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87건, 최근 0 건
   

"자녀들이 한국말을 잊지 않도록" <12. 21. 2019> E-Sub.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9-12-21 (토) 17:11 조회 : 378
 

예전에 미국에 이민을 오셨던 분들은 자녀들에게 한글 및 한국말을 가르치는 것에 큰 비중을 두지 않았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이 아이들이 어차피 미국에서 살 것이고또 미국 주류사회로 들어가려면 한국말을 알아야 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했었습니다그 후에 다시 한글 교육을 중요시 하던 시절이 있었습니다아무리 미국에서 산다고 해도한국인이라는 정체성을 잃어버리게 해서는 안 된다는 이유였습니다

 

저도 그 말에 동의합니다또한 요즈음 같이 하나의 언어를 더 할 줄 안다는 사실이 엄청난 능력인 시절에 조금만 노력하면 쉽게 마스터 할 수 있는 모국어를 잊어버리게 하는 것은 현명하지 못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하지만거기에 비해서 저는 조금 다른 이유로 아이들에게 한국말을 잊지 않게 해 주는 것은 너무나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자녀교육에 있어서 부모와 자녀간의 소통이 가능한가 불가능한가의 문제는 너무나 중요한 문제입니다영어를 어느 정도 하는 분들은 자녀가 어릴 때는 소통에 큰 문제가 없기 때문에 그냥 아이가 편하게 생각하는 영어를 사용합니다그러다가 아이들이 사춘기 때가 되면서 고민도 많아지고 마음 저 깊은 곳을 얘기해야 할 시점이 되면 대부분 부모의 언어가 그런 대화를 할 정도는 안 되는 것입니다

 

특별히 자녀는 어느 시점에 가면 가치관의 위기를 겪는 시점이 오는데그 때 가장 큰 역할을 해 주어야 하는 사람은 부모입니다부모가 그런 깊은 마음속의 고민을 알아준다면 신앙을 가진 부모만큼 아이를 잘 인도해 줄 사람이 없습니다그런데 그 때 언어의 문제 때문에 제 역할을 할 수 없게 됩니다그래서 청소년기가 되면 청소년부 선생님들에게 전적으로 신앙교육을 의지하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저희 가정의 경우도 딸아이가 겪었던 신앙의 위기를 함께 나누면서 부모와 자식 간의 사이가 깊어질 수 있었고성인이 되어서는 서로 간에 있었던 지난 세월의 아픔과 상처를 밤늦게까지 대화하고 이해하면서 허물 수 있었습니다그 덕분에 지금은 부모와 자녀 간에 아주 친밀한 사이가 되어 있는데만약 딸아이가 한국말을 하지 못했다면 그런 결과는 없었지 않았을까 싶어 감사합니다

 

물론 언어가 소통을 막는 유일한 문제는 아닙니다언어의 문제가 없는 한국에서도 자녀와의 소통이 안 된다는 고백을 들으니 말입니다하지만 그건 또 다른 소통의 방법과 관계에 관한 문제이니 다음 기회에 얘기하도록 하겠습니다.  

 

따라서 가능하면 자녀들이 한국말을 잊어버리지 않도록 도와주시기 바랍니다자녀들이 영어를 빨리 배우도록 하려고 집에서 영어를 쓰는 경우가 있는데아이들은 학교를 다니기 시작하면 어차피 영어는 금방 부모를 뛰어 넘습니다따라서 집에서 부모들이 고집스럽게 한국말을 사용하는 것이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아이들이 한국말을 잊어버리지 않을 수 있는 또 하나의 방법은 한국 드라마와 K-Pop인 것 같습니다좋은 드라마를 선정해서 보도록 해 주는 것도 좋은 방법 가운데 하나인 것 같습니다

 


LET OUR CHIDREN NOT FORGET THEIR MOTHER TONGUE


Once there was a time when immigrants did not emphasize Korean education to children.  They thought, ‘These kids will live in America and to be in the mainstream of the US, they do not need to know Korean.’  Later, they started to rethink that and considered Korean education is important because even though they live in the US, they should not forget their identity as Koreans.


I agree with that.  These days knowing one more language is such a prized skill, therefore with little effort children can speak Korean and I think it is unwise not to do it.  However, I have another reason which is important for children not to forget Korean.


