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60건, 최근 0 건
   

"재미있는 남녀의 차이" <6. 30. 2019>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9-06-29 (토) 16:56 조회 : 361
 

남성분들께 묻습니다여러분들은 혹시 아내와 드라이브를 하는 중에 아내가 당신목말라?” 하고 물으면 어떻게 대응하세요만약 아니괜찮은데” 하면서 갈 길을 재촉하신다면 당신은 여전히 아내를 잘 모르는 것이고그 덕분에 드라이브가 끝나기 전에 분명 아내와 말다툼을 하게 될 것입니다결혼생활이 쉽지 않다는 뜻이겠지요. ^^ 

 

이번에는 상황을 바꾸어 미혼 여성 둘이 여행을 가는 장면을 보겠습니다한 사람이 묻습니다. “영희야너 목마르니?” 이럴 때다른 한 사람은 아니… 난 괜찮은데너는 목마르니잠깐 설까?” 그렇게 대화를 나누고는 다음 휴게소에서 사이좋게 물을 마십니다그러면서 나는 목마르다고 안 느꼈는데 쉬면서 물을 마시고 나니까 기분이 좋아졌어네 덕분이야하고 말하고이래서 둘은 더욱 더 베스트 프렌드가 되어 갑니다

 

그러던 어느 날 이 여성이 사랑하는 남자를 만나서 결혼을 한다면 어떨까요목이 마르다는데 세워주지도 않고 갈 길을 가는친구 영희보다도 더 배려심 없는 남편이 얼마나 화가 나겠습니까이렇듯 남녀의 차이는 참 재미있고알면 도움이 되는 점이 많습니다몇가지 더 적어봅니다

 

먼저기억에 있어서 남성은 어떤 일에 요점을 더 많이 기억하고 세부사항을 잊어버리는 반면여성은 요점보다는 세부사항을 더 강렬하고 오래 기억합니다따라서 남자들은 왜 그만 잊지 못하고 과거에 매달리느냐고 한다던가또는 왜 치사하게 지난 과거의 얘기를 자꾸 끄집어내느냐고 불만하면 안 됩니다이것은 하나님께서 기억에 관한 뇌의 구조를 그렇게 만드셨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사실이므로 불만하기 보다는 이해해야 할 사안입니다.

 

여성은 남성보다 언어 능력이 훨씬 빨리 발달한다고 합니다따라서 유치부에 가보면 여자 아이들은 벌써부터 대화를 하며 노는데 비해서남자 아이들은 대화보다는 소음을 내고 몸을 부딪치며 소동을 부리는데그것도 나름대로의 관계를 만드는 일종의 대화라고 합니다그러다 보니 여성은 어릴 때부터 얘기하고 듣고 대화를 통해서 나를 이해시키고 상대방을 이해하려고 합니다그에 비해서 남자는 대화가 귀찮습니다그냥 요점만 간단히 정리하고는 행동으로 뭔가를 하면서 풀기를 원합니다.

 

이 점은 서로가 같이 이해를 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남편이 때로 긴 얘기를 시시콜콜 하게 하는 것을 귀찮아하는 것이 본인을 귀찮아하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아내가 조금만 이해를 해 준다면반대로 아내가 옆에 와서 계속 뭔가에 대한 얘기를 할 때그것이 목적이 있어서 보다는 나와 함께 시간을 보내고 싶다는 의도라는 것을 남편이 조금만 이해를 해 줄 때 결과는 훨씬 더 나아질 것입니다

 

남성들은 여성들이 너무 감정적이라고 쉽게 무시하지만감정적이라기보다는 여성에게는 남성보다 세부사항이 훨씬 더 많이 보이기 때문에 그런 것이고, 그것은 의사결정에 있어서도 프로젝트를 수행하는데 있어서도 남성이 흔히 놓칠 수 있는 부분을 많이 보완 할 수 있는 여성의 분명한 장점입니다

 

하나님은 남성과 여성을 분명히 다르게 만드셨습니다둘이 힘을 합쳐서 하나가 되어 가정을 이끌라고혼자 있을 때 보다는 둘이 있을 때 훨씬 낫도록 만드신 것 같습니다따라서 차이를 존중하고 서로가 나에게 없는 점을 장점이라고 인정해 줄 때 두 사람을 더한 결과치는 더 좋아질 것입니다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360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3653
360  "고난을 대하는 태도" <7. 14. 2019> 이수관목사 2019-07-13 254
359  "VIP 자녀를 위한 목장 매칭" <7. 7. 2019> E-Sub. +1 이수관목사 2019-07-06 310
358  "재미있는 남녀의 차이" <6. 30. 2019> 이수관목사 2019-06-29 362
357  "고향, 그곳을 향한 노스텔지아" <6. 23.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6-22 355
356  "알고있으면 좋을 뇌에 대한 상식 몇가지" <6. 16. 2019> 이수관목사 2019-06-15 430
355  "주보함의 위치가 바뀌었어요." <6. 9. 2019> 이수관목사 2019-06-08 400
354  "이번 출타는 특별한 의미가 있었습니다." <6. 2. 2019> 이수관목사 2019-06-01 463
353  "뒷모습이 아름다운 사람" <5. 26. 2019> +2 이수관목사 2019-05-25 578
352  "크리스천도 사단의 하수인이 될 수 있습니다." <5. 19. 2019&g 이수관목사 2019-05-19 492
351  "앞으로 두 주간 출타합니다." <5. 12. 2019> 이수관목사 2019-05-11 612
350  "이렇게 기도해 주십시오." <5. 5. 2019> +1 이수관목사 2019-05-11 468
349  "휴대폰도 우상숭배가 될 수 있습니다." <4. 28.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4-27 619
348  "우리교회 집사제도를 수정합니다." <4. 21.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4-20 677
347  "미국 공립학교의 성교육이 이렇습니다." <4. 14. 2019> E-S… 이수관목사 2019-04-13 671
346  "올해 수난절은 이렇게 보내게 됩니다." <4. 7.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4-06 603
345  "안식년 연구월을 이렇게 보냈습니다." <3. 31.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3-30 497
344  "차별의 악함과 위험성" <3. 24.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3-23 577
343  "밥에 담겨있는 의미를 아시나요?" <3. 17.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3-17 579
342  "생일에 즈음하여" <3. 10. 2019> E-Sub. +2 이수관목사 2019-03-09 683
341  "혹시 예비 부부의 삶 안 들으세요?" <3. 3.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3-02 509
340  "가우디 이야기" <2. 24. 2019> 이수관목사 2019-02-24 571
339  "온 목장 식구가 함께 삶공부를?" <2. 17.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9-02-18 518
338  "목회자 세미나 체크 포인트" <2. 10.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9-02-09 555
337  "단기 또는 중기 선교 헌신의 필요성" <2. 03. 2018> 이수관목사 2019-02-02 532
336  "주님의 이름을 귀하게 여기기" <1. 27. 2018> 이수관목사 2019-01-26 61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