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411건, 최근 0 건
   

"기도의 자리로 부르고 계십니다." <8. 04. 2019> E-Sub.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9-08-03 (토) 15:55 조회 : 758
 

요즈음 우리 주변을 보면 기도할 제목들이 겹겹이 쌓이고 있다는 느낌입니다일자리가 없어서 애를 태우는 분들은 우리교회의 오랜 기도제목입니다게다가 요즈음은 아픈 분들이 많고특히 어려운 암으로 투병하는 분들이 많아서 우리를 염려하게 합니다그런가 하면 예수님을 막 영접하고 신앙생활을 해 보려고 하는 분들에게교통사고나 어려운 일들이 이어져 믿음을 가지는 것에 방해를 받는 경우를 여기저기에서 봅니다

 

게다가 우리 교회는 하반기에 목회자를 위한 가정교회 컨퍼런스를 처음 개최하는 등 교회의 사명을 위한 중요한 일들을 여럿 앞두고 있습니다이런 일련의 일을 보면서 사탄이 시험을 걸고 있구나 하는 느낌을 받기도 합니다하지만 염려할 필요는 없습니다마태복음 4장에서 본 것처럼 예수님이 이미 시험을 당하시고 극복하셨기 때문에 사탄의 시험은 우리를 흔들 수 있을지는 몰라도 우리를 넘어뜨리지는 못합니다

 

다만 예수님이 하나님께 집중하므로 이기셨던 것처럼 우리도 기도로 싸워가면 될 것입니다그래서 9월 새 회기년도를 시작하면서 두 가지 전 교회적인 기도를 제안합니다먼저8월 마지막 수요일에는 특별 수요기도회로 모이겠습니다수난절 수요기도회 때 했던 것처럼 이번에도 세겹줄 짝들과 함께 참석해서 기도 중에 서로 나눔도 가지고 기도제목 응답 여부도 체크하고 함께 손잡고 기도하는 시간입니다

 

또 하나는 이번 하반기를 40일간 전교인 특별 연쇄 금식기도로 시작하려고 합니다. 2012년에는 100일을 했지만 지금은 교회의 행사가 많아서 어렵고대신 9/1일부터 10/10일까지 하루에 20명씩 40일 총 800명이 참여하는 연쇄 금식입니다다음 주부터 두 주간 예배 후 주보함 오른쪽 벽에 금식표를 붙여 놓을테니 원하는 날짜를 선택해서 이름을 써주시기 바랍니다저는 매주일 참여하지만 다른 분들은 일단 한 사람이 하루만 사인업 해 주시기 바랍니다그렇게 두주동안 싸인업을 받은 후 빈칸이 남으면 이미 신청하신 분 가운데 더 할 수 있는 기회를 드려서 채우도록 하겠습니다

 

아마도 목장을 하는 금요일에 금식하는 것이 좀 더 희생이 들어간 금식일테니 집사님목자님들을 포함한 리더들이 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그리고 이번에는 본인의 금식 기도 날에는 새벽 기도에 와서 기도해 주시기를 권합니다새벽기도를 특별하게 할 것을 고려해 보았으나 여러 가지 운영상의 문제로 자율에 맡기니 5시부터 8시 사이에 자유롭게 오셔서 기도하시고 가시면 되겠습니다

 

기도를 하면서 왜 금식을 하는 것인지는 정확히 알 수 없습니다하지만 성경의 예를 보면 언제나 위기를 맞았을 때 늘 단체 금식을 했고예수님도 영적인 싸움을 위해서는 금식이 필요하다는 말을 하셨습니다(9:29). 우리 앞에는가정과 목장과 교회를 위해 기도만이 해결할 수 있는 많은 영적인 문제들이 있습니다휴가철을 끝내고 사명의 자리로 돌아오면서 새 회기년도를 기도로 시작하여 우리 앞에 놓인 영적 싸움을 이겨나가는 우리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CALLED TO A PLACE OF PRAYER


These days as we look around us, we see that there is more and more need for prayer.  One of the standing prayers of our church is seeking employment.  In addition, we have many who suffer from sickness and some even from cancer.  Also, some new believers who just accepted Jesus and have a desire to live by faith have either had a car accident or some other difficulties which hinder them in their walk of faith.


During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our church will host House Church Conference for Pastors for the first time and many other events which are important for the church’s mission.  As I see recent occurrences, I sense the work of Satan.  However, there is no need for worries.  As we can read in Matthew chapter 4, Jesus went through temptation and overcame it, so Satan may disturb us but not overthrow us.


