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546건, 최근 0 건
   

"순교할 수 있을까?" <8.5.2012>

글쓴이 : 최영기목사 날짜 : 2012-08-04 (토) 08:58 조회 : 1177
(2012년 08월 04일 작성된 게시물이 관리자에 의하여 목회자코너 게시판에서 이곳으로 복사되었습니다.)

예수 믿고 좋은 것 중에 하나는 죽음에 대한 두려움이 사라졌다는 것입니다. 죽음은 인생의 종말이 아니고 새로운 인생의 시작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비행기를 타고 가다가 심한 기류 때문에 비행기가 흔들려도, 추락해서 죽을까봐 무서워지는 대신에 “드디어 천국에 가는 모양이다!” 살짝 기대가 스치기도 합니다.



지난주일 설교에서 순교를 잠간 언급했는데, 요즈음 제 입에서는 뜬금없이 이런 기도가 종종 나옵니다. “제가 주님을 위하여 죽기를 원합니다.” 하나님의 사랑이 감동으로 다가올 때 이런 기도가 나오는데, 하나님의 사랑에 감격해서 그런 것도 있겠지만, 어차피 암, 치매, 노환으로 시달리다가 죽을 거라면, 차라리 주를 위해 순교하는 것이 더 값지지 않은가는 생각 때문에 그러는 것 같습니다.



순교가 절대 쉽지 않다는 것을 압니다. 죽음의 두려움 때문이 아니라 고통의 두려움 때문입니다. 연세가 높은 분들이 아파서 수술을 받겠다고 하면 “살만큼 사셨는데 왜 수술을 받겠다고 하실까?” 생각하는 젊은이들이 있을지 모르지만, 수술 받고 싶은 이유는 오래 살고 싶어서가 아니라, 신체적인 고통에서 벗어나고 싶어서입니다.



영국의 헨리 8세 이후 구교와 신교 간에 있었던 치열한 종교 전쟁을 주제로 하는 영화를 한 편 보았습니다. 구교도가 득세하면 신교도가 숙청을 당했고, 신교도가 득세하면 구교도가 숙청을 당했습니다. 또 한 차례의 전쟁이 끝난 후 승리한 쪽 주인공이 패배한 쪽 사람으로부터 거짓 자백을 받기 위하여 고문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눈두덩에 주먹만한 자갈을 얹고 수건으로 눈가리개를 한 후 수건을 조여서, 자백하지 않으면 눈알이 튀어나오게 만드는 고문입니다. 이 장면을 보면서 저 자신에게 질문을 던져보았습니다. “내가 이런 고통을 받더라도 순교를 감수할 수 있을까?” 결론은 ‘없다’였습니다.



그러나 스데반이 순교할 때 웃으면서 돌을 맞았고, 초대 크리스천들이 화형을 당하면서 찬양을 불렀던 것을 보면, 순교의 순간에 하나님께서 은총을 베푸셔서 고통을 느끼지 않게 해주시지 않나 싶습니다. 그런 하나님의 도움이 있다면 못할 것도 없다는 생각도 듭니다.



주님께서 진정으로 필요하다고 하실 때 순교를 거부하지는 못할 것 같습니다. 주님께서 나를 한 번도 배신한 적이 없는데 내가 주님을 배신할 수는 없습니다. 두렵지만 순종함으로 순교의 자리에 임하면, 마지막 순간에 하나님께서 두려움과 고통을 이길 수 있는 은혜를 베풀어주지 않으실까 는 기대가 있습니다.




박진섭 2012-08-04 (토) 10:49
주 하나님께서 번제를 안 받겠다고 하시었스니, 화형은 없어졌습니다.
성경에 비행기 얘기가 없스니, 그것도 지우겠습니다.
돌 얘기는 그만하시죠--- 도올이란 머시기가 초를 쳤거든요.
그럼, 남는 건 "빈 봉투" --- 어찌하여 집사람으을 위로하여 주나? 최희준의 독백이었습니다.
그래요, 청지기의 삶이란 내가 이럴까? 저럴까?가 필요없지요. 다 알아서 해 주실텐데,,,.
댓글주소
구지홍 2012-08-05 (일) 08:38
말이 되는지는 모르지만
"죽는 순교"도 있지만 "산 순교"도 있는 것 같습니다.
하나님의 은혜로 평상시에 자신을 죽여 산 순교 하다보면
하나님의 은혜로 주님을 위해 죽을수도 있겠구나 하는
살짝 교만한 마음을 해보기도 합니다.
댓글주소
최영기목사 2012-08-04 (토) 16:58
순교를 한 것도 아니고, 순교를 하겠다는 것도 아닌데 "존경합니다"라니!!! ... 무척 당혹스럽습니다. ^^; 평소에 느끼는 것을 표현한 데 지나지 않으니까 이런 가당치 않는 칭찬의 말은 삼가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댓글주소
박재균 0000-00-00 (수) 00:00
저도 죽는 거는 두렵지 않은데...죽기전 고통이 두렵습니다. 한번도 죽어보질 않했으니...그 고통이 어떨지 상상이 가질 않습니다.
댓글주소
   

총 게시물 546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46  "아듀(Adieu)"<8.26.2012> +25 최영기목사 2012-08-26 2091
545  "요즈음의 제 걱정은" <8.19.2012> 최영기목사 2012-08-18 1545
544  "행복은 쟁취하는 것" <8.12.2012> +11 최영기목사 2012-08-11 1407
543  "순교할 수 있을까?" <8.5.2012> +4 최영기목사 2012-08-04 1178
542  "포기해서는 안 되는 싸움" <7.29.2012> 최영기목사 0000-00-00 1312
541  "말만 하는 사람들" <7.22.2012> 최영기목사 2012-07-21 1442
540  "성경은 믿을만한 책인가?" <7.15.2012> 최영기목사 2012-07-14 1170
539  "회교도에 대한 바른 시각" <7.8.2012> 최영기목사 2012-07-07 1497
538  "휴스턴에 대해 아십니까?" <7.1.2012> 최영기목사 2012-06-30 1444
537  "타 교인에게 자랑하지 마세요" <6.24.2012> 최영기목사 2012-06-23 1169
536  “이모 삼촌이 됩시다.” <6.17.2012> 최영기목사 2012-06-16 1255
535  "안정기에 들어선 가정교회" <6.10.2012> 최영기목사 0000-00-00 1115
534  “몇 가지 실험을 해 보았습니다.” <6.3.2012> 이수관목사 2012-06-02 1083
533  “시청각 시설 투자를 고려중에 있습니다.” <5.27.2012> 이수관목사 2012-05-26 992
532  “지역 봉사는 이렇게 합니다.” <5.20.2012> +2 이수관목사 2012-05-19 121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