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97건, 최근 0 건
   

"지금의 시대를 놓고 특별히 기도해 주세요" <3. 1. 2020>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20-02-29 (토) 22:09 조회 : 659
 

다 아시겠지만한국에는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가 토요일 기준으로 3,150사망 17명으로 발표가 되었습니다신천지 집회 이후 2/20일부터 마치 폭탄이 터진 것처럼 확산이 되는 모습입니다코로나 바이러스의 치사율 자체는 그리 높지 않으나(한국에서 0.54%), 다만 전파 속도가 너무 빨라 대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 같습니다그에 따라 한국은 이번 주는 많은 교회가 예배를 취소하고 가정에서 예배를 드린 상황입니다

 

미국은 아직 지역 감염의 조짐이 없고텍사스에는 확진자가 없으니 너무 염려하거나 두려워하지는 않아야 할 것입니다우리를 두려움에 빠뜨리고 사랑을 나누기를 방해하는 것이 사탄의 전략이니 거기에 좌지우지될 필요는 없습니다하지만교회차원에서도 앞으로의 행보를 예의주시해야 하고우리도 깨어있어서 확산을 막도록 하는 것에는 최선을 다해야 할 것입니다

 

그런 면에서 한국에서는 지금도 조심성 없이 출장을 오고 여행을 하는 것 같아서 염려스럽습니다따라서 가능하면 방문을 자제시키고 우리도 지역 간 혹은 국가 간의 여행을 자제하고 조심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그리고 어쩔 수 없이 한국과 중국을 포함하여 의심되는 곳에서 오거든 2주간은 자가 격리하는 조심성은 보여야 할 것입니다.

 

이런 사태를 두고 인간의 교만과 약함을 돌아보게 됩니다생명의 비밀을 모두 알아낸 것처럼그래서 못 고칠 병이 없고 당장이라도 생명체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처럼 큰 소리를 쳐 대던 인간이 작은 전염병 하나에 속수무책입니다또한 이 질병의 최초 발원지가 어디였든 간에 한계를 넘은 인간의 호기심과 탐욕이 만들어 낸 죄의 결과입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하나님은 악에서 선을 만들어 내시고어떤 식으로든 그 잘못된 상황을 반전시키시고 주님의 역사에 사용하시는 분이십니다작게는 한국의 교회들에게 피해를 주고가정을 파괴하는 등 사회적인 물의를 일으켜온 이단을 소멸시키실지크게는 반목으로만 치닫고 자국의 이익을 위해 여념이 없는 세계가 협력하는 계기를 끌어내실지이 일을 통해서 무슨 일을 하실지 잠잠히 하나님을 바라보게도 하십니다

 

따라서 지금은 우리의 회개와 중보의 기도가 절실할 때입니다하나님은 솔로몬이 성전을 봉헌했을 때 내가 하늘을 닫고중략나의 백성 가운데 염병이 돌게 할 때에내 이름으로 일컫는 나의 백성이 스스로 겸손해져서기도하며 나를 찾고악한 길에서 떠나면내가 하늘에서 듣고 그 죄를 용서하여 주며그 땅을 다시 번영시켜 주겠다’ 하셨습니다. (대하7:13-14)

 

따라서 성도님들은 이제부터는 매일 하루에 세 번씩 아침점심저녁으로 전심으로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우선은 우리의 죄를 회개하는 기도로 시작하시기 바랍니다우리의 교만과 우리의 욕심과 우리의 이기심을 주님 앞에 내려놓는 기도를 하시고두 번째는 한국에서 코로나 바이러스의 전파가 줄어들도록좋은 치료제가 빨리 개발되도록다른 지역으로 확산되지 않도록 위해서 기도해 주십시오

 

그리고 마지막으로 이 일이 결국에는 하나님의 선을 위해서 사용되는 은혜가 있도록 위해서 매일 세 번씩 간절하게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우리의 신앙의 선배들은 위기의 순간에 온 회중이 함께하는 기도로 이겨냈습니다하나님께서는 우리가 함께 하는 간절한 기도를 들어주실 것입니다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자동 등록 방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397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4208
397  "멘붕 대신 약이 되는 시간이 되도록" <3. 29. 2020> 이수관목사 2020-03-28 323
396  "바이러스보다 무서운 것은 마음의 평안을 잃는 것" <3. 22. … +1 이수관목사 2020-03-21 597
395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업데이트" <3. 15. 2020> +2 이수관목사 2020-03-14 1032
394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해서 알립니다" <3. 8. 2020> 이수관목사 2020-03-07 905
393  "지금의 시대를 놓고 특별히 기도해 주세요" <3. 1. 2020> 이수관목사 2020-02-29 660
392  "도덕의 기초는 어디서 왔는가" <2. 23.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2-22 395
391  "교회가 삶의 중심이 될 때" <2. 16. 2020> 이수관목사 2020-02-15 390
390  "세미나를 이끄는 주역" <2. 9. 2020> 이수관목사 2020-02-12 254
389  "우리가 지고 있는 선교의 빚" <2. 2. 2020> 이수관목사 2020-02-01 348
388  "염려대신 행동에 옮기는 방법 한가지" <1. 26. 2020> 이수관목사 2020-01-25 454
387  "관계의 기술" <1. 19. 2020> 이수관목사 2020-01-18 496
386  "변화를 향한 끝없는 갈구" <1. 12. 2020> 이수관목사 2020-01-11 447
385  "올 한 해 저는 이렇게 기도합니다." <1. 5. 2020> E-Sub. 이수관목사 2020-01-04 461
384  "나는 근심하나 항상 기뻐하고.." <12. 29.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12-28 502
383  "자녀들이 한국말을 잊지 않도록" <12. 21.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12-21 446
382  "무균실 같은 환경은 도리어 좋지 않습니다." <12. 15. 2019>… 이수관목사 2019-12-14 455
381  "연말 행사에 관하여 알려드립니다." <12. 8.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12-07 543
380  "내년 세겹줄 기도회를 기대해 보시기 바랍니다." <12. 1. 201… 이수관목사 2019-12-01 761
379  "여행을 다녀온 뒷얘기들" <11. 24. 2019> E-Sub. +2 이수관목사 2019-11-23 560
378  "우리 결혼한지 30년 되었어요." <11. 17. 2019> E-Sub. +3 이수관목사 2019-11-16 612
377  "싱싱야에 다녀옵니다." <11. 10. 2019> E-Sub. 이수관목사 2019-11-09 453
376  "기도는 놀라운 하나님의 역사를 가져옵니다." <11. 3. 2019> +1 이수관목사 2019-11-02 568
375  "카자흐스탄에서의 중간보고를 드립니다." <10. 27. 2019> +1 이수관목사 2019-10-27 375
374  "다빈치 코드가 얘기하는 성경" <10. 20. 2019> +1 이수관목사 2019-10-19 372
373  "긴 출타에 특별한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10. 13. 2019> E… 이수관목사 2019-10-12 56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