As Jesus focused on God to stand against Satan, prayer is our weapon.  Therefore, as we start a new fiscal year in September, I suggest two prayer programs.  First, we will meet on the last Wednesday of August for a special Wednesday prayer night.  As we did during the Holy Week, we will meet with members of the Three Chord prayer so we can update and share each other’s answered prayers and pray together.


The other program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is a 40-day relay fasting.  In 2012, we did 100 days in relay fasting, but due to church events, that would be difficult, so we will do it for 40 days starting from September 1st, till October 10th with 20 participants per day for 40 days which would be relay fasting of a total of 800 people’s participation.  Starting from the next week for two weeks, there will be a signup sheet for fasting posted next to church mailbox, so please sign up on days of your choice.  I will participate every week, but I encourage you to sign up only once during the 40-day period.  After a two-week signup period, if there is availability, you will have a chance to sign up more than once.


Since fasting on Friday, which is the day of house church, would require greater sacrifice, I encourage deacons or house church leaders to sign up for those days.  Also, it would be good to come to church in the morning and pray on those fasting days you signed up for.  Special morning prayer was considered, but because of management issues, it was decided to leave it to you, so you may come anytime between 5 am to 8 am, pray and leave.


It is not clear why we need to fast while we pray.  However, in the bible, whenever there is crisis, often they did group fasting and Jesus said that fasting is needed for spiritual battle (Mark 9:29).  We face many spiritual issues in our family and house churches which can be solved by prayer only.  As we are done with the summer vacation season and return to our place of mission, we will start a new fiscal year with prayer and will be victorious in our spiritual battle.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41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4538
411  "코로나 사태에 대응해서 몇 가지 조치합니다." <7. 05. 2020&g 이수관목사 2020-07-05 167
410  "자녀들에게 예절을 가르치는 것은 참 중요합니다." <6. 28. … +1 이수관목사 2020-06-27 410
409  "숨는 대신 관리하고 극복하며 삽시다" <6. 21. 2020> 이수관목사 2020-06-20 625
408  "악의 존재에 대한 문제" <6. 14.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6-13 436
407  "설교 좀 짧게 해 주세요." <6. 7.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6-06 687
406  "교회도 이렇게 정상을 찾아갈 예정입니다." <5. 31. 2020> 이수관목사 2020-05-30 832
405  "칭찬과 격려가 가진 힘" <5. 24.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5-23 440
404  "신중함과 용기 사이에서 균형 맞추기" <5. 17.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5-16 549
403  "떼 쓰는 아이를 어떻게 해야 하나" <5. 10.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5-09 457
402  "인간이 왜 죄인인가" <5. 03. 2020> E-Sub. +1 이수관목사 2020-05-02 496
401  "염려가 주는 폐해" <4. 26. 2020> E-Sub. +4 이수관목사 2020-04-25 565
400  "이 일은 어떻게 우리의 기억에 남을 것인가" <4. 19. 2020> … 이수관목사 2020-04-18 566
399  "의미있는 수난절과 부활절 주간이었습니다." <4. 12. 2020>… +1 이수관목사 2020-04-18 206
398  "온라인 헌금에 대한 문의" <4. 05.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4-04 707
397  "멘붕 대신 약이 되는 시간이 되도록" <3. 29. 2020> 이수관목사 2020-03-28 655
396  "바이러스보다 무서운 것은 마음의 평안을 잃는 것" <3. 22. … +1 이수관목사 2020-03-21 831
395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업데이트" <3. 15. 2020> +2 이수관목사 2020-03-14 1207
394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해서 알립니다" <3. 8. 2020> 이수관목사 2020-03-07 1010
393  "지금의 시대를 놓고 특별히 기도해 주세요" <3. 1. 2020> 이수관목사 2020-02-29 886
392  "도덕의 기초는 어디서 왔는가" <2. 23.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2-22 458
391  "교회가 삶의 중심이 될 때" <2. 16. 2020> 이수관목사 2020-02-15 465
390  "세미나를 이끄는 주역" <2. 9. 2020> 이수관목사 2020-02-12 294
389  "우리가 지고 있는 선교의 빚" <2. 2. 2020> 이수관목사 2020-02-01 390
388  "염려대신 행동에 옮기는 방법 한가지" <1. 26. 2020> 이수관목사 2020-01-25 508
387  "관계의 기술" <1. 19. 2020> 이수관목사 2020-01-18 56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