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422건, 최근 0 건
   

"우리가 지고 있는 선교의 빚" <2. 2. 2020>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20-02-01 (토) 18:21 조회 : 435
 

이원준 선교사님을 모시고 가진 선교잔치가 오늘 끝이 납니다올해도 많은 분들이 선교에 동참하여 하나님의 소원을 이루어 드리는 기쁨을 누리리라 생각합니다이렇듯우리교회는 선교에 대한 이해가 자연스럽고따라서 새신자와 초신자 분들도 곧잘 선교에 동참하지만 한국 사회에서는 아직도 선교에 대해서 부정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는 분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하지만 잊지 말아야 할 것은 한국은 선교의 큰 빚을 진 나라라는 사실입니다

 

오늘날 한국은 세계인들의 주목을 받는 나라가 되었습니다조선에 이어 구한을 지나면서 36년간 일제의 강점기를 보내고이어진 한국 전쟁으로 완전히 폐허가 된 잿더미 속에서 70년이 채 안 되어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이 있는 나라 중 하나로 자랐습니다그 기초에는 한국의 근대화 과정에서 민족정신을 바로 잡아준 기독교의 영향을 빼 놓을 수 없습니다

 

한국은 원래 유교의 정신을 바탕으로 한 가부장적인 사회였고양반과 상놈으로 철저하게 구분된 신분 사회였습니다그런 정신 속에서 개인의 가치가 인정받지 못했고따라서 장애인여성그리고 아이들의 지위가 낮았으며직업에 따라 어떤 경우는 사람 취급도 받지 못하던 사회였습니다그런 가운데서 인간 존중의 정신을 심어 주고 실천하게 한 것은 선교사들이었고 그들이 전한 기독교였습니다

 

정부가 부패하고 능력도 없었던 탓에 백성이 보살핌을 받지 못하던 시절에학교를 세워서 신분에 상관없이 근대 학문을 가르치고병원을 세워서 소외 계층들에게 의료의 혜택을 주기 시작한 것도 선교사님들이었습니다나중에 일제에 항거해서 독립운동을 했던 사람들독립 후에 나라를 세우는데 기여한 지도자들 가운데 많은 사람들이 기독교인이었던 것을 볼 때 그 영향이 어떠한 것인지를 알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한국은 유교의 사회질서 속에서 상업과 노동을 천하게 여기던 사회였습니다그랬기 때문에 구한말 한국에 들어왔던 서양인들에게 한국인들은 하나같이 고집스럽고화합할 줄 모르고일할 줄 모르고 게으르며더럽다는 평가를 들은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었습니다그러던 한국인들을 이렇게 열심히 일하는 민족으로 바꾸어 놓은 그 시작이 기독교 정신이고 선교사님들이었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선교 활동이 그 나라의 독특한 문화를 파괴하고 서양문화를 주입하는 것이라는 막연한 생각을 가진 분들이 가끔 있습니다하지만 기독교가 들어가지 않은 곳은 대부분 토속 종교와 전통 문화의 영향으로 인권이 존중받지 못하고여자와 어린이가 멸시를 받으며교육의 부재로 미래가 없는 곳입니다그런 곳은 대부분 정부가 부패했거나 가난해서 최소한의 의료와 민생과 교육의 혜택도 제공하지 못하는 곳입니다.

 

한국도 그랬던 적이 있었습니다그 때 자기 나라에서의 편안함을 버리고 하나님의 부르심을 따라 동양의 작은 나라로 찾아와준 선교사님들의 그 수고와 눈물의 빚을 우리 모두는 지고 있는 것입니다물론 그 빚을 다 갚을 수는 없더라도 우리가 있는 자리에서 할 수 있는 만큼 선교를 향해 한 걸음 내디뎌 보는 것도 빚을 갚는 방법일 것입니다.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422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4899
422  "지난주 목회자 컨퍼런스가 이랬습니다." <9. 20. 2020> 이수관목사 2020-09-19 165
421  "침례문답이 이렇게 바뀝니다" <9. 13.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9-12 248
420  "헌금을 우편으로 보내고 있는 분들을 위하여" <9. 06. 2020>… 이수관목사 2020-09-06 409
419  "기도에 응답하시고 보호하시는 하나님" <8. 30. 2020> 이수관목사 2020-08-29 381
418  "사후 세계에 대한 두려움과 제사" <8. 23.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8-22 460
417  "우리교회의 두 번째 선교관을 개관합니다." <8. 16. 2020> 이수관목사 2020-08-15 527
416  "저 상처 받았어요." <8. 9.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8-08 641
415  "8월의 중요한 두 가지 일정을 소개합니다." <8. 2. 2020> 이수관목사 2020-08-01 653
414  "올해 사역박람회는 이렇게 대치합니다" <7. 26. 2020> 이수관목사 2020-07-25 460
413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 <7. 19.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7-18 653
412  "코로나 시대에 신앙을 지키는 노력들" <7. 12.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7-11 748
411  "코로나 사태에 대응해서 몇 가지 조치합니다." <7. 05. 2020&g… 이수관목사 2020-07-05 631
410  "자녀들에게 예절을 가르치는 것은 참 중요합니다." <6. 28. … +1 이수관목사 2020-06-27 626
409  "숨는 대신 관리하고 극복하며 삽시다" <6. 21. 2020> 이수관목사 2020-06-20 781
408  "악의 존재에 대한 문제" <6. 14.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6-13 561
407  "설교 좀 짧게 해 주세요." <6. 7.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6-06 840
406  "교회도 이렇게 정상을 찾아갈 예정입니다." <5. 31. 2020> 이수관목사 2020-05-30 1337
405  "칭찬과 격려가 가진 힘" <5. 24.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5-23 540
404  "신중함과 용기 사이에서 균형 맞추기" <5. 17.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5-16 635
403  "떼 쓰는 아이를 어떻게 해야 하나" <5. 10.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5-09 548
402  "인간이 왜 죄인인가" <5. 03. 2020> E-Sub. +1 이수관목사 2020-05-02 587
401  "염려가 주는 폐해" <4. 26. 2020> E-Sub. +4 이수관목사 2020-04-25 667
400  "이 일은 어떻게 우리의 기억에 남을 것인가" <4. 19. 2020> … 이수관목사 2020-04-18 642
399  "의미있는 수난절과 부활절 주간이었습니다." <4. 12. 2020>… +1 이수관목사 2020-04-18 286
398  "온라인 헌금에 대한 문의" <4. 05.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4-04 80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