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415건, 최근 0 건
   

"올 한 해 저는 이렇게 기도합니다." <1. 5. 2020> E-Sub.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20-01-04 (토) 19:19 조회 : 566
 

지난 12/31일 저녁 송구영신 예배에서 저는 처음부터 다시 시작합시다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습니다매년 송구영신 예배 때가 되면 어김없이 하나님께서 새해를 맞이하는 우리교회에 주시는 메시지를 주시곤 하는데 올해는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라는 것이었습니다. (2:2-5) 

 

휴스턴 서울교회는 가정교회를 처음 시작한 교회이고 칭찬받는 교회입니다우리 가운데는 목자를 20년 이상 하신 분들도 많고목자님들의 50%는 목자 사역을 10년 이상 하신 분들입니다이제는 모든 것에 관록이 붙어서 특별히 기도하지 않아도 굴러 갈 지경에 이르렀습니다그런 이유로 나도 모르는 교만이 없는지 돌아보고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라는 메시지였습니다

 

그 말씀에 따라 저도 이번 일 년은 모든 것을 처음 하는 것처럼 해 보려고 합니다기도도 늘 하는 것처럼 습관적으로 눈을 감는 것이 아니고하나님을 처음 만났을 때 어떻게 기도해야 하는지 알지 모르는체 그냥 공손히 무릎을 꿇던 그 모습을 기억합니다예배에 은혜를 받던 시절 주일에 교회에 오면서 멀리 예배당 문만 보이면 가슴이 뛰던 그 때를 기억합니다찬양을 부를 때 처음 불러보는 찬양을 신기한 듯 가사 하나하나의 의미를 찾으며 따라 불렀던 그 때를 기억합니다

 

그 때로 돌아가서 모든 것을 처음 하듯이 해 보려고 합니다내 습관을 내려놓고내 주관과 방식을 내려놓고그래서 설교준비도 처음에 할 때의 마음으로담임목사도 처음 시작할 때의 그 떨리는 마음으로 시작해 보려고 합니다또 성도님들과의 만남교회 사역자들과의 만남도 이런 저런 그 동안 쌓여있던 선입견을 가지고 대하는 것이 아니라 처음 시작하는 것처럼 해 보고 싶다는 마음입니다

 

지난 목요일에 있었던 신년 가족예배에서 하나님께 드리는 약속에 모든 것을 처음 하는 것처럼 그 마음으로 하겠습니다’ 라고 썼고하나님께 드리는 간구에는 교회와 성도님들의 삶이 하나님의 은혜 안에서 평안하기를’ 이라고 올려드렸습니다혹시 저를 위해서 기도해 주실 때 그 두 가지를 기억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아내는 지난 연말에 혈압약을 먹기 시작했는데그것이 시력이 영향을 많이 미치는 모양입니다안 보이는 상황이 급격히 나빠져서 연신 넘어지고 부딪친다고 합니다그래서 이제는 시력의 악화를 막기 위해서 약과 운동을 포함해 신경을 쓰겠다는 것이 하나님께 드리는 약속이었고지금까지처럼 시력을 지켜달라는 간구를 올려드렸습니다이제까지 한 번도 본인의 눈을 위해서 기도하지는 않았는데처음이라고 하는 것을 보면 본인이 심각하게 느끼는 모양입니다

 

딸아이는 본인의 성품 가운데 성령의 열매가 약한 것 같다고 고백하면서 아홉 가지 성령의 열매 중에서 특별히 올해는 누구에게든 인내와 온유와 친절을 훈련해 보겠다는 약속을 올려 드렸습니다

 

성도님들도 모두 가족 기도제목을 정하셨을 것입니다그 기도 제목들을 통해서 올해도 저와 여러분 모두가 하나님을 여러 각도에서 경험할 것 같아서 기대가 됩니다

 


MY PRAYER FOR THE YEAR


During the New Year’s Eve worship, my sermon was about ‘Let’s make a fresh start from the beginning.’  Every year at the end of year, God gives me a message for the church for the year, and this year it was ‘Start from the very beginning.’ (Rev. 2:2-5)


We are the church who started house church at the beginning and have received so much praises from many.  There are many who served over 20 years as house church leaders and about half of Shepherds have served more than 10 years.  Now, we all have enough experiences to manage things without prayer.  Because of that arrogance may have crept in unknowingly, so that is the reason for the message, ‘Start from the very beginning.’


