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91건, 최근 0 건
   

"우리가 지고 있는 선교의 빚" <2. 2. 2020>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20-02-01 (토) 18:21 조회 : 312
 

이원준 선교사님을 모시고 가진 선교잔치가 오늘 끝이 납니다올해도 많은 분들이 선교에 동참하여 하나님의 소원을 이루어 드리는 기쁨을 누리리라 생각합니다이렇듯우리교회는 선교에 대한 이해가 자연스럽고따라서 새신자와 초신자 분들도 곧잘 선교에 동참하지만 한국 사회에서는 아직도 선교에 대해서 부정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는 분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하지만 잊지 말아야 할 것은 한국은 선교의 큰 빚을 진 나라라는 사실입니다

 

오늘날 한국은 세계인들의 주목을 받는 나라가 되었습니다조선에 이어 구한을 지나면서 36년간 일제의 강점기를 보내고이어진 한국 전쟁으로 완전히 폐허가 된 잿더미 속에서 70년이 채 안 되어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이 있는 나라 중 하나로 자랐습니다그 기초에는 한국의 근대화 과정에서 민족정신을 바로 잡아준 기독교의 영향을 빼 놓을 수 없습니다

 

한국은 원래 유교의 정신을 바탕으로 한 가부장적인 사회였고양반과 상놈으로 철저하게 구분된 신분 사회였습니다그런 정신 속에서 개인의 가치가 인정받지 못했고따라서 장애인여성그리고 아이들의 지위가 낮았으며직업에 따라 어떤 경우는 사람 취급도 받지 못하던 사회였습니다그런 가운데서 인간 존중의 정신을 심어 주고 실천하게 한 것은 선교사들이었고 그들이 전한 기독교였습니다

 

정부가 부패하고 능력도 없었던 탓에 백성이 보살핌을 받지 못하던 시절에학교를 세워서 신분에 상관없이 근대 학문을 가르치고병원을 세워서 소외 계층들에게 의료의 혜택을 주기 시작한 것도 선교사님들이었습니다나중에 일제에 항거해서 독립운동을 했던 사람들독립 후에 나라를 세우는데 기여한 지도자들 가운데 많은 사람들이 기독교인이었던 것을 볼 때 그 영향이 어떠한 것인지를 알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한국은 유교의 사회질서 속에서 상업과 노동을 천하게 여기던 사회였습니다그랬기 때문에 구한말 한국에 들어왔던 서양인들에게 한국인들은 하나같이 고집스럽고화합할 줄 모르고일할 줄 모르고 게으르며더럽다는 평가를 들은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었습니다그러던 한국인들을 이렇게 열심히 일하는 민족으로 바꾸어 놓은 그 시작이 기독교 정신이고 선교사님들이었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선교 활동이 그 나라의 독특한 문화를 파괴하고 서양문화를 주입하는 것이라는 막연한 생각을 가진 분들이 가끔 있습니다하지만 기독교가 들어가지 않은 곳은 대부분 토속 종교와 전통 문화의 영향으로 인권이 존중받지 못하고여자와 어린이가 멸시를 받으며교육의 부재로 미래가 없는 곳입니다그런 곳은 대부분 정부가 부패했거나 가난해서 최소한의 의료와 민생과 교육의 혜택도 제공하지 못하는 곳입니다.

 

한국도 그랬던 적이 있었습니다그 때 자기 나라에서의 편안함을 버리고 하나님의 부르심을 따라 동양의 작은 나라로 찾아와준 선교사님들의 그 수고와 눈물의 빚을 우리 모두는 지고 있는 것입니다물론 그 빚을 다 갚을 수는 없더라도 우리가 있는 자리에서 할 수 있는 만큼 선교를 향해 한 걸음 내디뎌 보는 것도 빚을 갚는 방법일 것입니다.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39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4106
391  "교회가 삶의 중심이 될 때" <2. 16. 2020> 이수관목사 2020-02-15 238
390  "세미나를 이끄는 주역" <2. 9. 2020> 이수관목사 2020-02-12 195
389  "우리가 지고 있는 선교의 빚" <2. 2. 2020> 이수관목사 2020-02-01 313
388  "염려대신 행동에 옮기는 방법 한가지" <1. 26. 2020> 이수관목사 2020-01-25 402
387  "관계의 기술" <1. 19. 2020> 이수관목사 2020-01-18 454
386  "변화를 향한 끝없는 갈구" <1. 12. 2020> 이수관목사 2020-01-11 423
385  "올 한 해 저는 이렇게 기도합니다." <1. 5.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1-04 440
384  "나는 근심하나 항상 기뻐하고.." <12. 29.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12-28 482
383  "자녀들이 한국말을 잊지 않도록" <12. 21.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12-21 420
382  "무균실 같은 환경은 도리어 좋지 않습니다." <12. 15. 2019>… 이수관목사 2019-12-14 428
381  "연말 행사에 관하여 알려드립니다." <12. 8.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12-07 523
380  "내년 세겹줄 기도회를 기대해 보시기 바랍니다." <12. 1. 201… 이수관목사 2019-12-01 738
379  "여행을 다녀온 뒷얘기들" <11. 24. 2019> E-Sub. +2 이수관목사 2019-11-23 532
378  "우리 결혼한지 30년 되었어요." <11. 17. 2019> E-Sub. +3 이수관목사 2019-11-16 579
377  "싱싱야에 다녀옵니다." <11. 10.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11-09 431
376  "기도는 놀라운 하나님의 역사를 가져옵니다." <11. 3. 2019> +1 이수관목사 2019-11-02 535
375  "카자흐스탄에서의 중간보고를 드립니다." <10. 27. 2019> +1 이수관목사 2019-10-27 359
374  "다빈치 코드가 얘기하는 성경" <10. 20. 2019> 이수관목사 2019-10-19 353
373  "긴 출타에 특별한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10. 13. 2019> E… 이수관목사 2019-10-12 543
372  "다빈치 코드의 주장들에 대한 반론" <10. 6.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10-05 433
371  "다빈치 코드라는 제목의 영화" <9. 29.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9-28 520
370  "강한 교회 자랑스러운 공통체" <9. 22. 2019> +1 이수관목사 2019-09-21 661
369  "기도제목이 넘쳐납니다" <9. 15. 2019> 이수관목사 2019-09-14 548
368  "하나님을 사랑한다는 것" <9. 08. 2019> +2 이수관목사 2019-09-07 707
367  "자랑스러운 집사회 그리고 집사님들" <9. 01.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08-31 68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