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87건, 최근 0 건
   

"변화를 향한 끝없는 갈구" <1. 12. 2020>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20-01-11 (토) 23:37 조회 : 316
 

새해를 맞이하며 시작한 10일 세겹줄 새벽기도가 연일 뜨겁게 진행되고 있습니다매일 650명 가량이 참석하고 있고어제 토요일은 740명 가량 참석했습니다요즈음은 영어회중에서도 또 중고등부에서도 많이들 참석합니다아이들 때문에 새벽에 오지 못하는 분들도 그 시간에 깨어서 전화 통화를 하며 기도한다고 하니 세겹줄 기도회는 우리 교회 성도님들은 웬만하면 거의 다 참석하고 있지 않나 싶습니다

 

이번에 다루고 있는 관계의 기술이라는 책에 대한 반응도 참 좋습니다이 책은 성도의 기쁨에 관한 얘기를 하고 있습니다하나님을 만난 성도라면 반드시 누려야 하고점점 더 커져 가야할 기쁨이 왜 우리에게 없는가그 이유는 우리에게 기쁨을 주는 요소들을 포기하고 살았고동시에 삶 가운데 많은 기쁨을 빼앗아 가는 것을 극복하려는 노력이 적기 때문이라고 하면서 거기에 적절한 훈련을 제시하고 있습니다그 뇌기술을 하루에 두개씩 배워가고 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이 책이 나 자신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많이 됩니다사람은 누구나 취약한 부분이 있습니다자라온 환경에 따라 나의 장점을 억누르고 살아오기도 하고그러는 가운데 하나님께서 나에게 주신 본 모습을 잃어버리고 살아오기도 합니다이런 책이 좋은 이유는 나의 왜곡된 부분을 알게 해 주고어떻게 고치고 나아질 수 있는지에 대한 희망을 가지게 해 준다는 것입니다따라서 노력해 가다보면 언젠가는 나의 이런 부분이 더 이상 약점이 아닌 좀 더 하나님 보시기에 나은 사람이 될 것이라는 소망이지요

 

그런데 성도님들의 반응을 보면책과 강의의 내용이 너무 좋다고 하고이런 좋은 훈련에 도전하고 나를 바꾸어 보고 싶다고 적극적인 반응을 보이는 분들이 있는 반면다른 한 가지는 나는 안 돼이미 뭔가를 바꾸기에는 나이가 너무 많아나는 그러고 싶지 않아.’ 하는 부정적이거나 무관심한 반응도 있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기억해야 하는 것은 하나님께서는 내가 조금씩이라도 바뀌어 가기를 소원하고 계신다는 사실입니다하나님은 우리가 본연의 모습을 잃어버리고 왜곡된 모습으로 사는 것을 안타까워하시고우리를 본 모습으로 되돌리게 하고자 십자가를 지신 것입니다예수님의 십자가는 우리를 죄에서 구원하신 영의 구원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고이 땅에서 우리가 하루하루 이루어 가는 인격의 구원을 목적으로 하신 것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두 번째 기억해야 할 사실은 우리의 삶에 작은 변화는 우리의 인생에 새로운 에너지를 주고성공체험을 맛보게 해 주어서 삶에 새로운 기쁨이 넘치게 해 줄 수 있다는 사실입니다거기에 비해 나는 나이가 많아굳이 그러고 싶지 않아.’ 라는 생각 속에는 나의 고집과 불순종이 숨어있습니다이런 고집과 불순종은 우리의 삶에서 하나님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빼앗아 갈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나는 바뀌기에는 너무 나이가 많다.’라고 생각하지만그렇지 않을지 모른다는 사실입니다흔히들 지금은 100세 시대라고 합니다바꾸기에는 늦었다고 생각하시는 분일지라도 어쩌면 내가 생각하는 것보다 앞으로 살아가야할 날이 훨씬 더 길지 모릅니다너무 늦었다고 생각하고 더 이상 새로울 것이 없다고 생각하며 현재를 계속하는 것 보다는 새로운 변화에 용기를 내어 보는 것이 훨씬 더 지혜로운 삶의 태도인 것 같습니다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387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4064
387  "관계의 기술" <1. 19. 2020> 이수관목사 2020-01-18 211
386  "변화를 향한 끝없는 갈구" <1. 12. 2020> 이수관목사 2020-01-11 317
385  "올 한 해 저는 이렇게 기도합니다." <1. 5.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1-04 354
384  "나는 근심하나 항상 기뻐하고.." <12. 29.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12-28 428
383  "자녀들이 한국말을 잊지 않도록" <12. 21.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12-21 378
382  "무균실 같은 환경은 도리어 좋지 않습니다." <12. 15. 2019>… 이수관목사 2019-12-14 400
381  "연말 행사에 관하여 알려드립니다." <12. 8.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12-07 500
380  "내년 세겹줄 기도회를 기대해 보시기 바랍니다." <12. 1. 201… 이수관목사 2019-12-01 684
379  "여행을 다녀온 뒷얘기들" <11. 24. 2019> E-Sub. +2 이수관목사 2019-11-23 509
378  "우리 결혼한지 30년 되었어요." <11. 17. 2019> E-Sub. +3 이수관목사 2019-11-16 543
377  "싱싱야에 다녀옵니다." <11. 10.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11-09 408
376  "기도는 놀라운 하나님의 역사를 가져옵니다." <11. 3. 2019> +1 이수관목사 2019-11-02 503
375  "카자흐스탄에서의 중간보고를 드립니다." <10. 27. 2019> +1 이수관목사 2019-10-27 337
374  "다빈치 코드가 얘기하는 성경" <10. 20. 2019> 이수관목사 2019-10-19 336
373  "긴 출타에 특별한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10. 13. 2019> E… 이수관목사 2019-10-12 519
372  "다빈치 코드의 주장들에 대한 반론" <10. 6.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10-05 413
371  "다빈치 코드라는 제목의 영화" <9. 29.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9-28 499
370  "강한 교회 자랑스러운 공통체" <9. 22. 2019> +1 이수관목사 2019-09-21 640
369  "기도제목이 넘쳐납니다" <9. 15. 2019> 이수관목사 2019-09-14 524
368  "하나님을 사랑한다는 것" <9. 08. 2019> +2 이수관목사 2019-09-07 676
367  "자랑스러운 집사회 그리고 집사님들" <9. 01.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8-31 651
366  "처형이 다녀갔습니다." <8. 25. 2019> 이수관목사 2019-08-24 663
365  "철야 중보기도의 시간과 요일을 바꿉니다." <8. 18. 2019> 이수관목사 2019-08-17 464
364  "백혜원 전도사님의 후임을 소개합니다." <8. 11. 2019> +2 이수관목사 2019-08-10 1031
363  "기도의 자리로 부르고 계십니다." <8. 04.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8-03 71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