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81건, 최근 0 건
   

"싱싱야에 다녀옵니다." <11. 10. 2019> E-Sub.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9-11-09 (토) 19:54 조회 : 359
 

다음 주는 싱글들의 행사인 싱싱야 (싱그러운 싱글들의 야외예배가 있어서 저는 거기에 참석하고 그곳에서 주일 예배를 드리고 옵니다담임목사가 되고 나서는 토요일에 올라가서 얼굴만 잠깐 비추고 내려온 적은 몇 번 있지만싱싱야에 제가 참석한 적은 없었습니다그 이유 중에 하나는 싱싱야가 있는 주간이 늘 감사절 주일이었고 담임목사가 감사절에 교회를 비울 수는 없었기 때문입니다그런데 올해는 감사절이 예년과 달리 한 주가 늦어져서 제가 다녀올 수가 있게 되었습니다

 

하지만제가 싱싱야에 참석하려는 이유는 또 하나 있습니다요즈음 싱글들의 숫자가 많이 줄었습니다한 때는 싱글 목장에 참석하는 싱글들의 숫자가 230명이 넘었고, 3부 예배에도 170명가량이 참석했었습니다그러던 싱글 목장이 이제는 목장 숫자도 줄고목장 참석인원도 120명대로 줄고, 3부 예배 참석인원도 90명대로 줄었습니다

 

이렇게 된 가장 큰 이유는 한국의 미국 유학의 붐이 사그라졌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예전과는 달리 요즈음은 유학을 와서 공부를 마쳐도 미국에서 취업이 어렵다는 점그리고 유학을 마치고 돌아가도 이제는 한국에서 유학이 그리 강점으로 인정받지 못하는 점 등으로 미국 유학이 더 이상 큰 매력이 없다는 것입니다게다가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 정책 탓에 입국 자체가 어렵습니다지난 한 해에 미국 입국이 거절된 한국인이 2만 명이 넘는다는 신문 기사를 본적이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요즈음은 청년들을 만나기가 어렵습니다우리가 수년 전 라이스와 UH 캠퍼스에서 밥을 서빙 하는 사역을 시작할 때만 해도 라이스 대학에 한국인들이 100명가량 된다는 얘기가 들리곤 했었는데이제는 한국 학생들이 거의 보이지 않는다고 합니다올해 한국에서 온 유학생도 5명 정도에 지나지 않는다고 해서올해는 어쩔 수 없이 매년 하던 캠퍼스 사역도 잠시 중단했습니다이런 상황에서도 열심히 싱글들을 섬기는 싱글 목자 목녀들과 함께 시간을 가지며 격려도 해 주고 싶은 마음입니다

 

저의 입장에서는 이런 상황이 조금 염려스러운 것은 사실입니다사실 이제까지 우리 교회 사역에서 싱글은 중요한 비중을 차지해 왔습니다많은 싱글들이 휴스턴에 왔다가 교회를 만나고 은혜를 받고 하나님의 자녀가 되어서 떠나지 않고 이곳에서 직장을 구하고 정착해서 가정을 꾸리고 그렇게 건강한 30, 40대로 자라주었기 때문입니다싱글 사역이 앞으로도 계속 그런 역할을 하도록 기도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올해 싱싱야에 97명 정도 신청을 했고그 가운데는 18명의 VIP도 있다고 합니다역대 가장 적은 인원이 참가하지만 VIP의 비율은 전혀 줄지 않았다고 준비하는 팀들은 기뻐하고 있습니다제가 간다고 하니 예배도 전통적인 예배를 하지 않고설교 대신 싱글들이 궁금해 하는 사항들을 질의 응답하는 식으로 진행을 하고마지막에 총 정리하는 간단한 설교를 해 달라고 합니다

 

좋은 시간이 되도록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싱글들이 하나가 되도록초대한 VIP들이 모두 와서 좋은 시간을 보내고 돌아가서는 다시 목장과 예배에 참석하는 계기가 되도록좋은 날씨와 프로그램을 위해서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I will be at Singsingya coming weekend and Sunday 

  

The next week, I plan to attend single’s event called SingSingYa (Meaning Fresh singles’ outdoor worship) and will have Sunday worship with them.  Since I became the senior pastor, few times, I visited the event on Saturday for a short time, but I did not have chance to participate in it more than that.  One of the reasons was timing.  Previously, the week of SingSingYa was always during Thanksgiving week and as a senior pastor, I could not leave church during Thanksgiving week.  However, this year, the Thanksgiving week is one week later than usual, so I could attend this event.