According to the message, this year I want to do everything as if it is the first time.  Instead of habitually closing eyes to pray, I remember when I first met God, without knowing how to pray, I humbly knelt down before Him.  When I had such intimacy with God through worship, I remember that I used to be excited just to see the door of the church on Sunday morning.  For some new worship songs, I remember pondering over the meaning of the lyric in reverent awe.   

It is my desire to go back to that time and do things as I used to.  I will put down my habit, method and my will.  Even the preparation of sermon, I want to do with trembling heart as I first became your pastor.  I want to give up any previous experiences or prejudice and meet church members and ministry workers as if I meet them for the first time.


Last Thursday, during the family worship for the new year, as a promise to God, I wrote, ‘I will do everything out of my first love for You.’  For my prayer to God was, ‘I pray that life of congregation will be peaceful in God’s grace.’  I would be grateful if you remember these when you pray for me.


From the end of last year, my wife started taking medicine for her blood pressure and the medicine must affect her eyesight.  Her limited sight deteriorated rapidly and quite frequently she bumps into things or falls.  Therefore, her promise was that she will be careful to take medicine and exercise regularly to deter the sight deterioration and her prayer was to maintain her sight as so far.  She said that this is the first time to pray for her sight, so it must be serious to her.


My daughter confessed that fruit of spirit is weak in her character, so she promised that out of 9 fruit of spirit, she will practice patience, gentleness and kindness toward anybody around her.


I am sure that you all decided with your family prayer request.  For this New Year, I am looking forward to it with great expectation when you and I both will experience God in a new way.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415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4675
415  "8월의 중요한 두 가지 일정을 소개합니다." <8. 2. 2020> 이수관목사 2020-08-01 356
414  "올해 사역박람회는 이렇게 대치합니다" <7. 26. 2020> 이수관목사 2020-07-25 340
413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 <7. 19.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7-18 536
412  "코로나 시대에 신앙을 지키는 노력들" <7. 12.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7-11 609
411  "코로나 사태에 대응해서 몇 가지 조치합니다." <7. 05. 2020&g… 이수관목사 2020-07-05 537
410  "자녀들에게 예절을 가르치는 것은 참 중요합니다." <6. 28. … +1 이수관목사 2020-06-27 566
409  "숨는 대신 관리하고 극복하며 삽시다" <6. 21. 2020> 이수관목사 2020-06-20 731
408  "악의 존재에 대한 문제" <6. 14.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6-13 518
407  "설교 좀 짧게 해 주세요." <6. 7.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6-06 764
406  "교회도 이렇게 정상을 찾아갈 예정입니다." <5. 31. 2020> 이수관목사 2020-05-30 1046
405  "칭찬과 격려가 가진 힘" <5. 24.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5-23 496
404  "신중함과 용기 사이에서 균형 맞추기" <5. 17.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5-16 597
403  "떼 쓰는 아이를 어떻게 해야 하나" <5. 10.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5-09 508
402  "인간이 왜 죄인인가" <5. 03. 2020> E-Sub. +1 이수관목사 2020-05-02 539
401  "염려가 주는 폐해" <4. 26. 2020> E-Sub. +4 이수관목사 2020-04-25 612
400  "이 일은 어떻게 우리의 기억에 남을 것인가" <4. 19. 2020> … 이수관목사 2020-04-18 607
399  "의미있는 수난절과 부활절 주간이었습니다." <4. 12. 2020>… +1 이수관목사 2020-04-18 245
398  "온라인 헌금에 대한 문의" <4. 05.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4-04 750
397  "멘붕 대신 약이 되는 시간이 되도록" <3. 29. 2020> 이수관목사 2020-03-28 693
396  "바이러스보다 무서운 것은 마음의 평안을 잃는 것" <3. 22. … +1 이수관목사 2020-03-21 884
395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업데이트" <3. 15. 2020> +2 이수관목사 2020-03-14 1252
394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해서 알립니다" <3. 8. 2020> 이수관목사 2020-03-07 1054
393  "지금의 시대를 놓고 특별히 기도해 주세요" <3. 1. 2020> 이수관목사 2020-02-29 983
392  "도덕의 기초는 어디서 왔는가" <2. 23.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2-22 493
391  "교회가 삶의 중심이 될 때" <2. 16. 2020> 이수관목사 2020-02-15 50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