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546건, 최근 0 건
   

"안 믿는 부모님을 향해 소망을 가지세요" <5.23.2010>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0-05-22 (토) 20:27 조회 : 715
(2010년 05월 22일 작성된 게시물이 관리자에 의하여 목회자코너 게시판에서 이곳으로 복사되었습니다.)


이화여대 교수이고, 중앙일보 상임고문이며 문화부 장관을 지낸 이어령씨가 몇 해 전 예수님을 영접하고 세례를 받아서 화제가 되었던 적이 있습니다. 평생을 한국 지성을 대표한다는 말을 들으며 무신론자로 살아왔고, 해박한 성경에 관한 지식으로 기독교를 비평하는 강의까지 하던 그였기 때문에 세간을 놀라게 했는데 이번에 그가 믿게 된 과정이 책으로 나와서 서점가에서 인기를 누리고 있습니다. 책 제목이 '지성에서 영성으로' 인데 지난 번 한국에 갔을 때 구지홍 목사님이 선물로 주셔서 읽어보았습니다. 한 사람이 하나님을 믿게 된 사건이 감동적이지 않은 경우가 있겠습니까마는 문학가의 섬세한 필체로 표현하는 영적인 변화의 과정은 읽는 사람에게 순간순간 진한 감동을 주는 것이 베스트셀러가 되기에 충분한 것 같습니다.



이 분이 예수님을 영접하게 된 계기는 한마디로 영혼의 고달픔이었던 것 같습니다. 평생을 지성에 의지해서 거기에 부족함이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며 살아온 한 사람이 인생의 후반부에서 느끼는 인생의 무게를 견디지 못했던 것이지요. 결국 그 고달픔을 견디지 못하고 있을 때 '수고하고 무거운 짐 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하는 그 한마디 말씀에 무릎을 꿇게 됩니다. 거기에 또 하나의 직접적인 계기는 딸의 믿음이었습니다. 이 분의 딸은 대학에서 전 과목 A 학점으로 3년 만에 조기졸업을 한 소문난 재원이었는데, 영문학을 공부하려고 미국에 유학을 와서 하나님을 만나고, 지금은 검사가 되어 있는데, 이 딸이 한국에 전화만 하면 그렇게 하나님 아버지 얘기를 했답니다. 너무 그러는 것이 얄미워서 어떨 때는 "하나님 아버지도 좋지만 이 땅의 아버지도 좀 생각해 주면 안 되냐?"고 핀잔을 주고 싶었는데, 어느 날 돌아보니 딸이 자기보다 하나님 아버지를 찾는 것이 당연하다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생각해 보면 자기가 딸과 같이 있어준 시간은 기껏해야 휴가 때 여행지를 방문하고 즐거워했던 그 시간뿐이었지, 딸의 자식이 심한 ADHD로 학교도 못 보내고 밤새 고통 할 때 같이 있어 주셨던 분도, 그리고 딸이 암에 걸려서 죽음을 넘나들고 있었을 때 그 시간을 함께하고 그를 위로하고 희망을 주셨던 분도 본인이 아닌 하나님 아버지였다는 사실, 즉 딸을 키운 것은 자기가 아니고 하나님이셨다는 사실을 인정하면서 부터 그분을 믿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 얘기가 저에게 감동이 되었던 또 하나의 이유는 이것이 제 부친이 예수님을 믿게 된 계기와도 비슷했기 때문입니다. 제 부친도 영혼의 갈급함을 느끼던 무렵에 아들 내외를 보면서 거기서 하나님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그 분이 보기에 잘 나가던 직장을 포기하고 미국에서 신학대학원을 졸업하기까지 쉽지 않은 길을 가는 것, 어두워져 가는 시력의 문제를 가지고도 좌절하지 않고 그 안에서 삶을 찾아가는 아들 부부를 보면서 그 힘든 시기에 두 사람을 살려내신 하나님의 존재를 발견했던 것이지요.



