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546건, 최근 0 건
   

“신앙생활은 습관과의 싸움” <7.3.2011>

글쓴이 : 최영기목사 날짜 : 2011-07-02 (토) 10:47 조회 : 914
(2011년 07월 02일 작성된 게시물이 관리자에 의하여 목회자코너 게시판에서 이곳으로 복사되었습니다.)


전통적인 제자 훈련과 가정교회 제자훈련의 차이는 전자는 성경 공부를 통해서 가르쳐 제자를 만들려 하고, 후자는 삶을 나눔으로 제자를 만들려 하는 것입니다.


_?xml_: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대부분의 목회자들이 전자에 의존합니다. 제자를 만들기 위하여 설교와 성경공부에 전폭적으로 의존합니다. 사람이 알면 변하고, 깨달으면 바뀐다고 믿기 때문입니다. 이런 믿음은 17 세기에 서구에서 시작된 계몽주의에 뿌리를 두고 있습니다.



계몽주의자들은 인간의 근본 문제를 무지로 보았습니다. 그러므로 계몽과 교육을 통하여 무지가 사라질 때에 이상적인 사회가 이루어진다고 믿었습니다. 그런데 이것이 허망한 꿈이라는 것이 2차 대전으로 인해 처절하게 입증되었습니다. 철학의 꽃을 피웠고 민도가 높다는 독일 사람들이 유태인 학살이라는 엄청난 악행을 저질렀기 때문입니다.



지식과 지성이 인간을 바꿀 수 없다는 것이 증명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목회자들이 성도의 삶을 바꾸는 도구로 성경 공부에만 의존합니다. 사실 성경 공부가 예수 믿은 후 2-3년 동안은 삶을 바꾸는데 도움이 됩니다. 그러나 이 후에는 소위 머리만 커지는 신앙인을 만들어냅니다. 오래 된 크리스천 삶이 변하지 않는 것은, 어떻게 살아야하는지를 몰라서라기보다 옛 습관과의 싸움에서 실패하고 있어서이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을 영접해서 하나님의 자녀로 거듭난다 할지라도, 잘못된 사고를 하고, 잘못된 감정 반응을 보이고, 잘못된 선택을 하는 습관에서 즉시 벗어나는 것이 아닙니다. 삶이 변하기 위하여서는 이러한 악습이 주님이 원하시는 삶에 합당한 습관으로 대치되어야합니다.



습관은 한 번의 결심과 헌신으로 바뀌지 않습니다. 말씀을 통한 깨달음이나 뜨거운 성령체험은 삶의 변화에 대한 동기부여는 해주지만 삶을 실제로 변화시키지는 못합니다. 삶이 변하기 위해서는 연습을 해야 합니다. 연습하되 반복적으로 해야 합니다. 순종을 연습하고, 용서를 연습하고, 경건을 연습해야합니다.



옛 습관이 새 습관으로 대치되도록 만들어주는 연습의 장이 목장입니다. 목장 식구들과 부대끼는 가운데 자신이 변하는 것밖에 해결책이 없다는 것을 깨닫습니다. 갈등 가운데 자신이 깨어지면서 변화를 체험합니다. 목자 목녀가 되면 삶이 극적으로 변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습니다. 싫은 사람 안 만날 권리, 싫은 모임 참석 않을 권리, 이웃에게 섬김 받을 권리는 다 포기하고, 참고, 이해하고, 용납할 수밖에 없는 처지로 스스로를 몰아넣었기 때문에 자신이 변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이윤성 2011-07-04 (월) 21:24
무엇이라고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정말로,
최고로,
소중하고 귀한 말씀,
주님께서 목사님에게 주셔서 깨닫고 경험하고 열매맺으신 말씀,
가슴에 담고 살아가면서 확실히 순종하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그리고 주님 오시는 날까지 가문의 대를 물리겠습니다.
공감하고 체험합니다.
댓글주소
박재균 2011-07-05 (화) 20:02
아직도 남아있는 옛습관과 열심히 싸우겠습니다.
댓글주소
유재상 2011-07-07 (목) 20:40
핵심. 정수. 기본. 본질. 급소. 알곡.....
이 글을 읽고, 생각나는대로 다 적어보았습니다만,
정말로 성에 차질 않네요.
아침, 저녁으로 읽고, 기억하며...
이윤성님 말씀대로, 가슴판에 새겨서, 주님 오시는 날까지
대를 물리겠습니다.
박재균 목자님과 함께 이 앙물고 싸우겠습니다.
산자여 따르라~!
댓글주소
Marty 2014-01-17 (금) 12:33
Ho ho, who woluda thunk it, right?
댓글주소
   

총 게시물 546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86  “신앙생활은 습관과의 싸움” <7.3.2011> 최영기목사 2011-07-02 915
485  “목장 부엌 봉사에 관하여” <6.26.2011> 최영기목사 2011-06-25 947
484  "감사진법(感謝進法)" <6.19.2011> 최영기목사 2011-06-18 1080
483  “하나님을 경험하는 목장 모임” <6.12.2011> 최영기목사 2011-06-11 846
482  "앞으로 1년을 이렇게 보내게 됩니다" <6.5.2011> 이수관목사 2011-06-05 723
481  "적은 수입으로도 풍족하게 사는 법" <5.29.2011> 이수관목사 2011-05-29 916
480  "사모는 어떤 사람이 되어야 하는가?" <5.22.2011> 이수관목사 2011-05-22 751
479  "원칙과 관용의 공존" <5.15.2011> 이수관목사 2011-05-15 751
478  "리더십의 출발은 칭찬과 격려입니다" <5.8.2011> 이수관목사 2011-05-07 720
477  "컨퍼런스가 보람이 있었습니다" <5.1.2011> 이수관목사 2011-04-30 580
476  "비둘기처럼 순결하고, 뱀처럼 지혜로워야" <4.24.2011> 최영기목사 2011-04-23 926
475  “같이 울고 웃는 컨퍼런스” <4.17.2011> 최영기목사 2011-04-16 744
474  “내가 교회이다” <4.10.2011> 최영기목사 2011-04-09 723
473  “아내에게 존경 받는 비결” <4.3.2011> 최영기목사 2011-04-02 1074
472  혼전 성교는 왜 안되는가?" <3.27.2011> 최영기목사 0000-00-00 7392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