For children’s education, it is so crucial to have a good communication between parents and children.  People who speak passable English use English to children because it is easier for kids.  However, when children become teenagers and struggle with many issues and think about deep things in life, most parents’ English is not good enough to discuss such matters.


Specially at one-point children go through crisis in their value system and it is parents who need to help them.  When parents understand the struggle which children are going through there is no better person than parents to help them especially if parents have faith.  However, they may not do their role because of language barrier.  Therefore, when children become youth, often they rely on youth teacher in church for faith education.


In my family, we built a deeper relationship as we shared when my daughter was going through crisis in her faith.  After she became an adult, as we shared into the night pains and hurts of the past.  Those times truly promoted our mutual understanding and drew us closer.  I am very grateful knowing that this was not possible if my daughter could not speak Korean.


Of course, language is not the only factor which prevent communication since I hear from many parents in Korea where they do not have language barrier still struggle with lack of communication with children.  Since it is an issue with a different communication skill and relationship, I will write about it later.


Therefore, as much as possible, please help your children not to forget Korean.  Some of you speak English at home so that children will pick up English quickly.  However, when children enter school, their English will surpass Parents in no time.  Therefore, it is good idea to insist speaking Korean at home.

  

Another way, for children not to forget Korean is through Korean Drama and K-pop.  It can be a good idea to pick up a good K - drama and show it to them.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387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4064
387  "관계의 기술" <1. 19. 2020> 이수관목사 2020-01-18 211
386  "변화를 향한 끝없는 갈구" <1. 12. 2020> 이수관목사 2020-01-11 317
385  "올 한 해 저는 이렇게 기도합니다." <1. 5.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1-04 354
384  "나는 근심하나 항상 기뻐하고.." <12. 29.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12-28 428
383  "자녀들이 한국말을 잊지 않도록" <12. 21.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12-21 379
382  "무균실 같은 환경은 도리어 좋지 않습니다." <12. 15. 2019>… 이수관목사 2019-12-14 400
381  "연말 행사에 관하여 알려드립니다." <12. 8.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12-07 500
380  "내년 세겹줄 기도회를 기대해 보시기 바랍니다." <12. 1. 201… 이수관목사 2019-12-01 684
379  "여행을 다녀온 뒷얘기들" <11. 24. 2019> E-Sub. +2 이수관목사 2019-11-23 509
378  "우리 결혼한지 30년 되었어요." <11. 17. 2019> E-Sub. +3 이수관목사 2019-11-16 543
377  "싱싱야에 다녀옵니다." <11. 10.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11-09 408
376  "기도는 놀라운 하나님의 역사를 가져옵니다." <11. 3. 2019> +1 이수관목사 2019-11-02 503
375  "카자흐스탄에서의 중간보고를 드립니다." <10. 27. 2019> +1 이수관목사 2019-10-27 337
374  "다빈치 코드가 얘기하는 성경" <10. 20. 2019> 이수관목사 2019-10-19 336
373  "긴 출타에 특별한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10. 13. 2019> E… 이수관목사 2019-10-12 519
372  "다빈치 코드의 주장들에 대한 반론" <10. 6.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10-05 413
371  "다빈치 코드라는 제목의 영화" <9. 29.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9-28 499
370  "강한 교회 자랑스러운 공통체" <9. 22. 2019> +1 이수관목사 2019-09-21 640
369  "기도제목이 넘쳐납니다" <9. 15. 2019> 이수관목사 2019-09-14 524
368  "하나님을 사랑한다는 것" <9. 08. 2019> +2 이수관목사 2019-09-07 676
367  "자랑스러운 집사회 그리고 집사님들" <9. 01.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8-31 651
366  "처형이 다녀갔습니다." <8. 25. 2019> 이수관목사 2019-08-24 663
365  "철야 중보기도의 시간과 요일을 바꿉니다." <8. 18. 2019> 이수관목사 2019-08-17 464
364  "백혜원 전도사님의 후임을 소개합니다." <8. 11. 2019> +2 이수관목사 2019-08-10 1031
363  "기도의 자리로 부르고 계십니다." <8. 04.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8-03 71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