그런 것을 볼 때 미국에 와서 예수님을 믿고 아직 안 믿으시는 부모님 때문에 안타까워하시는 분들은 기대를 가지셔도 좋겠습니다. 우리가 주님을 의지하고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고 결국 아름다운 삶으로 만들어가는 것을 볼 때, 그 분들은 분명 우리들의 삶속에서 함께 계시며 우리를 키워가고 계시는 하나님을 발견하는 날이 있을 것입니다.




이수관 목사



이상근 2010-05-22 (토) 20:36
아멘,  할레루야!
댓글주소
이상기 2010-05-23 (일) 12:36
부모님과 저녁에 통화하면서 코너를 읽고 있었는데 어머니께 "이어령씨 아세요? 지성에서 영성이란책 이수관 목사님께서 좋다고 하던데 한번 읽어보세요라고 했습니다.  책읽고 하나님에 대해 좀더 알아가시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을 하면서요...
댓글주소
진유식 2010-05-24 (월) 02:22
이목사님, 사모님 때문에 한국의 여러곳에서 난리가 아닙니다. 인천에 이어 울산까정... 앞으로 사모님 없이 독수공방하실 날이 많아지시는 건 아닌지 엄청 걱정되는데욤..?!
저희교회두 잠깐 들르셨는디 펜클럽 조성 중에 있답니다.. 이걸 어케 말리죠..??
댓글주소
서효원 2010-05-24 (월) 09:16
몇개월전 장모님이 목장에서 섬기는 선교사님을 만나고 많이 바뀌신것 같아 좋아 했었습니다. 그런데, 지난 금요일 장모님이 석가탄신일이라고 절에 간다고 하셔서 많이 안타까웠는데, 이글을 읽으니 다시 힘이 납니다. 
댓글주소
강민경 2010-05-25 (화) 05:56
저도 한국에서 부모님과 여름방학을 함께보내고있는데 이 글을 읽고 많이 힘이 났답니다.. 목장과 주일예배에 가는것을 노여워하시지만 어떻게든 여름동안 교회에 빠지지 않고 잘다니겠습니다...^^
댓글주소
장세균 2010-05-28 (금) 07:15
아멘입니다.
댓글주소
소영아 2010-06-03 (목) 07:36
저는 사방이 안 믿으시는 분들이라서 안타깝고 마음이 아팠는데 ...
그래도 이 글을 보니깐 힘이 납니다.
감사합니다. :)
댓글주소
   

총 게시물 546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41  “중남미 가정교회 전략 컨퍼런스” <8.22.2010> 최영기목사 2010-08-21 724
440  "최선을 다하는 모습은 아름답다" <8.15.2010> 이수관목사 2010-08-14 754
439  "내가 거짓 예언자일까?" <8.8.2010> 최영기목사 2010-08-07 1279
438  “편함이라는 죄” <8.1.2010> 최영기목사 0000-00-00 718
437  “예배 인도자의 고민” <7.25.2010> 이수관목사 2010-07-24 726
436  “사역부서 개편이 됩니다” <7.18.2010> 최영기목사 2010-07-17 730
435  “하나님 뜻을 분별하는 법” <7.11.2010> 최영기목사 2010-07-10 1056
434  “무서운 꿈” <7.4.2010> 최영기목사 0000-00-00 997
433  "하나님의 뜻을 찾는 투표" <6.27.2010> 최영기목사 2010-06-26 1129
432  “종이 된다는 것” <6.20.2010> 최영기목사 2010-06-19 663
431  "자기 자아를 위해 기도하기" <6.13.2010> 이수관목사 2010-06-13 733
430  "아이가 졸업을 했습니다" <6.6.2010> 이수관목사 2010-06-05 754
429  "필요를 채워주는 전도" <5.30.2010> 이수관목사 2010-05-29 668
428  "안 믿는 부모님을 향해 소망을 가지세요" <5.23.2010> 이수관목사 2010-05-22 716
427  "최 목사 마음대로? " <5.16.2010> 최영기목사 2010-05-15 822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