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546건, 최근 0 건
   

"말만 하는 사람들" <7.22.2012>

글쓴이 : 최영기목사 날짜 : 2012-07-21 (토) 09:18 조회 : 1828
(2012년 07월 21일 작성된 게시물이 관리자에 의하여 목회자코너 게시판에서 이곳으로 복사되었습니다.)

_?xml_: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수년 전 한국 분당 샘물 교회 청년들이 아프간을 방문했다가 탈레반에게 피랍되어 곤욕을 치른 적이 있습니다. 이 청년들은 이 교회에서 파송 받은 의사 가족을 방문하여 봉사활동을 하고 돌아오는 길에 봉변을 당하였습니다. 이때 인터넷 신문은 이들을 매도하는 댓글로 도배가 되었습니다. 왜 정부에서 가지 말라고 했는데 갔느냐, 타종교를 믿는 사람들에게 왜 기독교를 강요하느냐 등등.



이런 글을 읽으면서 분노를 느꼈습니다. 피랍된 청년들은 가난한 민족을 위해 봉사하기 위하여 갔습니다. 그러나 이들을 비난하는 사람들은 과연 이웃을 위해 무엇을 하고 있을까? 이웃이나 이방 민족을 위해 손가락 하나 까딱 않으면서, 이들을 도우러 간 것을 마치 큰 죄나 지은 것처럼 매도하는 글을 읽으며 마음에 분노가 끓어올랐던 기억이 납니다.



선행을 비난할 때에도 마음이 썩 좋지 않지만, 선행을 칭찬할 때에도 저는 마음이 불편합니다. 가끔 인터넷 신문에 미담의 주인공들이 등장합니다. 불우한 이웃들을 돕는 사람들, 구멍가게를 해서 모은 거금을 장학금으로 쾌척하는 사람들, 정직하고 바르게 살아서 표창 받은 사람들 ... 이런 기사가 나면 칭찬하는 댓글이 많이 달립니다. 그러나 저에게는 이런 의문이 생깁니다. 칭찬하는 댓글을 올리는 사람들 가운데 자신도 기사의 주인공처럼 살아야겠다고 결심하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어떤 염세 철학자가, 도덕이나 윤리란 가진 사람이 못 가진 사람을 통제하기 위하여 만들어낸 수단이라고 정의를 했습니다. 부자가 청빈을 칭찬하고, 독재자들이 충성을 강조하고, 기득권자들이 질서를 주장하고, 범죄자들이 개인의 권리를 외치는 것을 볼 때에 이 말에 일리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말로만 하는 것은, 비난도, 칭찬도, 아름답게 들리지 않습니다. 남을 비난만 말고, 남을 칭찬만 말고, 자신들이 바른 삶을 살면 좋겠습니다.



교회가 바로 서야한다고 외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성경적인 교회를 회복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그러나 이런 사람들의 대부분이 교회의 문제점만 지적하지 바른 교회를 세우는 구체적인 방법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뜻, 주님의 교회, 공동체, 정의, 섬김 등 고상한 단어를 남발하면서 공론만 되풀이하고 있습니다.



섬김을 말하는 대신에 섬김의 삶을 사는 목자 목녀들, 성경적인 교회를 말하는 대신에 성경적인 교회를 세워보려고 노력하는 가정교회 목회자들이 너무나도 귀합니다.




정미라 0000-00-00 (수) 00:00
말 만할때는 말 만하는 것에 대한 가슴을 치는 회개가 그래도 있었는데..
그래서 몸을 조금 움직이기 시작한 후에는..
나는 이것도 하고 저것도 하는데.. 하며 사람들의 시선을 의식하는 바리새인이 되어가려 하는것 같습니다. 
천국가기전까지는 어쩔수 없는 죄인인것 같습니다.
댓글주소
최영기목사 2012-07-23 (월) 15:19
정미라 자매님, 자꾸 자신으로 향하려는 시선을 이웃의 필요에 고정시키세요. 이렇게 하면 자책할 필요도 안 느끼고, 바리새인처럼 교만해지지도 않습니다. ^^;
댓글주소
정미라 2012-07-23 (월) 17:19
네 명심하겠습니다 목사님.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Trevon 2014-01-17 (금) 05:23
Way to use the internet to help people solve proselmb!
댓글주소
Cornelia 2014-03-01 (토) 10:13
The right to prompt settlement of just QuotesChimp; the ability to have access to third parties for mediation and to have access to a responsive state insurance depart占?ent for further redress.
댓글주소
   

총 게시물 546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46  "아듀(Adieu)"<8.26.2012> +25 최영기목사 2012-08-26 2556
545  "요즈음의 제 걱정은" <8.19.2012> 최영기목사 2012-08-18 1977
544  "행복은 쟁취하는 것" <8.12.2012> +11 최영기목사 2012-08-11 1796
543  "순교할 수 있을까?" <8.5.2012> +4 최영기목사 2012-08-04 1482
542  "포기해서는 안 되는 싸움" <7.29.2012> 최영기목사 0000-00-00 1662
541  "말만 하는 사람들" <7.22.2012> 최영기목사 2012-07-21 1829
540  "성경은 믿을만한 책인가?" <7.15.2012> 최영기목사 2012-07-14 1564
539  "회교도에 대한 바른 시각" <7.8.2012> 최영기목사 2012-07-07 1860
538  "휴스턴에 대해 아십니까?" <7.1.2012> 최영기목사 2012-06-30 1773
537  "타 교인에게 자랑하지 마세요" <6.24.2012> 최영기목사 2012-06-23 1472
536  “이모 삼촌이 됩시다.” <6.17.2012> 최영기목사 2012-06-16 1584
535  "안정기에 들어선 가정교회" <6.10.2012> 최영기목사 0000-00-00 1369
534  “몇 가지 실험을 해 보았습니다.” <6.3.2012> 이수관목사 2012-06-02 1382
533  “시청각 시설 투자를 고려중에 있습니다.” <5.27.2012> 이수관목사 2012-05-26 1259
532  “지역 봉사는 이렇게 합니다.” <5.20.2012> +2 이수관목사 2012-05-19 174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