-12 454
372  "다빈치 코드의 주장들에 대한 반론" <10. 6.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10-05 343
371  "다빈치 코드라는 제목의 영화" <9. 29.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9-28 425
370  "강한 교회 자랑스러운 공통체" <9. 22. 2019> +1 이수관목사 2019-09-21 572
369  "기도제목이 넘쳐납니다" <9. 15. 2019> 이수관목사 2019-09-14 466
368  "하나님을 사랑한다는 것" <9. 08. 2019> +2 이수관목사 2019-09-07 580
367  "자랑스러운 집사회 그리고 집사님들" <9. 01.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8-31 569
366  "처형이 다녀갔습니다." <8. 25. 2019> 이수관목사 2019-08-24 592
365  "철야 중보기도의 시간과 요일을 바꿉니다." <8. 18. 2019> 이수관목사 2019-08-17 418
364  "백혜원 전도사님의 후임을 소개합니다." <8. 11. 2019> +2 이수관목사 2019-08-10 916
363  "기도의 자리로 부르고 계십니다." <8. 04.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8-03 669
362  "사랑의 티슈" <7. 28.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7-27 516
361  "대통령을 향한 아쉬운 마음" <7. 21.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7-20 739
360  "고난을 대하는 태도" <7. 14.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7-13 557
359  "VIP 자녀를 위한 목장 매칭" <7. 7. 2019> E-Sub. +2 이수관목사 2019-07-06 597
358  "재미있는 남녀의 차이" <6. 30. 2019> 이수관목사 2019-06-29 582
357  "고향, 그곳을 향한 노스텔지아" <6. 23.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6-22 527
356  "알고있으면 좋을 뇌에 대한 상식 몇가지" <6. 16. 2019> 이수관목사 2019-06-15 583
355  "주보함의 위치가 바뀌었어요." <6. 9. 2019> 이수관목사 2019-06-08 522
354  "이번 출타는 특별한 의미가 있었습니다." <6. 2. 2019> 이수관목사 2019-06-01 58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