There is another reason for my participation.  These days, the number of singles in church is reduced drastically.  Once about 230 singles attended singles’ house churches and about 170 attended 3rd service.  Now, the number of singles’ house church is reduced that house church participants are 120 and third service attendees are around 90.


The biggest reason for this is due to the fact that fad of getting education in the US is fading.  Unlike before, even after getting US degree, it is difficult to get a job in the US, and US degree is no longer great merit to Korean employers in Korea.  Because of these reasons, value of studying in America decreased significantly.  On top of that, anti-immigration policy of Trump administration made entry to the US become more difficult.  According to a newspaper, during the last year, there were more than 20,000 cases of US visa rejection for Koreans. 

   

Therefore, it is difficult to meet young adults.  Few years ago, when we did campus ministry at Rice and UH to provide meal to students, there were about 100 Korean students at Rice according to an estimate.  Now, it is difficult to find Korean students in those schools, they say.  This year, we had to stop the campus ministry because there are only 5 Korean students who came from Korea to attend college here.  In this situation, I want to encourage and spend some time with house church leaders for singles who work so hard to care for these young adults.

 

It is true that I am concerned of this situation.  So far, at SBC, singles’ ministry has taken a very important part.  Many singles came to Houston, met church, touched by God, became God’s children, stayed in Houston, found Job in Houston, made home here and became important thirties and forties age group of our church.  I pray that singles’ ministry will continue to play such role.


Nevertheless, this year, there are 97 participants in SingSingYa and 18 of those are VIPs.  Preparation team rejoice that although the number of participants is the lowest ever, but the ratio of VIP did not decrease.  When they learned that I am coming, they suggested me rather than traditional worship format, to have a question and answer session which geared toward singles’ issues instead of sermon and to give a short sermon which wraps up the whole session.


Please pray so that it will be a blessed event.  Pray that singles will be unified, all invited VIPs will come, have a great time and when they return, it will be a chance for them to start attending church and worship.  Also, pray for good weather and all the activities will be fun filled and go smoothly.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38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3949
381  "연말 행사에 관하여 알려드립니다." <12. 8. 2019> 이수관목사 2019-12-07 199
380  "내년 세겹줄 기도회를 기대해 보시기 바랍니다." <12. 1. 201… 이수관목사 2019-12-01 332
379  "여행을 다녀온 뒷얘기들" <11. 24. 2019> E-Sub. +1 이수관목사 2019-11-23 400
378  "우리 결혼한지 30년 되었어요." <11. 17. 2019> E-Sub. +2 이수관목사 2019-11-16 453
377  "싱싱야에 다녀옵니다." <11. 10.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11-09 360
376  "기도는 놀라운 하나님의 역사를 가져옵니다." <11. 3. 2019> +1 이수관목사 2019-11-02 447
375  "카자흐스탄에서의 중간보고를 드립니다." <10. 27. 2019> +1 이수관목사 2019-10-27 301
374  "다빈치 코드가 얘기하는 성경" <10. 20. 2019> 이수관목사 2019-10-19 288
373  "긴 출타에 특별한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10. 13. 2019> E… 이수관목사 2019-10-12 483
372  "다빈치 코드의 주장들에 대한 반론" <10. 6.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10-05 371
371  "다빈치 코드라는 제목의 영화" <9. 29.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9-28 462
370  "강한 교회 자랑스러운 공통체" <9. 22. 2019> +1 이수관목사 2019-09-21 600
369  "기도제목이 넘쳐납니다" <9. 15. 2019> 이수관목사 2019-09-14 490
368  "하나님을 사랑한다는 것" <9. 08. 2019> +2 이수관목사 2019-09-07 620
367  "자랑스러운 집사회 그리고 집사님들" <9. 01.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8-31 608
366  "처형이 다녀갔습니다." <8. 25. 2019> 이수관목사 2019-08-24 617
365  "철야 중보기도의 시간과 요일을 바꿉니다." <8. 18. 2019> 이수관목사 2019-08-17 440
364  "백혜원 전도사님의 후임을 소개합니다." <8. 11. 2019> +2 이수관목사 2019-08-10 950
363  "기도의 자리로 부르고 계십니다." <8. 04.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8-03 682
362  "사랑의 티슈" <7. 28.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7-27 530
361  "대통령을 향한 아쉬운 마음" <7. 21.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7-20 762
360  "고난을 대하는 태도" <7. 14.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7-13 572
359  "VIP 자녀를 위한 목장 매칭" <7. 7. 2019> E-Sub. +2 이수관목사 2019-07-06 620
358  "재미있는 남녀의 차이" <6. 30. 2019> 이수관목사 2019-06-29 604
357  "고향, 그곳을 향한 노스텔지아" <6. 23.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6-22 54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