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546건, 최근 0 건
   

"포기해서는 안 되는 싸움" <7.29.2012>

글쓴이 : 최영기목사 날짜 : 0000-00-00 (수) 00:00 조회 : 1311
(2012년 07월 28일 작성된 게시물이 관리자에 의하여 목회자코너 게시판에서 이곳으로 복사되었습니다.)

_?xml_: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제가 처음 예수 믿고 나서 첫 관심사가 죄와의 싸움이었습니다. 이 싸움에서 승리를 약속하는 서적을 읽었고 이런 책들을 통해 어느 정도의 승리를 맛보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자신과의 싸움, 죄와의 싸움은 지금도 계속 중입니다.



죄와의 싸움에서 패배하면 자괴감이 생기는 동시에 하나님에 대한 원망스러운 생각도 듭니다. 죄를 지을 생각이 아예 안 들게 만들든지, 거뜬히 승리하게 하지 않으시고, 왜 패배를 맛보도록 내버려두시는가?



여기에 대한 정답은 아직도 못 얻었습니다. 그러나 부분적인 답은 얻었습니다. 교만을 방지하기 위해서입니다. 죄와의 싸움에서 승리하여 교만해질 거라면, 차라리 죄와의 싸움에서 패배하여 겸손해지는 쪽을 하나님께서는 선호하시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남들에게 칭찬받을만한 일을 하고 나면 죄로 인한 패배를 맛보는 수가 종종 있습니다. 그래서 겸손해 집니다. 자신이 얼마나 부족한지, 얼마나 약한지, 얼마나 부패했는지를 깨닫고 다시 낮아집니다.



예수님을 주님으로 영접한 후 많은 변화를 맛보게 됩니다. 술 담배를 끊게도 되고, 거짓된 삶을 청산하게도 되고, 용서 못할 사람을 용서하게도 되고, 난폭한 성격이 순화되기도 합니다. 우리 안에 계신 성령님께서 거룩한 삶을 살게 해주시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에게는 극복되지 않는 죄가 있습니다. 이것이 어떤 죄인지는 개개인마다 다릅니다. 성품에 의한 것일 수도 있고,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것일 수도 있고, 어릴 적에 받은 상처로 인한 것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완전 극복이 안 될지라도 죄와 계속 싸워야합니다. 그렇게 타고 났다, 자신을 바꿀 수 없다, 포기해서는 안 됩니다.



죄와의 싸움을 아예 포기한 사람들이 많습니다. 주중에 세상에 나가 죄짓고, 주일에 교회에 와서 회개하고, 주중에 세상에 나가 죄짓고 주일에 교회에 와서 회개하고... 이렇게 반복하는 것을 당연시 하는 것입니다. 이런 사람들 때문에 안 믿는 사람들이 크리스천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을 갖게 되고, 복음 사역이 지장을 받습니다. 그런데 이런 삶을 살게 되면 진심으로 회개도 안 되고, 죄책감에서 벗어나지도 못합니다. 신앙생활에서 즐거움이 사라집니다.



이기건 지건, 죄와 싸워야합니다. 싸움에서 승리하면, 삶이 거룩해 집니다. 싸움에서 패배하면 하나님의 은혜를 체험하게 됩니다. 죄와 싸울 때에 하나님의 도우시는 능력을 체험하든지, 용서해 주시는 은혜를 체험합니다. 죄와의 싸움을 포기하면 하나님의 능력도, 하나님의 은혜도, 체험하지 못합니다.




박진섭 2012-07-28 (토) 19:06
행여,
죄를 너무 의식하여서 영어 이름을 Choi로 쓰지 않고 Chai라고 쓰시는지요?
지금까진, 할아버님이 chair에서 착안하여 r자를 떠어낸 것으로 알고 있었지만서두요, ^^.
댓글주소
김진명 2012-07-30 (월) 22:34
맞습니다. 전적으로 목사님의 말씀에 동의합니다.^^
댓글주소
김지연 2012-07-31 (화) 11:41
정말 맞는 말씀입니다. 많은 분들이 인간은 어쩔수 없다고 하지만
 예수님이 생명이 우리안에 살아계시기 때문에 우리는 죄와 싸워
 이길수있는 힘도 주님이 주시고 우리가 죄에서 패했을때도 넘어져
좌절해 있을때 우리의 교만을 보게하시고 이러한 우리때문에 십자가의 고난을 받으신 주님의 은혜를 다시한번 느끼면서 우리죄를 보혈로
씻겨주시는 주님의 사랑에 다시일어나 죄와 싸울수 있습니다.
이기건 지건 ,죄와 싸워야 하여 싸움에서 승리하면 삶이 거룩해지고
싸움에서 패배하면 하나님의 은혜를 체험한다는 목사님 말씀 너무 좋습니다.
댓글주소
조선희 2012-08-02 (목) 14:28
목사님은 탁월한 선동가 이세요, ^^
목사님의 하는 말을 듣고 있으면
죄와 이기건 지건 싸워야 된다는 확신과, 또 그러고 싶다는 힘도 솟아나니까요...
댓글주소
정보영 2012-08-12 (일) 19:53
그렇습니다.
죄와의 싸움은 무조건 해야 합니다.
그래야 성숙으로 나아가는 것 같습니다.
댓글주소
고구경 2013-01-26 (토) 13:53
최목사님, 가슴을 써늘하게 또 시원하게 해주시는 컬럼입니다. 제가 인용해서 사용해도 되겠지요.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총 게시물 546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46  "아듀(Adieu)"<8.26.2012> +25 최영기목사 2012-08-26 2090
545  "요즈음의 제 걱정은" <8.19.2012> 최영기목사 2012-08-18 1538
544  "행복은 쟁취하는 것" <8.12.2012> +11 최영기목사 2012-08-11 1405
543  "순교할 수 있을까?" <8.5.2012> +4 최영기목사 2012-08-04 1177
542  "포기해서는 안 되는 싸움" <7.29.2012> 최영기목사 0000-00-00 1312
541  "말만 하는 사람들" <7.22.2012> 최영기목사 2012-07-21 1435
540  "성경은 믿을만한 책인가?" <7.15.2012> 최영기목사 2012-07-14 1169
539  "회교도에 대한 바른 시각" <7.8.2012> 최영기목사 2012-07-07 1494
538  "휴스턴에 대해 아십니까?" <7.1.2012> 최영기목사 2012-06-30 1442
537  "타 교인에게 자랑하지 마세요" <6.24.2012> 최영기목사 2012-06-23 1165
536  “이모 삼촌이 됩시다.” <6.17.2012> 최영기목사 2012-06-16 1251
535  "안정기에 들어선 가정교회" <6.10.2012> 최영기목사 0000-00-00 1113
534  “몇 가지 실험을 해 보았습니다.” <6.3.2012> 이수관목사 2012-06-02 1081
533  “시청각 시설 투자를 고려중에 있습니다.” <5.27.2012> 이수관목사 2012-05-26 989
532  “지역 봉사는 이렇게 합니다.” <5.20.2012> +2 이수관목사 2012-05-19 120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